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사막에서 무려 크기 25cm ‘초소형 미라’가 발겼되었는데..

2005년  이란 호라산주 샤다드 사막 고대 유적지를 파헤치던 도굴단은 놀라운 발견을 합니다.

그것은 바로 오랜 세월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사람의 형태가 그대로 남아 있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그들이 놀란 이유는 단지 미라를 발견해서 가 아니었습니다.

그들을 충격에 빠지게 한 것은 작아도 너무 작은 미라의 크기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길이는 약 25cm 인간이라고 믿기 힘든 굉장히 작은 크기 앞에 도굴단은 수군대기 시작합니다.

신생아의 신장은 평균 50cm인데 절반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현재 사물의 길이로 비교하자면 빨대 길이와 비슷한 크기였죠.

이 소식을 접한 기자들은 가장 먼저, 모두가 궁금해하던 질문을 던졌습니다. “이 미라는…혹시 아기가 아닌가요? 이 미라는 엄마의 뱃속에서 사산된 아기로 만든 미라인 것일까요?”

그러나 이란 정부는 수사 결과를 발표합니다. 발견된 최소형 미라는 17세로 추정되는 남성이고, 사망한 당시 이미 성장이 끝난 골격을 가지고 있으며 성인으로 추정된다고 말합니다.

일부 학자들은  주장합니다.이번 발견된 미라는 전설 속에 소인국이 실제로 존재한다는 증거이고 또한  인류학자인 수잔 마르티네즈 박사 역시  소인 미라가 과거 이란에 살았던 소인족이라고 주장합니다.

이란에는 먼 옛날부터 소인들에 대한 전설이 내려오고 있는데요  별견된 각종 유적들의 벽화 문언에 실제 기록들이 남아 있기도 합니다.

이란은 현재 가지도 그들을  신격화시켜 소인족을 위한 의식을 진행할 정도입니다. 일종의 지역신으로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있다고 합니다.

이란의 소인족이 존재했다는 것은 전설로만 생각할 수 없다고  하는데요 이란의 ‘호라 산 주’ 인근에 위치한 ‘마크 후 니크 유적지’가 바로 그 증거라고 합니다.

이란 테헤란 대학의 탐사팀이 1946년 발견한 유적지는 ‘마크 후 니크’ 마을은 발견 당시  엄청난  화제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마을 건물들이 평균 높이가 150cm 정도밖에 되지 않았기 때문인데요 현관문의 평균 높이는 80cm이고 5살 아이도 허리를 숙여야만 집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방들도 굉장히 작았다고 하는데요  일반 남성은 아예 기어 들어가서  다리를 쭉 편 자세를 할 수 없을 정도의 크기였다고 합니다.

발견된 미라는  사망 당시에 이미 성장이 끝난 골격이 발달한 성인의 미라라고 하는데요. 고대 유적지에서 발견된 역대 최초의 소인 미라, 그리고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작은 신장은 정말로 이 미라는 상상 속에만 존재하던 소인족의 흔적일까요? 혹은 인간이 아니라 또 다른 존재일까요?

이란 정부에서 직접 파견한 고고학자들이 조사한 결과 집 안에서 오랜 기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덕과 불을 피운 흔적들이 발견되었습니다.

용광로로 보이는 건물 근처에서는 각종 금속 무기들과 농기구 도자기들이 대량으로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과거에 실제로 사람들이 거주했던 고대 마을이라는 것이 확인된 건데요. 학자들은 그들이 왜 작은 키를 가질 수밖에 없었는지에 대해 조사하기 시작했습니다.

‘마크 후 니크’ 마을은 사막에 위치해 있습니다. 문명이 자리 잡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시기에도 해당 지역은 사막이었다고 합니다.

연구 결과 날씨는 건조하고 사막 지역이기 때문에  지역 특성상 가축 사육은 어렵고, 곡식 위주의 단순  채식만 먹고  살아간 것으로 영양실조로 인한 신장결핍이 반복되다 보니 마을 주민이 전체적으로 낮은 키를 가지게 된 것이라는 가설 또한 있습니다.

수은이 섞인 식수와 근친혼으로 인해 심각한 외소증 유전자를 타고나게 된 것이라는 설도 있는데요.

실제로 ‘마크 후’니크’ 마을에 살던 주민들의 실제 키는 5cm에서 1m 정도로 추측됩니다.

이러한 발견들에도 불구하고 ‘마크 후 니크’ 소인은 존재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학자들이 있다고 하는데요.

외소증이라고 해도 다 큰 성인의 평균 키가 50cm 정도라는 건 인류학의 계보에 어긋난다는 것과 발굴된 미라가 한 구라는것입니다.

역사적으로 증명할 수 있는 가치가 없다는 이유입니다. 소인으로 추정되는 2005년 발굴된 17세 소년 미라 단 한구였다고 합니다.

또한 25 cm 정도의 크기라 학자들이 건물들의 크기로 예측한 소인들의 평균 신장과는  차이를 보인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마크 후 니크; 마을의 건물들은 분명 존재하고  작은 사람들이 만들었을 가능성이 명백한 사실은 증명할 수 있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