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3D영화라고 난리 난 `아바타 물의 길` 절대 그냥 보러가지 마세요” 관람 전 필수 지식 (+완벽 총정리)

오늘은 13년 만에 돌아온 영화 아바타 물의 길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3D 영상 혁명을 일으켰던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만들어낸 ‘전설의 명작’ 과연 ‘아바타 물의 길’은 어떤 내용을 담고 있을까요?

2009년 12월 3D 영상 혁명을 일으켰던 아바타는 입체 영화 기술력의 정점을 찍었던 작품이었습니다.

무엇보다 관객들은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창조한 ;아바타;를 통해서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경이로운 시각적 재미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그로부터 13년이 지난 2022년 12월 ‘아바타’ ‘물의 길은’ 훨씬 더 발전된 기술력으로 판도라 행성에서 살아가고 있는 ‘나비종족’을 더욱더 사실적으로 그려낼 예정입니다.

오늘 영상은 아바타 물의 길에 전반적인 내용을 파악하기 위해서 ‘아바타 1편’의 내용을 참고 하시어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판도라 행성에는 수백개의 부족으로 나뉜 ‘나비 종족’이 살아가고 있는데 아바타 1편에서 등장 어떤 대표적인 ‘나비 종족’은 거대한 ‘나무 홈트리’에서 살아가고 있던 ‘오마티카’의 부족이었죠

하지만 그들의 터전인 홈트리가 인간들의 무차별적인 공격으로 파괴되면서 ‘오마티카’의 부족은 영원의 나무가 있는 것으로 터전을 옮기게 되었습니다.

영혼의 나무는 ‘오마티카’의 부족이 신성한 존재로 믿고 있는 그들의 신과 밀접하게 교감할 수 있는 영적 의미가 있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영혼의 나무에서 서식하고 있는 ‘오마티카’의 부족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이 있다면 영원의 나무에서 ‘오마티카’의 부족이 단체의식을 통해 주인공 ‘제이크 설리’의 의식이 아바타의 몸으로 옮겨지게 된다는 것인데요.

그렇게 ‘제이크 설리’는 ‘오마티카’야 부족장 ‘에이 투칸’의 딸 ‘네이트리’와 가족을 꾸리게 되는데 ‘아바타 물의길’ 을 공식 예고편 속에서도 ‘제이크 설리’와 ‘네이트리’가 키우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일단 가장 먼저 ‘제이크 설리’와 ‘네이트리’ 사이에서 태어난 첫째 ‘네테얌’과, 둘째 ‘로악’, 막내딸 ‘툭티레이’ 그리고 입양자녀 ‘키리’와 ‘스파이더’까지 총 5명의 아이들이 등장하게 됩니다.

‘아바타 물의 길’은 가족의 의미를 찾아가는 영화인만큼 그 구성원 또한 굉장히 다양하게 포진되어 있습니다.

지금까지 공개된 ‘아바타 물길 예고편 속에서 영화의 시작점이라고 할 수 있는 장면이 있다면 ‘레이트리’의 임신 장면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장면 속에서 ‘네이트리’ 뱃속에 있는 아이를 추측해보자면 막내딸 ‘툭티레이’를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그 이유를 설명드리자면 주인공 ‘제이크 설리’가 첫째 ‘네테얌’에게 활 쏘는 법을 가르치고 있기 때문이죠.

여기서 중요한 점이 있다면 첫째 ‘네테얌’ 과 ‘제이크 설리’ 뒤에 자리 잡고 있는 ‘벨리콘 베나텀’이라는 ‘고사리 식물’입니다.

전쟁과 깃털이란 의미를 가진 ‘벨리콘 베나텀’은 나비 종족의 중요한 의식과 전투모 장식에 쓰이기 때문에 영화 아바타 속에서도 쉽게 발견하실 수 있는 판도라 행성의 대표 식물이기도 합니다.

