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서도 가족에게 내팽개쳐진 아버지” 생전에 남긴 마지막 소원 끝까지 뿌리친 비정한 자식들…

얼굴에 심하게 화상을 입은 남자가 있습니다. 그는 화상으로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했고 자식들을 키울 상황이 아니었다고 하는데요.


그는 아들과 딸을 고아원에 맡기고 시골의 허름한 집에서 홀로 살았다고 합니다.

부모에게 버림받은 자식들은 커가는 동안 아버지에 대한 원망뿐이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버지라며 나타난 사람은 화상을 입어 얼굴이 흉하게 일그러져 있었고 손가락은 붙거나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충격에 빠진 자식들은  잊고 있었던    아버지가 나타나자  차라리 고아원에서 자란 시절이 좋았다고 아버지를 냉정하게 외면하게 됩니다.

세월이 흘러 아들과 딸은 결혼을 하고 가장을 꾸리고 살았지만 아버지는 여전히 자식들 앞에 나타날 수 없었다고 합니다.
자식들이 외면한 이유도 있지만 자식들 앞에 나타날 염치가 없었던 거죠

이렇게 몇 년 뒤 아들과 딸은 아버지가 홀로 쓸쓸히 돌아가신 것을 알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그동안 왕래가 없었고 아버지를 인정하지 않고 살았던 자식들인지라 아버지의 죽음 앞에서도 별다른 슬픔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자신들을 낳아 준 아버지의 죽음까지 외면할 수 없어서 시골의 외딴 집으로 갔습니다.

외딴 집에서는 아버지의 차가운 시체만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마을 노인 한 분이 문상을 와서 아버지께서는 평소에 버릇처럼 화장은 싫다며 뒷산에 묻히기를 원했다고 알려 주었습니다.

하지만 자식들은 아버지를 산에 묻으면 명절이나 때마다 찾아와야 하는 번거롭고 귀찮아서 화장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아버지를 화장하고 돌아온 자식들은 다시 아버지의 짐을 정리해 태우기 시작했습니다.

아버지가 평소 덮었던 이불이랑 옷가지들을 비롯해 아버지의 흔적이 배어 있는 물건들을 몽땅 끌어내 불을 질렀습니다.

마지막으로 책들을 끌어내 불속에 집어넣다가 “비망록”이라고 쓰인 빛바랜 아버지의 일기장을 발견했습니다.

불길이 일기장에 막 붙는 순간 왠지 이상한 생각이 들어 얼른 꺼내 불을 껐습니다.
그리곤 연기가 나는 일기장을 한 장 한 장 넘겨 가며 읽기 시작했습니다.

아들은 생전 아버지의 일기장을 보면서  눈물을 흘리고 말았습니다.

일기장에는 아버지가 화상으로흉물스러운얼굴이 된이유에 대해서 자세히 쓰여 있었다고 하는데요

놀랍게도 아버지의 얼굴에 화상흉터가남은 것은 바로 자식들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일기장에는 편지형식으로 쓰여져 있었다고 하는데요 


“여보 .. 내가 당신을 여보라고 부를 자격이 있는 놈인지조차 모르겠습니다”
“그날 당신을 업고 나오지 못한 날 용서 하구려 울분 짓는 어린아이들의 울음소리를 뒤로하고 당신만을 업고 나올 수가 없었다오”
“이제 당신 곁으로 가려고 하니 너무 날 나무라지 말아 주오”
“덕분에 아이들은 잘 자라고 있다오”
“비록 아버지로서 해준 것이 없지만 말이오”

“보고 싶은 내 아들 딸에게”
“평생 너희들에게 아버지 역할도 제대로 못하고 이렇게 짐만 되는 삶을 살다가 가는구나”
“염치 불고하고 한 가지 부탁이 있구나”
“내가 죽거들랑 절대로 화장은 하지 말아 다오”
“난 불이 싫단다”
“평생 밤마다 불에 타는 악몽에 시달리며 30년 넘게 살았단다”
그러니 제발…!”

이제 자식들은 후회해도 돌아가신 아버지는 볼 수도 없고 만날 수도 없습니다.

홀로 일평생을  외롭게  지냈을 아버지를 생각하니  가슴이 찢어집니다.

아버지란 이름으로 희생하신 고귀한 행동에 손가락질한 자식들은 자기 자식들을 바라볼 때 어떤 생각을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