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가 세모인 악마의 아들을 낳았다고 아내와 아들을 버린 비정한 아버지…

보통 아프리카 여성들처럼 평범한 가정주부로  일상을 살고 있는 ‘루안다 리베르타’는  어린 나이에 시집을 가서 결혼 후 그녀의 남편과 가난했지만 충살하게 열심히 하루하루를 살아갔습니다.

다른 여성들과 마찬가지로 ‘리베르타’도 여러 명이 아이를 낳아 남편과 함께 자녀들을 키우면서 그런대로 평온한 삶을 살게 됩니다. 하지만 불행이 그들에게 닥쳐오죠 그 해 ‘리베레타’는 또다시 임신을 하고 지금까지 순산하였기에 이번 임신은 크게 신경 쓰지 않았습니다.

낙후한 아프리카에서 산부인과 정기검진은 꿈도 꿀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이 아이의 태교도 대수롭지 않게 넘깁니다.

여러 번 출산 경험이 있었던 그녀는 출산일이 다가오자  몸 상태의 이상함을 느끼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지금까지와는 달리

순조로웠던 출산에 비해 몇 배로 힘이 들었다고 말합니다.

태어난 아이를 보는 순간 그 이유에 대해서 명확하게 알게 됩니다. 아이를 본 그녀는 아이의 머리 모양이 불균형인 걸 보고 충격에 빠지게 됩니다.

그녀는 보통 출산이 이어지는 동안  아이의 머리가 눌려 모양이 이상하다 여기고 시간이 지나면 원상태로 돌아올 거라고 굳게 믿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아이가 하루하루 커가면서 머리 모양은 정상적으로 회복하기는커녕 오히려 바깥쪽으로 계속 자라는데 아이가 커갈수록 머리모양은 더욱   심해졌다고 합니다.

결국 머리 모양은 기괴한 삼각형으로 변했고 이걸 지켜보는 그녀는 아이를 보면 죄책감에 괴로워합니다.

하지만 무심하게도 남편은 이런 그녀를 더욱 가슴 아프게 하는데요. 아이를 보며 남편은 ‘리베 레타’를 위로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그녀에게 욕설을 퍼붓고 그녀가 괴물을 낳았다고 핀잔줍니다.

남편은  이 아이를 책임질 수 없다며 아내가 악마를 낳았다며 떠들고 다녔다고 하는데요. 이뿐만 아니라 아내를 위협하는 행동을 서슴지 않았고 아이를 없애버리라는 무서운 말까지 합니다.

하지만 그녀는 이런 남편이 지금 화가 나서 하는 말이라고 생각했고  언젠가는 남편이 아이를 사랑으로 대해줄 거라고 생각했다고 하는데요  

이런 그녀에게  하늘이 무너지는 충격적인 일이 생깁니다.  남편이 아이와 아내를 버리고  집안에   비싼 물 건들은 전부 팔아서 나머지 아이들과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맙니다.

아무것도 없는 그녀는 삼각형 머리 아들을 데리고 시댁으로 가 자신들을 받아주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예상외로 따뜻하게 대해졌던 시댁에서도 이 아이를 불길한 징조로  여겨 ‘리베레타’가 아이를 포기한다면 그녀를 받아주겠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녀는 차마 아이를 버리지 못했고 결국 그들은 또다시 쫓겨납니다.

이렇게 아이와 지낼 곳이 없는 그녀는 어쩔 수 없이 친정으로 향하게 됩니다. 친정 부모님도 어려운 형편이었지만  딸이 마음고생, 몸 고생하는 걸 지켜만 볼 수 없는 상황에  이들은 이곳에서 지내게 됩니다.

이렇게 ‘리베레타’는  어려운 친청 식구에게  짐이 되는 것을 줄이고자  매일 아들을 등에 업고 농사일을 돕고, 남의 집 일을 하면서 집안 생활비를 벌어 도움이 되려고 애를 씁니다.

하지만 동네 사람들은 아들을 악마 또는 외계인이라고 불길한 징조라고 놀리고 불편하게 생각했다고 하는데요.  

