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 쏟아진 날 눈밭에 버리고 떠난 주인을 망부석에 앉아 하염없이 기다리던 강아지는 결국…

폭설이 내리던 날이었습니다  수북하게 쌓인 눈밭 위에 물건처럼 버려진 강아지는 혹시나 주인이 다시 돌아오지 않을까?하는 마음으로  그자리를 떠나지 않고 주인을 한없이 기다립니다.

하지만 너무 나도 슬프고 무심하게  강아지를 버리고 떠나 버린 냉정한 주인은 다시 돌아오지 않았고 눈이 내리는 와중에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하염없이 기다리고 있던 강아지는 하늘에 별이 되어 이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마음을 슬프게 만들었습니다.

중국 매체 ‘시나닷컴’에 따르면  산책 나가자는 주인의 말에 강아지는 꼬리를 흔들며 따라 나왔다고 합니다.

추운 날씨이기도 하고  폭설이 내리고 있었지만 강아지는 주인과 함께 하는 시간이 너무도 즐거웠기 때문에  집에서 산책간다는 주인의 말에 속아서 집을 나서게 된 것입니다.

밖으로 나온 강아지는 시간이 얼마나 흘렸을까 주인은 강아지를 풀어주더니 기다리라는 말만 남기고 그 자리를 떠나버렸습니다.


이때까지만 하더라도 강아지는 자신이 주인에게 버림받은 줄도 모르고  주인이 오기를 기다립니다.

그렇게 가족처럼 키우던 반려견을 버리고  주인이 떠나는 뒷보습을 바라보고 있던 강아지는 기다리고 또 기다렸습니다.

강아지가 주인을 기다리는 동안 하늘에서 눈은 계속해서 내렸고 강아지는 온몸을 바들바들 떨면서 주인이 사라진 곳만 뚫어지게 바라볼 뿐이었습니다.


강아지는 주인이 버리고 간것도 모르고  천진난만하게 주인을 기다리던 강아지는 추운 날씨와 폭설 때문에  온몸에는 눈이 뒤덮이기 시작했습니다.


수북이 쌓인 ‘눈사람’처럼 눈이 뒤덮인 강아지는 자신도 모르게 자꾸만 감기는 눈꺼풀과 힘겹게 견디고 또 견디다 결국 조용히 눈을 감고 하늘에 별이 되어버렸습니다.

이후 온몸에 눈 덮힌 채로 죽은 강아지는 지나가던 행인에 의해 동물보호센터로 옮겨졌고 그곳에서 주인에게 버림받은 강아지의 장례를 치러 준 것으로 전하고 있습니다.

가족처럼 함께한 소중한 반려견에게 주인은 무심하게 물건버리듯 내다 버릴 수가 있는지.. 하루아침에 버림받은 강아지는  이유도 모르고 주인이 온다는 생각으로 춥고 눈내리는 길거리에서 얼마나 무섭고 슬펐을지 가슴이 먹먹해집니다.

너무너무 슬퍼서 눈물이 납니다. 불쌍한 강아지는 하늘에 별이 되었지만 하늘나라에서는 꼭 행복하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