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부터 출입문 봉쇄합니다” 버스 안 성추행을 목격한 버스 기사의 용감한 대처에 다들 놀라고 마는데…

시내버스에서 여성 승객을 성추행하던 40대 남성을 목격한 버스기사가 경찰 지구대로 버스를 그대로 운행하는 기지를 발휘했습니다. 

부산 해운대구 반송동에서 출발해 사상구 괘법동에서 회차하는 129-1번을 운행하던 시내버스 기사 김 씨는 오후 3시 12분쯤 부산 지하철 1호선 교대역 정류장에서 한 남성 승객 A 씨를  태웠습니다. 

정류장에서 담배를 피우다가 버스에 오르는 A씨를 보고는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라고 말한 후, 곧바로 차를 출발시켰습니다.

당시 버스 좌석은 절반도 차지 않을 정도로  승객이 많이 타고 있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운전 중 김 씨는 수상쩍은 행동을 연달아 보이는 A 씨를 룸미러로 발견했습니다.

빈자리가 많은 상황에도 A씨는 자리에 앉은 한 여성 승객 옆에 서서 몸을 밀착시켰습니다. 해당 여성은 다음 정류장에서 곧바로 하차했고 이후 A 씨는 다른 여성 승객들 뒷자리에 앉아 냄새를 맡고 신체 접족을 하는 등 15분간 범행을 이어갔습니다.

운행 내내 이를 주시하던 버스기사 김 씨는 잠깐 정차한 뒤, 피해 승객을 앞으로 불러 A 씨와 떨어뜨려 놨습니다. 김 씨는 ” (피해 승객에게) ‘이상한 짓을 하죠?’라고 물었더니 ‘겨드랑이로 손이 들어왔다’라고 했다”라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버스를 몰고 인근 지구대 앞에 버스를 차분히 세웠습니다.  그리고는 버스 근처에 있던 행인에게 대신 경찰관을 불러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버스기사 김 씨는 차를 세운 후 승객들의 안전부터 챙겼는데요. 그는 A 씨가 날아나지 못하도록 뒷문을 닫고, 혹시 모를 돌발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뒤쪽에 있던 이들을 버스 앞쪽으로 이동시킨 후  A 씨의 앞을 막는 자세를  취했습니다. 

지구대에서 곧바로 출동한 결찰관들이 버스에 오르면서 상황은 무사히 마무리 되었습니다.

당시 출동한 결찰은 매체와 인터뷰에서 “뒷문이 잠겨 있었고 앞문만 열려 있었다. 보니까 (A 씨는) 술 냄새가 많이 나고, 자기는 또 어디서 탔는지 기억이 잘 안 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A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