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눈물난다…” 아픈 할머니 대신 폐지 줍던 16살 여중생, 방송이후 충격적인 상황이 벌어지는데…

몸이 아프신 할머니를 위해서 어린 나이에 할머니를 돕겠다고 폐지를 모으던 중학생의 가슴 따뜻한 내용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어려운 살림에 폐지를 주워 할머니를 봉양하는 한 여중생의 사연이 전파를 타 잔잔한 감동을 전하고 있습니다.

유튜브 채널 ‘우와한 비디오’를 통해 ‘폐지 모으던 16살 소녀의 인생이 달라졌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영상은 지난 2007년 2월 15일 SBS ‘세상에 이런일이’에 방영된 것으로,매일 폐지를 줍는 16살 중학생 소녀의 이야기가 소개되었습니다.

"너무 눈물난다…" 아픈 할머니 대신 폐지 줍던 16살 여중생, 방송이후 충격적인 상황이 벌어지는데…

중학교 3학년인 윤미는 3년 전부터 폐지를 주워 생활을 했다고 합니다. 

어려운 살림에 몸이 불편한 할머니를 돕기 위해 하루 6시간 100kg에 가까운 폐지를 수거하는 힘겨운 일을 장정 한명이 다루기에도 쉽지 않은 수레를 끄는 소녀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별로 힘들지 않다”며 활짝 웃는 윤미의 모습이 가슴 찡한 감동을 자아 냈습니다.

"너무 눈물난다…" 아픈 할머니 대신 폐지 줍던 16살 여중생, 방송이후 충격적인 상황이 벌어지는데…

방송에서는 “놀고는 싶은데 할머니 아프니까 제가 도와드려야 돼요”라고 말했던 착한 윤미 양은 동네 인기스타가 되었습니다.

이웃 시민들은 윤미 양을 알아봐 주고 박스를 챙겨서 주기도 한다고 하는데요.그런데, 할머니의 모습이 보이지 않습니다.

"너무 눈물난다…" 아픈 할머니 대신 폐지 줍던 16살 여중생, 방송이후 충격적인 상황이 벌어지는데…

알고 보니 할머니는 다리 수술 때문에 혼자 병원에 있는 상태였고. 방송에서 관절염으로 고생하는 할머니를 본 병원 관계자가 따스한 도움을 준 덕분이라고 합니다.

할머니의 무릎 수술은 잘 되었다고 하네요 윤미양과 언니는 그간 일하면 모았던 200 만원으로 할머니의 아픈 치아도 치료해 드린다고 하여 더욱  훈훈함을 자아냈습니다.

"너무 눈물난다…" 아픈 할머니 대신 폐지 줍던 16살 여중생, 방송이후 충격적인 상황이 벌어지는데…

전국 각지에서 윤미의 방송을 보고 따뜻한 손길로 도와주시는 분들이 생겼습니다.

영상에는 무릎이 안 좋은 할머니를 대신해 자기 몸보다 큰 폐지 더미를 옮기던 소녀 윤미의 모습이 나왔고. 윤미는 방송 후 유명 인사가 되어  방송이후 에는 다른삶을 살고 있다고 합니다.

"너무 눈물난다…" 아픈 할머니 대신 폐지 줍던 16살 여중생, 방송이후 충격적인 상황이 벌어지는데…

윤미 양은 이날 수많은 시청자들로부터 목장갑, 영양제, 보약 등 선물과 편지를 받았다고 꺼내 보이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어요.

방송을 본 사람들을 너무 감동을 했고, 가슴이 뭉클했다”며 “정말로 따뜻한 마음을 가진 윤미양을  진심으로 응원 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