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카 평원에 엄청나게 거대한 그림”수 백 점과 발견된 ‘미라’의 충격적인 연관성은?

1939년 ‘폴 코삭 박사’는 고대 문명을 조사하기 위해 페루 남부 지역 상공을 비행하던 중 믿기 힘든 것을 목격합니다.

나스카 평원에 엄청나게 거대한 그림이 수 백점이나 그려져 있었기 때문입니다.

평원에  그려져 있는 그림은  고대 나스카 인들이 그려 놓은 것으로 추정되는  것으로  2천 년이라는 세월이 무색할 정도로 선명하게 남아 있었다고 하는데요.

그림의 수는 무려 500개가 넘었다고 하며 유실된 것과 새로 발견된 것까지 포함하면 1000개를 훌쩍 넘기는 개수라고 합니다.

이 그림들은 ‘나스카 라인’ 이라고 불리며 세계 7대 불가사의로 선정되었는데요 미스터리는 크게 3가지로 압축할 수 있습니다.

1.기술

나스카 평원은 지구상에서 제일 건조한 땅이라고 불릴 정도로 척박한 기후 환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학자들은 이러한 기후로 인해 ‘나스카 라인’이 오랜 시간 동안 유지될 수 있었을 거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당시 이 기술력으로는 이런 그림들이  수 천년을  견뎌 낼 수 있다는 것은 인간의 상식으로는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었다고 합니다.

비가 아니더라도 지진이나 태풍 같은 자연재해의 영향도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이에 몇몇 학자들은 ‘나스카 라인’이 현재는 확인 불가능한 고대의 기술로 그려졌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고도의 기술력으로 인해 수 천년의 세월을 견뎌 냈지만 시간이 지나며 그 기술의 흔적은 사라지고 그림의 모양만 남았다는 것입니다.

2. 제작

‘나스카 라인’은 상공에 도움 없이 지상에서만 그렸다고는 믿기 힘들 정도로 그 모양이 굉장히 정교하고 체계적인 그림인데요.

나스카 지상화 연구에 평생을 바친 독일의 ‘마리아 라이헤” 박사는 고대의 나스카인들이 열기구와 같은 비행체를 만들어 상공에서  그림 제작을 관리 감독하였다고 주장을 하는데요

최초의 열기구는 1783년 프랑스의 ‘몽골피에’ 형제에 의해 만들어졌습니다. 라이헤 박사의 말대로 라면 그것보다 약 1,000년 전에 나스카인들이 열기구를 개발하고 직접 사용까지 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놀랍게도 인근에서 발굴되는 나스카인들의 직물 및 옷감은 현대 낙하산과 비슷한 소재 및 탄성을 가졌다고 밝혀졌으며 그림 주변에서 실제로 불을 피워 열기구를 띄운 듯한 흔적이 발견돼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3. 용도

‘나스카 라인’은 지상에서 육안으로 확인이 불가능할 정도로 아주 거대합니다. 높은 상공에서 내려다봐야만 그 모양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그 당시 나스카인들은 왜 하늘에서만 볼 수 있는 그림을 그린 걸까요? 종교적인 의미 타부족과의 경쟁 기우제 의식 등 현실적인 가설부터 고대 외계인 관련 음모론까지 여러 가지 가설이 있었습니다.

이렇게   외계인이 그린 그림이라고 증명할 수 없는 억지라고  의심을 받던 중  2017년 발견된  기이한 유골로 인해 다시 재조명을 받게 됩니다.

‘나스카 라인’이 살아있는 초고대문명의 증거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회의론자들은 말이 안 되는 문명은 아니라며 초고대문명설을 일축했는데요.

2017년 1월 나스카 지역에서 정체불명의 미라 한구가 발견이 되면서 새롭게 발견된 동굴에서 도굴꾼 들에 의해 발굴된 해당 미라는 곧바로 암시장으로 넘겨졌는데요.

페루의 암시장의 이상한 미라가  판매되고 있다는 소문을 들은 프랑스의 고고학자  ‘티에리 야민’은 도굴꾼들에게서 그 미라를 구입합니다.

미라는 굉장히 충격적인 모습을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길고 가느다란 머리에  손가락은 3개였다고 하는데요.

손가락과 발가락에 마디는 총 6개로 굉장히 길었습니다. 또한 일반적인 미라와 다르게 하얀색 물질로 온몸이 뒤덮여 있었다고 하는데요.

티에리는 이 사실을 페루 정부의 알렸고 페루 정부는 미라를 회수하여  ‘마리아’ 라는 명칭을 붙여 쿠스코의 잉카 연구소로 보내 정밀 분석을 의뢰합니다.

사람들은 마리아는 석고상으로 만들어진 가짜 미라라고 했다고 하는데요.  그리고 영국의 유명  UFO 전문가인 니겔 욋슨은 사진으로만 봐도 조작이라는 걸  알수 있을  정도로 허술한다며  마리아를 거짓이라고 주장을 합니다.

