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아기 출산”으로 세계 ‘최고령 산모 기록’한 인도 74세 할머니

인도 남부 작은 마을에는 망가얌마 야라마티(74)와 남편 시타라마 라자라오(82)는 부부가 살고 있었는데 이들에게는 자녀가 없었다고 합니다.


지난 1962년 결혼한 부부는 늘 아이를 원했지만 수십 년간 아이를 가지기 위해 노력했지만 자연 임신이 어려웠던 부부는 난임 전문 병원을 찾아 마지막 희망을 가지게 됩니다.

"쌍둥이 아기 출산"으로 세계 '최고령 산모 기록'한 인도 74세 할머니

의료진은 이미 폐경기가 지난 야라마티의 난자 대신 기증받은 난자와 남편의 정자 간 시험관 아기 시술을 시도했어요. 드디어 2019년 1월 야라마티는 체외수정을 통해 임신에 성공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9 월 5 일 텔루구시 병원에서 제왕절개를 통해 쌍둥이 자매를 출산합니다.

의료진은 “쌍둥이는 각각 2㎏ 몸무게로 태어났으며 노산임에도 산모와 아이 전부 건강하다”고 밝혔습니다. 산모는 출산 다음날 가벼운 뇌졸중이 왔지만 건강에 큰 이상은 없었다고 전합니다.

남편 라자라오는 현지 언론에 “우리는 믿을 수 없을 만큼 행복하다”고 말했어요.

그는 ‘부부에게 변이라도 생기면 누가 아기들을 돌보는 게 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우리는 빈손이지만 일어날 일은 일어나게 마련이다. 모든 것은 신의 손에 달렸다”고 답했어요.

"쌍둥이 아기 출산"으로 세계 '최고령 산모 기록'한 인도 74세 할머니

또 아이들을 갖는 일은 부부에게 중요했지만 마을에서 놀림감이 됐다고 느껴왔다고 털어놓았다고 합니다.

야라마티는 “마을 사람들이 날 아이 없는 여인이라고 불렀어요”   여러 차례 시도했고 수많은 의사를 만났지만 임신을 계속 실패했다고 합니다.  그녀는 지금이 내 인생 최고로 행복한 순간”이라고 말합니다.

"쌍둥이 아기 출산"으로 세계 '최고령 산모 기록'한 인도 74세 할머니

그녀는 세계 최고령 출산 기네스북 기록을 세웠다고 하는데요.

지금까지 세계 최고령 산모 기록은 2016년 72세의 나이에 사내아이를 출산한 ‘달리진데르 카우르’란 인도 여성이라고 합니다.

또한  인도 구자르트의  라바리 (72) 몰드하리 (75) 부부도  1976년 결혼했지만 아이가 생기지 않아 수십 년간 가지기를 노력했지만 실패를 거듭했다고 합니다,

"쌍둥이 아기 출산"으로 세계 '최고령 산모 기록'한 인도 74세 할머니

이부부 역시 시험관 아기로 시술로 임신에 성공했고 2021년 10월18일에  첫 아이를 낳았다고 합니다.


영국의 데일리메일에서는 여성이 대부분이 40대 후반부터 50대 초에 폐경이 오기 때문에 70대 여성이 임신할 가능성은 0 에 가깝다고 전합니다.

그러나 미국 생식의학회에서는 여성이 난소가 없더라도 건강한 자궁을 소유하고 있다면 나이와 상관없이 시험관 아기 수술은 의학적으로 도움을 받아 임신에 성공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야라마티의 출산은 74세였고, 라바니의 출산은 72여 세였으니 노령이더라도 임신 가능성은 있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