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장으로서 부족.. 선수들이 고맙고 자랑스럽다” 손흥민, 경기 종료 후 가면 벗고 오열한 모습에 모두 눈물흘렸다

22년 12월 3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 축구연맹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포르투갈과의 3차전에서 2-1로 이겼습니다.

1-1로 팽팽하던 후반 추가시간때 손흥민의 도움으로 황희찬이 극적인 결승골을 터트렸습니다. 1승 1 무 1패 (승점 3)가 된 한국은 포르투갈 (2승 1패, 승점 5)에 이어 조 2위에 오르며 극적으로 16강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국민 울보 손흥민이 이번 포르투갈전 승리에도 역시 울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울음의 의미는 이전과는 달랐는데, 기쁨의 눈물이었습니다.

모든 것을 쏟아 부은 투혼의 승리였는데요. 특히 주장 손흥민의 집념이 빛났는데요. 손흥민은 10월 초 안와골절로 수술대에 오르며 이번 대회 출전이 불투명했었지만, 선수 본인이 월드컵 무대 출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내면서 벤투 감독이 최종 명단에 포함시켰습니다.

손흥민은 안와골절로 인해 검정 마스크를 쓰고 그라운드를 누볐습니다. 손흥민은 컨디션이 완벽하지 않았고 몸상태가 100%가 아니었으나 지난 가나와의 2차전(2-3패)에서 후반 막판 측면 크로스에 헤딩을 시도하는 등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로 동료들의 투지를 일깨웠습니다.

마스크를 쓰고 뛰면 어려움이 많다고 합니다. 땀이 차올라 불편하기도 하고 시야가 좁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더욱 전후반 90분 전력으로 뛰면 얼굴이 부어오르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한쪽 눈을 감고 일하면 답답하듯이 손흥민은 그렇게 뛰고 있는 것입니다. 

경기 후 손흥민은 “생각처럼 어려운 경기였다. 초반 실점을 하면서 어려웠지만,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한 발 더 뛰고 희생하면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 2018년에도 최선을 다했지만, 이러한 결과를 얻어내지 못했다. 이번에는 결과까지 얻어서 더 기쁘다. 선수들이 정말 자랑스럽다”라고 울면서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이 순간을 상당히 많이 기다려왔다. 할 수 있다고 생각했고, 생각보다 더 잘해줬다. 주장으로서 부족했지만, 선수들이 채워줬다”라고 동료들에게 감사함을 전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손흥민은 “국민들의 응원이 있어서 한 발 더 뛸 수 있는 에너지를 받았다. 나보다는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고 싶다. 16강 진출이 가장 큰 목표였다. 축구 결과는 아무도 모른다. 며칠 동안 준비해서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겠다”라고 다가올 16강전 선전을 다짐했습니다.

이겨도 울고 져도 울고, 우리의 캡틴 손은 정말 눈물이 많은 남자 선수인 것 같은데요.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을 시작으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그리고 이번 2022년 카타르 월드컵까지 3연속 눈물을 흘렸습니다.

2014년 브라질월드컵
2018년 러시아 월드컵
2022년 카타르 월드컵
2016년 리우올림픽

우는 모습마저 훈훈하고, 사랑스러운 우리의 캡틴 쏘니. 다음 16강에서 아직 흘릴 눈물이 남아있는 걸까요?

다음에 흘릴 눈물 역시 기쁨과 감격의 눈물이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