게다가 판도라 행성에 살아가고 있는 동식물들은 밤이 되면 자체발광을 하게 되는데 이 덕분에 판도 행성인 완전한 어둠이란 찾아볼 수가 없다고 하는데요.

판도라 행성의 수많은 생명체들은 이러한 생물 발광 덕분에 아무리 어두운 곳에서도 수십 미터 떨어진 대상을 식별할 수 있는 시력을 가지기도 하였습니다.

무엇보다 ‘벨리쿰 테나텀’은 발광 자체의 색감이 일반적인 식물들과 다르기 때문에 아무리 어두운 곳에서도 방향과 위치를 표시할 수 있는 표지판으로도 사용이 됩니다.

‘아바타 물의 길’ 예고편 속  태양과 ‘제이크 설리’의 장면은 아바타 1편에서 찾아보실 수 있는 중요한 ‘이스터에그’ 장면이라고 볼수 있습니다.

막내딸 ‘툭티레이’를 출산하게 된 ‘네이트리’가 가족들의 품에 안겨있는 모습은 아바타 1편의 오프닝처럼 몽타주식 장면을 통해 빠른 화면 전개로 넘어가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이후 빠르게 성장한 ‘제이크 설리’의 가족을 담아낼 장면이 있다면 ‘할렐루야 마운틴 장면’이라고 생각됩니다.

할렐루야 마운틴’은 아바타 세계관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판도라 행성’의 지질적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를 설명드리기 위해서 아바타 세계관 속 지구의 상태를 먼저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영화 아바타에서 표현된 지구는 푸른 자연의 모습이 사라진 황폐한 모습을 담아내게 되죠  끝없는 자원에 대한 인간의 갈망은 지구에 살아가고 있는 생명체를 하나둘씩 사라지게 만들었고 지구의 자연 생태계는 급속도로 말라가게 되었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이 있다면 지구의 부족한 자원 문제를 해결해주는 자원개발위원회 RDA의 존재입니다.

 RDA 는 다른 행성에서 채취한 자원을 운송하거나 우주 관련 상품에 대한 독점권을 가진 비정부 단체이자 사실 RDA는 사업 규모가 굉장히 열악했던 ‘벤처기업’이었는데 그들이 지구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기업이 될 수 있었던 이유는 ‘자기 부상 열차’를 개발하였기 때문입니다.

영화 아바타에서도 등장했었던 ‘자기 부상 열차’는 고속 운송 시스템을 통해 수천 마일 거리에 있는 근무지역까지 이동시켜주는 편리한 교통수단이었습니다.

RDA는 ‘자기 부상 열차’를 통해 사업을 확장하게 되면서 지구 최고의 기업으로 성장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문제는 ‘자기 부상 열차’의 주요 ‘동력 시스템’은 ‘초전도체’로 운영된다는 것인데 이것이 바로 아바타 세계관에서 가장 중요한 물질로 언급되는 ‘언업타늄’으로 대체가 된 것입니다.

RDA는 초 전도체 대치 에너지 자원을 얻어내기 위해 우주로 시선을 돌리게 되는데.. 이 과정 속에 수백 개 위성 공장이 가동되면서 고스란히 독성 오염 물질은 지구의 ‘산성비’를 내리게 합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점이 있다면 지구의 필요한 자원을 얻어내기 위해서 지구를 파괴하고 있었던 주범이 바로 RDA 였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RDA 대체 에너지 자원을 얻어내기 위해 태양계와 가장 가까운 항성계 ‘알파 센터우리’에서 생명체가 살아가고 있는 판도라 행성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들이 판도라 행성을 찾아낼 수 있었던 이유는 그곳에서 내뿜어져 나온 강력한 자기장 때문이었는데 바로 RDA 가 찾고 있었던 ‘초 전도체’를 대체할 모질인 ‘언옵타늄’이 판도라 행성에 존재한다는 것을 깨닫게 된 것입니다.

