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죽지말아주세요…” 마포 대교에 매달려 투신하려는 남성을 붙잡아 구해낸 4명의 고교생

서울 마포대교를 지나던 고등학생 네 명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는 20대 청년의 목숨을 구했다는 소식인데요.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50.jpg입니다

13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1일 새벽 2시 11분쯤 마포대교 북단 방향 두 번째 생명의 전화 근처에서 투신하려는 남성을 수난구조대가 CCTV를 통해 발견하고 신고해 인근 영등포소방서가 출동을 했다고 합니다.

소방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난간을 넘어 투신하려는 남성을 경찰과 시민 네 명이 붙잡고 있었고. 경찰과 함께 있던 시민들은 환일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들이였습니다.

이 학생들은 독서실에서 공부하다가 산책할 겸 인근 한강에 갔다 돌아오던 중 마포대교 위에서 경찰이 난간에 매달려 있는 남성을 붙잡고 있는 모습을 목격한 것으로 확인되었는데요.

학생들은 위급한 상황임을 직감하고 현장으로 바로 달려갔고. 이후 경찰관을 도와 남성이 한강으로 떨어지지 않도록 그를 함께 붙잡고 있었다고 합니다.

신고를 받고 온 소방대 측은 학생들의 도움으로  마포대교 의 ‘안전와이어’를 절단하고 난간을 넘어가 신속하게 구조를 완료할 수 있었는데요.

이 모든 일은 최초신고 접수 후 8분 만에 벌어진 일이었습니다. 빠른 시간 내 이뤄진 일인 만큼 절체절명의 순간이었기에, 학생들의 재빠른 대처가 더욱 빛을 보았던 것입니다.

구조를 도운 학생은 “안 도와드리면 큰일 날 수 있단 생각밖에 안 들어서 바로 가서 도와드렸던 것 같습니다.”라며 “구조할 때 몸에 상처도 생기고 팔도 많이 아팠지만, 생명을 구했다는 생각에 매우 뿌듯하다”고 소감을 말했습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 역시 “급박한 상황에서도 학생들의 침착한 대처와 용기에 놀랐다”며 “구조대상자는 이미 난간에 매달려 있어 학생들이 붙잡지 않았으면 한강으로 떨어졌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영등포소방서는 학생들에게 표창을 수여하고 학생들의 선행을 ‘환일 고등학교’에 통보해 격려했다고 하는데요.

위급한 상황에서도 소중한 생명을 구하기 위해 주저하지 않고 달려간 학생들, 세상이 흉흉하고 각박하다고 해도 아직 살만한 곳이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