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는 구급차에 못 타요” 구급차에 실려가는 주인이 너무 걱정돼 죽기 살기로 병원까지 뒤쫒아가는데…

터키에서 골든 리트리버가 몸이 불편해 구급차에 실려간 견주가 너무도 걱정됐던 강아지는 병원이 도착할 때까지 쫓아 달려가 많은 사람들에게 커다란 감동과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터키 보건부에 따르면 이스탄불 부유카다섬에서 한 여성이 응급 구조대원들의 도움을 받으며 구급차에 실리는 모습이 공개되었는데요.

여성이 키우는 골든 리트리버 강아지는 견주가 구급차에 실리자 같이 태워달라며 눈빛과 몸짓으로 호소했지만 안타깝게도 구급대원은 녀석을 태워줄 수 없었습니다.

"강아지는 구급차에 못 타요" 구급차에 실려가는 주인이 너무 걱정돼 죽기 살기로 병원까지 뒤쫒아가는데…
"강아지는 구급차에 못 타요" 구급차에 실려가는 주인이 너무 걱정돼 죽기 살기로 병원까지 뒤쫒아가는데…

하지만 구급차 탑승을 거부당한 반려건 리트리버는 포기하지 않고 가뿐 숨을 내쉬며 끝까지 견주가 탄 구급차 추격을 포기하지 않고 달립니다.

구급차가 병원에 당도할 때까지 반려견은 달리기를 멈추지 않았고 구급차와 함께 병원에 도착했습니다. 반려견은 기특하게도 병원 안까지 따라 들어가지 않고 밖에서 얌전히 기다렸는데요..

"강아지는 구급차에 못 타요" 구급차에 실려가는 주인이 너무 걱정돼 죽기 살기로 병원까지 뒤쫒아가는데…

이를 보고 감동한 구급대원은 병원에 들어가면서 반려견에게 간식을 줬습니다. 이후 이 충견은  퇴원한 견주와 재회해 함께 집으로 돌아갔다고 합니다.

주인을 너무나 걱정하는 절박한 강아지의 심정이 느껴지는 듯한데요. 강아지에게 주인은 세상의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존재임을 다시 한번 깨닫게 해주는 뭉클한 사연이었습니다.

👉유튜브 동영상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