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에 두려움 없어요…” 명장 박칼린, 시한부 5년 선고받고 투석 포기하며 살아온 안타까운 상황

우리나라에서 가장 성공한 뮤지컬의 명장이라고 한다면 박칼린이 떠오르는데요. 그녀는 최근 방송 활동은 많이 없는 편이지만 꾸준히 공연에 참여를 하며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박칼린은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다’라고 밝혀 엄청난 화제가 되었는데요.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고민이 없다며 밝은 모습을 보여주었던 그녀, 탄탄대로의 길만 걸어왔을 것 같은 박칼린의 삶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박칼린은 1967년 로스앤젤레스에서 태어나 1989년 MBC ‘대학가요제’에 출전하여 입상하면서 자신을 알리게 되었고 이후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사운드 오브 뮤직> , <렌트>, <시카고>, <미녀와 야수 > 등등  음악 감독을 맡게 됩니다.

그리고 2010년 예능 프로그램 <남자의 자격>이 출연하여 전국적인 인지도를 얻게 됩니다. 박칼린은 이전까지 음악으로 유명했었다면 방송 이후 전국적인 인기를 얻게 되며 승승장구하게 되죠.

박칼린은 유복한 환경에서 자라왔습니다. 그녀는 유복한 가정환경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밝힌 바 있었는데요. 박칼린은 다들 아시다시피 혼혈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박칼린의 아버지는  한국인이며 어머니는 리투아니아 사람이라고 합니다. 그녀의 아버지는 집안이 유복해 미국으로 유학을 갔었고 부모님은 그곳에서 사랑이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리투아니아와 우리나라와 굉장히 비슷한 역사를 갖고 있었습니다. 리투니아니아 역시, 수없이 많이 침략당한 역사를 갖고 있기에 우리의 한과 비슷한 정서를 갖고있었죠.

쿠팡

박칼린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양가 부모님에게 허락받지 않고 결혼부터 해서 아이부터 낳았다고 전했습니다.  이후 가족들은  한국으로 귀국하게 되는데,  박칼린은 부산 사투리를 배우며 보통의 한국 어린이처럼 성장하게 됩니다.

하지만 혼혈인이었던 그녀의 외모가 백인이었기에 곧이어 정체성의 혼란을 겪기 시작했죠. 

그녀가 8살 무렵 놀이터에서 모래놀이를 하던 와중 한 중학생이 다가와 “너네 나라로 가버려”라고 했고 이에 참지 못하고 울음을 터트렸습니다.

박칼린의 우는 모습을 발견한 아버지는  “칼린, 여기도 내 나라고 미국도 내 나라야, 그리고 모든 나라가 너의 나라란다”라며 같이 눈물을 흘리셨다고 합니다. 

그녀의 아버지는 어린 그녀에게 긍정적인 면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하는데요. 이런 경험을 제외하고는 무척 좋은 환경에서 성장했고 부유한 아버지와 재능 많은 어머니가 그녀를 한껏 북돋아 주었습니다. 

박칼린의 어머니는 교육열이 어느 한국 어머니와 못지않았다고 합니다. 그녀가 10살 이전에 언어를 배우면 배우는 속도가 월등하다는 것을 알고 있던 그녀의 어머니는 8살 때부터 화교 학교를 보냈다고 합니다. 

이후 박칼린이 11살 때 언니의 권유로 고향인 미국으로 돌아가 첼로를 배우게 됩니다 첼로는 박칼린이 음악의 눈을 뜨는 기회를 제공했고 한국에 사는 동안 영어를 잊었던 그녀가 다시금 미국의 정착하는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자연히 첼로에 몰두하게 되었죠.

이후 서서히 실력이 쌓이자 학교 오케스트라에 발탁되었고 연주에 참여하는 날이 이어지게 되었는데 어느 날 연극부와 합동 공연을 하면서 그녀에게 또 다른 기회가 찾아옵니다.

연극반 담임이었던 선생님이 조용히 앉아 첼로를 연주하는 그녀를 눈여겨봤고 연극의 투입시킨 것이었습니다. 매사의 진심인 박칼린은 연극반 활동을 하며 고교 경연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기도 하는 등 어릴 때부터 본인의 재능을 뽐냅니다.

이후 대학은 다시 미국 캘리포니아 예술대학을 졸업하고 다시 한국으로 넘어와 서울대학교 국악과를 졸업하게 됩니다. 그러나 그녀는 다시 부산으로 내려가 연극배우로 입지를 다지게 되죠.

쿠팡

연극배우로 활동을 이어가던 그녀가 어떻게 뮤지컬 음악감독으로 큰 성공을 할 수 있었을까요? 당시 한국 뮤지컬계는 막 시작하는 단계였고 젊은 나이에 실력만 있으면 누구나 성공할 수 있는 분야였기 때문입니다.

연극의 음악을 접하는 것은 뮤지컬처럼 큰 역할이 아니었고 또한 우리나라에 가난한 연극판의 경우에 전문적인 음악인을 쓸 수도 없는 형편이었습니다

그런데 연극배우 중에 미국 대학과 서울대 석사 출신의 음악 학도란 타이틀은 자연스럽게 박칼린에게 감독의 자리를 맡길 수밖에 없게 만들었죠.

게다가 자신이 맡은 연극 음악 감독 역할을 훌륭히 해낸 그녀의 역할은 점점 더 커져갔습니다. 결국 박칼린은 20대 초반에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고 또한 시대적인 흐름을 잘 타고나면서 크게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1990년대 뮤지컬계에서 명성과 실력을 쌓은 그녀는 2010년 예능 프로그램 <남자의 자격>에 출연하여 일반인들에게까지 널리 알려지게 됩니다. 당시 대중들은 박칼린의 뮤지컬 지위 실력보다는 오히려 그녀의 독특한 리더십에 더 열광을 했죠.

그런데 이렇게 당찬 박칼린에게 역경이 찾아오게 됩니다. 피로 때문에 병원을 찾아간 그녀는 양쪽 신장이 모두 손상됐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병원에선 신장이식을 권고받았지만 평생 투석해야 한다는 말에 치료를 포기했죠.  양쪽 신장 전부 문제가 있어서 4~5년 정도밖에 살 수 없다는 말을 듣기도 했지만 그녀는 굉장히 덤덤하게 받아들입니다. 

그녀는 <밴반기행>을 통해  “만약 5분 뒤에 생을 마감한다 해도 저는 후회가 없어요. 남들이 나만큼만 행복했으면 얼마나 좋을까, 전쟁이 없을 것 같아요”. “제가 갖고 있는 에너지를 다 뿌리면서 살아왔기 때문에 지금 가도 여한이 없어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지금 당장 끝나도 여한이 없는 삶이라 확실히 현재의 삶의 최선을 다하는 마음이 뭉클해집니다. 하지만 그녀가불과 4~5년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았음에도 현재까지 건강하게 살고 있는 이유는 박칼린 특유의 죽음을 담담하게 받아들이고 현재 삶의 최선을 다하는 에너지 넘치는 삶 덕분이 아닐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