‘언옵타늄’에는 엄청난 자기장이 흐르고 있으며 이러한 특성으로 인해 ‘판도라 행성’ 용암이 고리 형태로 굳으면서 그 바위들이 오랜 시간 ‘풍화작용’을 거치게 되는데 이를 바로’ 스톤아치’라고 부르게  됩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아바타 무리는 예고편 속에서도 수많은 ‘스톤아치’들의 쉽게 발견할 수 있다는 것인데 무엇보다 주목해야 할 점이 있다면 공중에 떠 있는 바위들이죠. 아바타 1편에서도 공중에 떠 있는 거대한 암석이 등장하였으며 RRDA는 이곳을 ‘할렐루야 마운틴‘라고 부르게 됩니다.

‘판도라 행성’에서 살아가고 있는 나비 종족 ‘오마츠카’의 부족은 공중에 떠있는 암석이 움직이면서 부딪히는 소리를 듣고 천둥 바위라고 부르게 되지만 인간들은 강력한 자기장이 형성된 그곳에 ‘언옵타늄’이 대량으로 내장되어 있다는 의미로 ‘할렐루야 마운틴’이라 부르게 된 것입니다.

‘오마츠카’의 부족은 ‘할렐루야 마운틴’에서 생긴 암석 추락 사건을 일컬어 ‘에이와의 복수’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그만큼 공중에 떠있는 암석 근처에서 ‘언옵타늄’을 채굴하지 않는 것은 인명피해에 대한 매우 큰 위험성이 따를뿐더러 나비 종족과 의 전쟁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바타 물의 길’  예고편 속에서 ‘제이크 설리’가 키우고 있는 자녀들이 ‘할렐루야 마운틴’ 다리를 건너는 모습 등장하였는데 이곳은 아바타 1편에서 젊은 전사들의 통과 의식이 있는 마운틴 벤시 둥지로 향하는 길이었죠

마운틴 벤쉬는 RDA 가 부르는 명칭이지만 나비 종족은 ‘이크란’이란 이름으로 부르고 있습니다. ‘이크란은 나비 종족이 이용하는 ‘이동수단’으로 조종사를 뜻하는 ‘막토’가 되기 위해서 ‘할렐루야 마운틴’이 오르게 됩니다.

무엇보다 ‘막토’를 좋아하는 쪽은 ‘나비 종족’이 아닌 유크란이기 때문에 경계를 하는 ‘마운틴 벤시’는 전사와 짝이 아닌 것이며 대상을 죽이려는 ‘마운틴 벤시’를 발견한다면 재빠르게 제압을 해야만 합니다.

영화 아바타 1편에서도 흥미로운 장면이 있었다면 ‘오마티카’의 부족의 신뢰를 얻기 위해 ‘제이크 설리’는 최고의 전사가 되어야만 했죠.

그 과정 속에 ‘그레이트 리오 놉테릭스’ 나비 종족에겐 두려움과 전설적인 존재인 ‘토루코’는 마지막 그림자란 뜻을 가지고 있는데 ‘토르코’를 조종할 수 있는 나비 종족을 일컬어 ‘토루코 막토’라고 부르게 됩니다.

여기서 재미있는 점은 ‘이크란이’전사를 선택할 때 대상을 죽이려고 하는 것처럼 ‘토루크’는 직접적으로 ‘제이크 설리’를 죽이려고 했습니다.

토루크가 ‘레이트리’와 함께 비행을 하고 있는 ‘제이크 설리’만 쫓았던 이유는 ‘토루크 마토’가 될 그의 운명을 암시한 장면이었던 같습니다.

‘아바타 물의길’ 예고속에서 입양한 딸  ‘키리’는 ‘판도라 행성’의 동물들에게 호기심을 보이는 모습을 보였는데 이 판도라 행성의 동물은 아바타 1편에서 가장 아름답게 묘사되었던 날개 도마뱀이라고 부릅니다.

