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초비상” 김민재 부상으로 국가대표팀 난리난 상황

대한민국 수비의 핵, 김민재가 결국 가나전 출전이 어렵다는 가슴 아픈 소식입니다.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를 상대로  H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를 예정인데요.

"벤투호 초비상" 김민재 부상으로 국가대표팀 난리난 상황

지난 24일 조별리그 1차전 우루과이전에서 0-0 무승부로 승점 1점을 따내 조 2위를 기록 중입니다.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반드시 가나를 잡아야 하는 경기인데, 가장 큰 관건은 우루과이전에서 오른쪽 종아리를 다친 김민재의 회복 여부입니다.

김민재는 최근 이틀간 팀 훈련을 소화하지 못하고 숙소에 남아 부상치료 및 휴식에 전념했고, 27일에도 동료들과 팀훈련을 하지 못하고 혼자서 사이클로 몸만 풀었는데요.

"벤투호 초비상" 김민재 부상으로 국가대표팀 난리난 상황

벤투 감독은 가나전을 앞두고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현재 김민재는 못 뛸 것 같다”라며 김민재의 결장을 공식적으로 확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은 대체선수를 투입해야 하는 상황인데, 현재로서 김민재의 자리에 권경원이 투입될 것으로 보입니다.

유럽에서 하루가 다르게 몸값이 치솟고 있는 김민재는 한국 수비에 없어서는 안 될 핵심 중 핵심입니다.

월드컵 전에 김민재 없이 치러진 평가전에서 대표팀은 수비에 여러 차례 문제점을 드러냈습니다.

김민재는 우루과이전에서도 다윈 누녜스, 루이스 수아레스 등 세계적 공격수들을 상대로 엄청난 활약을 하며 무실점 수비를 펼쳤습니다.

현재 안면 골절 부상에도 투혼을 발휘하는 손흥민은 출전이 예상되지만 승리를 위해서는 우리나라의 후방을 든든히 지켜줄 김민재의 결장으로 한국이 절대적인 위기상황이 아닐까 우려됩니다.

"벤투호 초비상" 김민재 부상으로 국가대표팀 난리난 상황

어쩌면 포르투갈보다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 한 가나전에 휴식과 회복을 기대하며 3차전 포르투갈전과 16강 진출하게 되면 그 이후 경기까지를 위해 1보 후퇴 2 보전진이 되기를 희망해봅니다.

김민재 선수 꼭 부상 회복돼서 3차전에는 출전할 수 있기를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