“재아야 제발 일어나기만 해줘” 이동국 둘째 딸 ‘재아’가 최근 겪게된 가슴 찢어지는 안타까운 상황

무자식이 상팔자다라는 말처럼 자식을 키우는 일이 때로는 힘들기도 하지만 그래도 자녀는 축복의 생명이기에 그 무엇보다 소중하고 어디서도 만날 수 없는 행복을 안겨줍니다.

이처럼 소중하고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자녀들이 다섯 명이나 있는 스타가 있는데요. 바로 축구선수 이동국 씨입니다. 

그런데 최근 이동국 씨 자녀 중에 최근 매우 안타까운 상황에 처해져 네티즌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는데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육아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지금부터 약 7년 전 2015년쯤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 전성기를 누렸습니다.  그때 출연 멤버들도 굉장히 화려했는데요.

그리고 빼놓을 수 없는 최고 화제의 가족이 있는데요. 바로 이동국 선수와 5남매였습니다. 첫 번째 딸 쌍둥이 재시, 재아는 아빠를 도와 요리도 하고 설거지도 하면서 예쁜 모습을 한껏 뽐냈던 거 기억나시죠.

그리고 두 번째 딸 쌍둥이 설아, 수아는, 종종 아빠를 향해 깜찍한 표정을 지으며 초강력 애교 퍼레이드를 보여줬었죠. 거기다 막둥이 아들 지안이는 해맑은 미소와 귀여움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독차지했습니다.

이처럼 이동국 씨의 다섯 아이들은 각양각색의 매력을 드러냈고 시청자들은 눈을 뗄 수가 없었는데요. 특히 이동국 씨와 시안이의 부자 케미는 웃음을 자아냈고 거기다 종종 많은 축구 선수들이 깜짝 출연까지 했으니 그 화제성은 정말 대단했습니다.

이렇게 전 국민의 안방극장을 유쾌하게 만들어줬던 이동국 씨의 다섯 아이들은 지금 어떻게 성장했을까요. 먼저 이동국 씨의 첫 번째 딸 쌍둥이 2007년생인 재시, 재아의 근황을 살펴보겠습니다,

키 168cm의 완벽한 비율을 자랑하는 제시 양은 지난해부터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동했고 모델 지망생임을 밝혀왔습니다.

결국 지난 3월엔 제 1회 패션 뮤즈 선발대회에서 피날레를 장식했는데요. 이어서 파리 패션위크 밀라노 패션 위크 무대까지 장악하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죠.

그리고 재아 양은 테니스에 뛰어난 재능을 보이고 있는데요. 아빠의 운동 실력을 똑 닮은 듯 아빠의 운동 실력을 똑 닮은 듯 겨우 10살이던 때부터 전국 우승을 차지했죠.

뿐만 아니라 지난해 6월엔 아시아 테니스연맹 국제 주니어 테니스 대회에서 단식, 복식 이관왕을 달성하기까지 했었는데요.

특히나 아시아 주니어 랭킹 1위를 차지했기에 앞으로 세계 주니어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것으로 기대를 한 몸 나왔습니다.

그리고 2013년생인 두 번째 쌍둥이 딸 설아와 수아는  이동국 씨 아내 이수진 씨가 sns를 통해 “설화와 수아가 한창 클 나이라 뒤만 돌아보면 밥을 달라고 하는데 많이 먹을 때는 하루에  4끼, 5끼도 먹어요. 그러면 칼로리가 너무 많으니까 곤약밥으로 바꿔서 700칼로리나 줄였습니다”라며 설아, 수아가 체중조절에 신경을 쓰고 있는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2014년생인 막내 시안이는 한 예능 프로에 출연해 축구 선수가 꿈이라고 당차게 밝혔는데요. 벌써부터 고급 드리블 기술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습니다.

이처럼 이동국 씨의 5남매는 잘 성장하고 있는 듯했는데, 그런데  둘째 재아가 최근 가슴을 철렁하게 만드는 소식 전하고 말았습니다.