더군다나  그나마 남의 집일을 해서  생활비를 벌었는데  그녀를 불러주는 일자리는  점점 없었다고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마을에는  흉년이 들어  불길한 징조인  세모 머리를 한 아들이 이 마을에 오면서부터라고 소문이 돌기 시작했고  결국 그녀와 아들은 마을에서도 쫓겨나게 됩니다. 그러나 그녀와 친정 부모의 간곡한 부탁으로 다시 친청으로 돌아온 그녀는  “강해져야 살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리베레타’는 필사적으로 돈을 벌기 시작했고 드디어 모은 돈으로 아들을 데리고 읍내에 작은 병원에 가서 진찰을 받습니다.

동네 작은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지만  의사는 큰 병원으로 가라고 말합니다.

가엾은 아이는 하루하루 자라면서 점점 더 고통스러워합니다. 아이는 늘 괴로운 표정을 짓기도 하고 하루 종일 울기도 합니다

아이의 정수리에 자란 거대한 혹도 더 부어올랐고 심지어 기존의 삼각형이 점점 더 커져갔죠

그녀는 매우 초조했지만 방법이 없었습니다. 괴로움의 연속으로 그녀의 건강도 점점 나빠졌습니다.

그런데 하늘도 그녀의 아들에 대한 사랑에  감동했는지 다행히 우연한 기회에 한 매체가 그들이 있는 지역에 와서 취재를 합니다.

그들은 ‘리베레타’와 아들의 삶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합니다.

그들의 안타까운 처지를 듣고 사비로 모자의 영상을 찍어 인터넷에 올렸고 이는 곧 100만 뷰가 넘게 됩니다.

그 후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가엾은 아이를 알게 되었고 제작진은 온라인으로 ‘자선 모음’ 플랫폼을 만들어 사람들이 기부하도록 하여 삼각형 머리의 아이가 치료받을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처음에 그들의 목표는 4만 달러였고 이는 빠른 속도로 모아지게 됩니다. 덕분에 ‘리베레타’는 아들을 데리고 루안다의 가장 좋은 병원으로 가서 검사를 받습니다.

하지만 이 병원의 기술로서는 여전히 치료해 줄 방법이 없었습니다.

이 이야기가 알려진 후 일부 사람들은 무서워했고 왜 이런 기괴한 아이가 태어났는지 의아해합니다.

일부 유전자 전문학자들은  말합니다.

첫 번째.  유전자 변이가 머리 발육 기형을 초래할 수 있고 유전자 변이 과정에서 유전자가 잘못됐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때문에 신체 구조가 변했고 유전자 복제 과정에서 이 같은 이상 현상은 흔히 발생하지만 다만 여러 문제를 초래할 수 있죠

하지만 전반적으로 유전자 변위는 아이의 성장에 매우 큰 영향을 주고 대부분 나쁜 영향을 준다고 합니다.

두 번째.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아프리카 지역은 경제가 낙후해 생활환경도 깨끗하지 못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세균과 바이러스에 감염이 생기기 쉽고 전염병도 흔히 발생합니다.

산모가 임신 중 몸속에 전염병을 앓게 되면 아이에게 전염되어 결국 기형아를 낳게 됩니다.

세 번째.  뇌에 물이 차서 생긴 문제일 수도 있습니다

뇌에 물이 차면 아이의 머리가 커지게 되지만 보편적으로 뇌수증은 후천적으로 생기는데 삼각형 머리의 남자에는 태어날 때부터 정상이 아니었습니다.

네 번째.   쌍둥이 소실 증후군일 수 있습니다.  

쌍둥이가 크는 과정에서 뱃속에 두 아이가 서로 영양 흡수를 하기 위해 나약한 한쪽이 잠식되는 경우가 있는데  잠식된 이 아이는 없어지지 않고 다른 형태로 나오게 됩니다.

즉 신체기관이 더 많이 생기죠 이 큰 머리도 산모에 몸 안에 다른 생명이 존재했다는 이유를 배제하기 어렵습니다

출산을 하면서 각종 기형 문제가 생기지만 현대인들에게 기형 아이 출산은 충분히 피할 수 있습니다.

산부인과 정기검진만 한다면 태아의 기형 문제를 초기에 발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일부 빈곤 지역에서는 태아가 기형이어도 낙후된 조건으로 인해서 기형 아이가 태어나게 될 확률이 높다고 말합니다.

 ‘리베레타’에게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아들의 병을 고치는 일입니다. 우리는 삼각형 머리 남자애가 좋은 사람의 도움을 받아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하여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