날개 도마뱀은 어린 ‘나비 종족’들이 가장 좋아하는 동물로 기록되고 있는데 평소에는 보호색을 통해 나뭇잎의 위장하고 있지만 놀라거나 흥분하면 원형 날개를 펼쳐 회전하게 됩니다.

무엇보다 날개 도마뱀은 ‘브레이스’박사가 가장 좋아했던 판도라 행성의 동물로 유명합니다.

아바타 물의 길에서 ‘키리’와 함께 등장한다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습니다. 아바타 물의 길 예고편 속 ‘키리’의 손가락은 총 5개인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이 있다면 판도라 행성의 ‘나비 종족’의 손가락과 발가락은 4개라는 것입니다.

아바타는 인간 유전자와 나비 종족의 유전자를 결합하여 만들어졌기 때문에 나비 종족에게 없는 눈썹과 손가락 하나가 더 달려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키리’는 인간 유전자를 가지고 태어난 나비 종족이나 뜻으로 해석이 되는데 그 인간 유전자의 일부가 바로 ‘그레이스’ 박사에게 있을 것으로 추측이 됩니다.

그 이유가 있다면 ‘키리’가 차고 있는 목걸이가 ‘그레이스’ 박사가 아바타 1편에서 늘 착용하고 다녔던 목걸이이기 때문입니다.

추측하기로 ‘키리’는 아바타 무리들 속에서 매우 특별한 존재로 그려질 것으로 보이는데 그 과정 속에 수많은 위협을 겪으며 출생의 비밀에 대한 진실을 찾아가게 될 캐릭터로 보입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키리처럼 다섯 개 손가락을 가진 신규 캐릭터가 존재하는데 바로 ‘제이크 설리’의 둘째 아들 ‘로악’입니다. ‘아바타 물의 길’ 예고편 속에서 매우 흥미로운 것을 찾아보자면 ‘로악’을 제외한 제이커 설리와 네이트리의 자녀들은 손가락이 4개라는 것입니다.

첫째 ‘네티얌’의 경우에는 정확한 손가락의 갯수가 등장하지 않았지만 막내딸 ‘툭티레이’ 같은 경우에는 정확히 4개 였습니다.

그 뜻은 둘째 아들 ‘로학’이 ‘제이크 설리’의 유전자를 다른 남매들보다 많이 물려받게 되었다고 해석해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점들을 유념하여 ‘아바타 물의길’를 관람하신다면 더욱더 재미있게 영화를 즐기실 수 있을 것으로 생각이 되는데

한 가지 더 흥미로운 점을 소개하도록 하자면  아바타 1편에서 대표적인 나비 종족 ‘오마티카’의 부족이었다면 ‘아바타 물의길’에서는 ‘매트카이나’ 부족이 새로운 나비 종족으로 등장하게 됩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이 있다면 그들은 물이라는 특징에 적응하고 진화한 나비 종족이라는 것이죠. 일반적인 나비 종족들은 기다란 꼬리에 털이 달려 있지만 ‘매트카이나’ 부족의 꼬리는 지느러미 형태를 띠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그들의 손목 부분 또한 지느러미 형태로 넓게 퍼져 있다는 것이죠.

아바타 물의 길은 훨씬 더 발전된 기술력으로 판도라 행성에서 살아가고 있는 나비 종족을 더욱더 사실적으로 그려낼 예정이라고 합니다.

13년 만에 돌아온 <아바타: 물의 길>은 가족의 이야기입니다. 판도라라는 행성을 배경으로 할 뿐이지 정말 보편적인 가족의 이야기를 다룹니다. 다양한 가족의 이야기들이 이 영화 안에 존재하거든요. 13년 만의 후속 작품이 공개되는데 진짜 기다린 만큼의 충분한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종합 선물세트 같은 영화가 되실 겁니다.

👉유튜브 동영상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