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모습은 처음..” 벤투 감독의 손 뿌리치고 화풀이했다는 손흥민, 다른 각도에서 확인해보니…

카타르 월드컵에서 손흥민에 대한 비 판이 이어져  화재가 되고 있는데요 

가나전 패배 이후 손흥민이 자신을 위로하는 파울루 벤투 감독의 손길을  뿌리치는 모습도 포착이 되어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28일 오후 4시(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와 경기를 펼치고 있습니다.

"이런 모습은 처음.." 벤투 감독의 손 뿌리치고 화풀이했다는 손흥민, 다른 각도에서 확인해보니…

한국은 전반 초반 탄탄한 수비력과 경기력을 보여줬습니다. 가나와의 맞대결에서 조규성의 두골로 2-3 패배를 당했습니다.

이날 한국은 가나 상대로 더 오랜 시간 공을 소유하며 경기를 주도했습니다. 하지만 가나의 효율적인 공격에 3실점이나 허용하며 뼈아픈 운 패배를 하게 됩니다.

"이런 모습은 처음.." 벤투 감독의 손 뿌리치고 화풀이했다는 손흥민, 다른 각도에서 확인해보니…

이날, 주심을 본 엔서니 테일리 심판은 지난, 2019년 손흥민(토트넘 훗스퍼)이 안토니오 뤼디거(첼시)에게 보복행위를 했다는 이유로 레드카드를 꺼냈던 심판입니다.

또한 프리미어리그에서도 아쉬운 판정과 경기운영으로 악명이 높았죠.

"이런 모습은 처음.." 벤투 감독의 손 뿌리치고 화풀이했다는 손흥민, 다른 각도에서 확인해보니…

전반 24분 모하메드 살라수의 선제골에 앞서 안드레 아이유의 손에 공이 맞는 장면이 VAR에 나왔지만, 테일러 심판은 이를 그냥 넘어갔습니다,.

SBS 해설위원으로 나선 이승우와 박지성은 판정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이승우는 “저게 핸드볼이 아니면 뭐가 핸드볼이냐”라고 지적했습니다.

박지성도 “분명 손에 맞았다. 심판이 저 장면을 직접 봤다면 다른 판정을 내렸을 수도 있다”라고 말했죠.

"이런 모습은 처음.." 벤투 감독의 손 뿌리치고 화풀이했다는 손흥민, 다른 각도에서 확인해보니…

손흥민은 마스크 투혼까지 펼쳤지만 패배에 분을 참지 못하고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날 경기에서 가장 아쉬운 장면은 종료 직전 나왔습니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10분이 넘은 상황에 코너킥 찬스를 얻었습니다.

추가시간 도중에도 가나 선수들이 쓰러져 시간을 끌었기 때문에 충분히 코너킥을 이어갈 만한 상황이었습니다.

종료 직전, 권경원이 중거리 슈팅으로 상대 코너킥을 유도했지만 주심 ‘앤서니 테일러 ‘가 코너킥 기회를 주지 않은 채 종료 휘슬을 불어 그대로 경기를 종료시켰습니다.

이날 가장 격분한 것은 벤투 감독이었습니다. 벤투 감톡이 거칠게 항의하자 테슬러 심판은 레드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벤투감독은 포루투갈전을 벤치에서 지휘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런 모습은 처음.." 벤투 감독의 손 뿌리치고 화풀이했다는 손흥민, 다른 각도에서 확인해보니…

벤투감독은 손흥민을 감싸 위로의 말을 건내려던 찰나에 손흥민이 짜증이 난 듯 오른팔로 벤투 감독의 감쌈을 뿌리쳤습니다.

그만큼 손흥민 스스로도 큰 활약없이 가나전 패배를 당한 것에 분노했을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런 모습은 처음.." 벤투 감독의 손 뿌리치고 화풀이했다는 손흥민, 다른 각도에서 확인해보니…

그래도 다행히 손흥민은 이후 이어진 벤투 감독의 포옹을 받았고 벤투 감독도 짧게 포옹과 위로의 말을 건네고 넘어갔습니다.

그러나 유튜브 채널 ‘달수네라이브’가 의혹이 제기된 장면이 포함된 전체 영상을 공개하며 논란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주장했습니다.

공개된 영상에서 손흥민은 벤투 감독인지 모르고 손길을 밀어내는 듯한 동작을 하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이내 벤투 감독이라는 사실을 알고 함께 걸어 나가는 장면이 이어졌습니다.

실제로 당시 현장 상황을 고려할 때 손흥민은 자신에게 다가오는 손의 주인공을 알 수 없었습니다. 한국과 가나 선수들이 뒤섞여 있었기 때문아죠.

"이런 모습은 처음.." 벤투 감독의 손 뿌리치고 화풀이했다는 손흥민, 다른 각도에서 확인해보니…

심지어 한 가나 스태프는 기분이 좋지 않은 손흥민을 아랑곳하지 않고 함께 사진을 찍으려고 하기도 했었습니다.

이 때문에 손흥민이 누군가 자신에게 또 손을 뻗자 반사적으로 피하려고 했을 가능성이 컸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은 지난 24일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으로 비기며 승점 1점을 흭득하지 못했지만, 승점 3점을 기대했던 가나전에서 승점 흭득을 실패하여 16강 진출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한편 네티즌들은 “월드컵 직전에 부상 때문에 너무  답답했겠다” “손흥민도 기량을 100% 못 내서 얼마나 힘들까? ‘말은 못 하지만  마스크 답답했을 것 같다”, “이번 ‘가나’와의 경기는 너무 아쉽다”라며  다양한 의견을 남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