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이나 늦게 도착한 족발 배달원에게.. 아버지가 말한 ‘한마디’에 그는 눈물을 보이고 말았습니다

한 취업 준비생이  오늘도 집에서  취업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청년은 부모님께  실망스러운 모습을 더 이상  보여주는 것이 죽기보다 싫었다고 합니다.

도서관에서 매일 시간을 보내고 그날도  항상 그러듯이  5시가 되어서야 집에 들어가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도서관에서 공부를 들어온 아들을 본 아버지는  맛있는 것이나 시켜 먹자면서 아들에게  말을 합니다.

청년은 돈도 못 벌면서 부모님에게 매번 신세를 지는 것이 매우 불편해고 미안했다고 하는데요.

그래도 아버지하고 오랜만에 술이나 한잔 마셔야겠다는 생각으로  족발과 쟁반국수를 시키게 됩니다.

주문한지 1시간이 경과되었는데요  음식은 도착하지 않았고 슬슬 짜증이 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주문받은 가게서는 출발한 지 30분이 지났다고 말했고  비가 와서 배달이 늦어지는 것 같다며 죄송하다고 말합니다.

이렇게 1시간이 지나고 또 30 분이 지나갔다고 하는데요   이때 초인종 소리가 들렸다고 합니다.

너무 화가 난 청년은  이건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생각하고  한마디 해야지 하는 생각으로 문을 열게 되었고  그런데 배달 온 사람의 모습이 엉망이었다고 합니다.

몸은 비에 흠뻑 졌어 있었고 넘어졌는지 흙투성이였습니다. 이때 배달원은   너무 죄송하다며   배달 오던길에 오토바이가 넘어져서 수습하고 오느라고  늦었다고 말합니다.  돈은 받지 않겠다며  고개 숙여  인사를 합니다.

이때  아버지가 현관으로 오시면서    말합니다. 미안해요  이렇게 비가 많이 오는데 음식을 시킨 저희 잘못입니다.

몸은  다친 곳이  없는지 물어보시고  당신의 책임감으로 오늘 우리 부자는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되었다며 웃으면서 말씀하셨습니다.

아버지는 음식값과  세탁비를 건네주셨다고 합니다. 

그러자 배달원은 그 자리에서 털썩 주져 앉아 펑펑 눈물을 흘렸고  몇 번이나 감사합니다를  외치며  인사하고 돌아갔다고 하는데요.

청년은  그날  아버지가 위대하고 너무 자랑스러웠다고 말합니다.

위에 글은 감동적인 실화로서 서른이 넘도록 취직을 못 한 아들이 어느 날 어머니의 외출로 아버지와 부자간 소주 한잔하자면서 음식을 주문하면서 일어났던 사건에 관한 것으로서 ‘배달 중 넘어져서 음식이 섞여서 옴’이란 제목으로 SNS에 올려 화제가 되었다.

고마울 일이 하나 없는 코로나와 무직 상황에서도 이상하게 감사한 마음이 흘러나왔다. 세상에 아버지 같은 분 계실까?

아들은 이글 끝에 아버지의 기품 있는 태도에 감격하여 이런 말도 덧붙였다고 하는데요

“절대 절대로 돈을 적게 벌든 많이 벌든 다른 사람의 직업을 하찮게 생각해서는 안 되고 내가 그렇게 살 수 있는 걸 항상 고맙게 생각해야 한다.”라고  청년은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