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한 마음에…” 얼굴 골절 부상에도 불구하고 헤딩시도까지 하는 손흥민

대한민국은 28일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2-3으로 안타깝게 패했습니다.

1무 1패 조 4위로 추락한 한국은 12월 3일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무조건 이겨야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는 상황에 내몰렸는데요.

"죄송한 마음에…" 얼굴 골절 부상에도 불구하고 헤딩시도까지 하는 손흥민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이자 주장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뒤 “뭐라고 말씀드려야 될지 모르겠다”며 “선수들이 고생 많이 했는데, 결과가 이렇게 나와 미안하고, 응원해주신 팬 분들께 죄송한 마음이 가득하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날 경기에서도 안면 보호 마스크를 쓰고 출전한 손흥민은 “저 개인적으로도 잘하고, 선수들을 잘 이끌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마음이 아프다”며 “동료 선수들에게 더 많은 것을 바랄 수는 없고, 지금처럼만 잘해주면 팀의 주장으로서 정말 고마울 것 같다”라고 말했는데요.

"죄송한 마음에…" 얼굴 골절 부상에도 불구하고 헤딩시도까지 하는 손흥민

이달 초 안와 골절로 인한 수술을 받은 손흥민은 아직 부상이 다 낫지 않았는데도 이날 헤딩슛을 시도하는 등 몸을 아끼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습니다.

포르투갈과 최종전을 앞두고 손흥민은 “선수들도 16강 진출 가능성을 보고 잘 준비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저도 선수들과 함께 준비를 잘해보겠다”고 다짐했는데요.

가나를 상대로 헤딩 2골을 넣은 조규성에 대해서는 “좋은 결정력으로 두 골을 넣고 동점까지 만들었는데, 승리를 못 챙겨줘서 팀원으로서 미안하다”며 “규성이가 좋은 선수인 것은 K리그에서 증명했던 부분”이라고 칭찬했습니다.

"죄송한 마음에…" 얼굴 골절 부상에도 불구하고 헤딩시도까지 하는 손흥민

손흥민은 이어 “규성이가 잘한 모습은 뿌듯하지만, 지금은 경기 결과가 아쉽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고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경기가 끝난 뒤 벤투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아 마지막 경기 벤치에 앉을 수 없게 된 상황을 두고 손흥민은 “팀으로서 좋은 상황은 아니다”라며 “감독님이 요구하는 것들을 더 잘 이행하기 위해 새겨들으려고 노력하고, 며칠 안 남은 기간에 준비를 더 잘해야 한다”라고 스스로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죄송한 마음에…" 얼굴 골절 부상에도 불구하고 헤딩시도까지 하는 손흥민

골절된 얼굴 보호를 위해 우루과이와의 1차전 경기와 마찬가지로 가나와의 2차전에서도 최대한 몸싸움을 피하고 헤딩은 절대 하면 안되는 상황에서 위험도 무릅쓰고 헤딩하려 몸을 날리는 장면은 경기를 본 모두에게 걱정과 심금을 울렸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