하지만 발표된 분석 결과는 충격적이였습니다. 엑스레이 와 CT,  MRA 분석 및 탄소 연대측정 결과 마리아는 기원전 5세기에서 6세기경 묻힌 실제 고대 미라 인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몸을 뒤덮은 하얀 물질은 일종의 규조토인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규조토는 단세포 생물인 규제가 죽어서 쌓인 토양의 종류 중 하나라고 합니다.

무독성 천연 건조제라고도 불릴 정도로 흡수성이 뛰어나며 살충효과까지 가지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학자들은 이러한 ‘규제토’의 특성으로 인해 ‘마리아’가 뛰어난 상태로 보존될 수 있었다고 말합니다.

실제로 ‘마리아’는 일반 미라와 다르게 장기가 제거되지 않은 상태였고 심지어 뇌의 일부분도 건조된 채 남아 있었다고 합니다.

나스카 평원 특유의 척박한 기후도 ‘규제토’는 마리아의 보존의 큰 도움이 되었다고합니다. 마리아는 귀가 아예 없으며 길고 뾰족한 송곳니가 존재했을 거라고 하는데요.

인간들보다 척추의 개수가 적었고 발뒤꿈치의  뼈 모양, 두개골의 구조가 일반적인 사람과는 매우 달랐다고 합니다.

여기서 가장 특이한 건 바로 손의 모양이였는데요  긴 손가락 끝은 일종의 패드처럼 납작했고 평평하게 생겼다고 하며,손가락 끝이 90도로 꺽여 있었다고 합니다.

또한 인간이 소용돌이 모양의 지문을 가지고 있는 것과 달리 수평 모양의 지문을 가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콜로라도 대학의 ‘마리 제스’ 박사는 손의 쓰임새 역시 달랐을 거라고 말합니다. 손가락으로 뭔가를 쥐기보다 감싸는 형태로 물건을 들어 올렸을 거라고 추정되며 근육의 모양과 예측되는 움직임으로 볼 때 인간의 손보다 훨씬 튼튼하고 강했을 거라고 하는데요.

더욱 놀라운 것은 사람이면 반드시 있어야 할 생식기가 존재하지 않았고  때문에 성별을 구분하기 어려웠다고 합니다.

하지만 골반의 구조로 보아 여성일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마리아의 예상되는 나이는 어리게는 30대 초반이고  40대 후반까지 볼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마리아’를 검사했던 35년 경력의 방사선 전문가 ‘레이문도 살라스’는 ‘마리아’ 가 100% 자연산 미라가 확실하다고 주장하였습니다.

몸 전체에서 어떠한 조작이나 절단 변경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었다고 발표를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발표에도 불구하고 ‘마리아’의  진위 여부의 논란은 계속되었는데요.

마리아는 ‘인간의 유예’를 악의적으로 조작하여 만든 미라일 것이다 “그것은 굉장히 끔찍한 범죄이며” 고고학에 대한 모독이라고 말합니다.

국가 과학 공동체에 소속된 페루의 고고학자들은 회견장에서 이러한 입장을 밝히며 뛰어난 조작 솜씨로 인해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이 속은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이에 ‘마리아’를 조사했던 학자들은 즉각 반박을 하고 나서는데요  직접 실험을 해본 입장에서 마리아는 생체 역학적으로 어떠한 왜곡의 여지가 없으며 ‘마리아’가 조작으로 만들어졌다면 마리아를 만든 사람은 ‘신’일 것이라고  전했다고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스티브 메라’라는 학자가 ‘마리아’의 제조사를 자청하고 나서게 됩니다.

그는 유명한 회의론자로’마리아’가 외계인 설에 반박하면서 그 증거를 파헤치고자 직접 페루로 가서 연구를 하게 됩니다.

‘스티브’는 각종 방사선 검사를 포함해 유전자 검사도 3번에 걸쳐서 재 실시 하였습니다 .

그는 회의론적 관점에서 진실만을 전달하겠다며  최대한 객관적인 입장에서 검사를 진행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결과 마리아의 유전자는 ‘호모 사피엔스’ 와 98.5% 는 동일하지만 나머지 1.5%는 지구상의 어떤 생물 과도 일치하지 않는다는 검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지구상에서 인간과 DNA 가 제일 유사한 동물은  유인원 군으로 보통 96%~98% 정도의  DNA 일치성을 보인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그 2% 정도의 오차에도 그 ‘생김새’와 ‘지능’의 차이는 아주 명확하다고 하는데요.

 마리아의 DNA 가 인간과 100%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은 쉽게 말해 인간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스티브는 이것이 인간과 다른 종의 ‘하이브리드’ 즉 ‘혼혈종’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 연구를 더 실시했지만 결국 1.5%의 비밀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스티브’는 말합니다  “나는 이것이 외계인이라고 단정 짓는 것이 아니다”

‘이것은 먼 과거에 실제로 존재했던 인간의 ‘새로운 종’일 가능성 혹은 고대의 잠깐 등장했다가 사라진 ‘신인류’의 가능성이 있다”

‘마리아’는 현재까지도 연구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먼 과거의 그려진 거대한 ‘나스카 라인’ 들  그리고 최근 발굴된 미스터리한 모습에 미라 ‘마리아’ 둘은 서로 어떤 연관성이 있을지 정말 궁금합니다.

👉유튜브 동영상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