재아 양은 지난해 12월 동계훈련을 하다가 옆으로 넘어졌고 무릎 슬개골의 탈골이 일어났습니다. 특히 이 부상은 이동국 선수의 ‘2006년 월드컵’ 출전이’ 좌절됐던 그 무릎 부상과도 닮아 더욱 안타까움을 안겼는데요.

당시 재아 양의 부상을 접한 이동국 씨는 “다른 건 다 닮아도 부상은 아빠 닮으면 안 된다”라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당시 재아를 담당하던 의사는 “수술 없이 “ 치료할 경우 재활 성공 확률이 단 20%밖에 되지 않으며 다시 재발할 가능성이 크다”라는 말을 들었지만 완벽한 치료를 위해 수술을 택했다고 합니다.

사실, 운동선수가 몸에 칼을 대는 일은 체력도 떨어뜨릴 수 있고 부작용도 생길 수 있기 때문에 특히나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재아 양은 수술받은 후 이를 악물고 재활 과정을 이겨냈는데요. 하루가 멀다 하고 훈련에 돌입하는 재아 양의 모습을 이동국 씨 아내 이수진 씨는SNS에 공개했고 “이 모든 순간 잘 이겨낸 뒤 더 강해져 컴백할 거라 믿어 의심치 않아요”라는 말로 힘을 보태했습니다.

이러한 가족들의 응원이 있었기에 재아 양은 포기하고 싶은 순간을 이겨냈을 겁니다. 결국 그녀는 부상의 아픔을 이겨내고 멋지게 테니스 코트의 복귀했고 열심히 시합을 뛰고 있었는데요.

그런데 최근 또다시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재아 양이 탈골로 인해 인대가 끊어졌다고 합니다. 지난번 무릎인대 봉합 수술을 한지 불과 1년도 안된 이 시점에서 또다시 재발이 되고 만 것인데요.

결국 지난 11월 19일 그녀는 또다시 수술대에 올랐고. 이동국 씨 아내 이수진 씨는 찢어지는 마음으로 딸의 상황을 전했습니다

그녀는 병원복을 입고 휠체어에 앉아 수술 준비를 하는 재아 양의 모습을 SNS에 공개하며 찢어지는 마음을 털어놨는데요.

“그동안 시합을 뛰며 여러 번 심한 통증과 증상이 있었지만 엄마 걱정할까 봐 말 한마디 안 해왔고,, 경기에서 패한 후에는 자신의 멘탈과 절실함이 부족한 탓만 했다. 아프면 아프다 말하지 않는 것도 자기는 아프면서 다른 사람이 자기 때문에 아플까 봐 걱정하는 것도 유전인가 보다”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습니다.

이어서 그녀는 “난 재이의 테니스가 여기서 끝이 났구나 생각하고 있었는데 재아가 원장님께 ‘이번 수술이 끝나면 다시 복귀하는데 얼마나 걸릴까요?‘라고 묻는 걸 보니 세상 그 무엇도 너를 막을 수가 없구나 재아도 아빠처럼 그 어떤 시련이 와도 다 이겨내고 더 강한 선수가 될 것 같다는 확신이 생긴다 지금 수술 중인데 불안 초조해서 아무 말이나 막 쓰고 있는데 함께 기도해 주세요”라고 걱정하는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에 많은 네티즌들은 “지금 기도하고 있어요”, ”재아 꼭 이겨냅니다 “. ”우리 재아가 더 큰 선수가 되기 위해 시련이 왔나 봐요 “등의 댓글을 달며 재하 양에게 응원을 전했습니다.

재아 양은 아빠의 운동 실력만 닮은 게 아니라 정신력까지 닮았나 봅니다. 이미 큰 선수가 될 자질을 갖춘 듯한데요. 곳곳에서 수많은 응원이 쏟아지는 만큼 재아 양이 수술을 잘 이겨내고 또다시 재활을 통해 일어날 거라고 믿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