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자들의 사진을 찍던 여성은 우연히 찍은 사진에서 누더기 남성의 정체를 알고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32세의 ‘다이애나 킴’은 현재 단란한 가정을 이루고 있으며 사랑받는 아내이자, 엄마라고 합니다. 하지만 어렸을 때 그녀는 부모님이 이혼한 후 부모님께 버려져 힘든 성장기를 거쳤던 여성입니다.

연락도 두절된 상태에서, 부모님이 없이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어린 시절 그녀는 친척 집을 찾아가기도 하고, 친구 집에서 지낼 때도 있었으며 가끔은 공원에서 노숙을 한 적도 있었다고 합니다.

노숙자들의 사진을 찍던 여성은 우연히 찍은 사진에서 누더기 남성의 정체를 알고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아버지가 어렸을 때 가르쳐주시던 ‘사진’에 대한 흥미와 꿈은 절대 놓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그녀의 아버지는 하와이에서 사진관까지 운영하고 있었던 사진작가였다고 합니다.

좋아하는 일, 그리고 하고 싶은 일을 반드시 해내고 싶었던 다이애나는 결국 힘든 시기를 견뎌내면서도 대학교 진학을 했고 거기서 하와이 호놀룰루에 있는 노숙자들의 사진을 찍는 프로젝트를 하게 됩니다.

노숙자들의 사진을 찍던 여성은 우연히 찍은 사진에서 누더기 남성의 정체를 알고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그녀는 그때까지도 그 프로젝트가 연락이 아예 끊겨버린, 그리고 항상 보고 싶었던 ‘아빠’를 만나게 되는 통로가 될지 꿈에도 몰랐을 겁니다.

대학교 졸업 후 그때의 프로젝트를 떠올리며 거리의 노숙자들의 사진을 촬영하러 다니던 그녀. 수백 명의 노숙자들 사진을 찍은 그녀였지만 2012년 찍은 한 노숙자 남성의 사진은 그녀에게 유독 특별하게 다가왔다고 하는데요.

노숙자들의 사진을 찍던 여성은 우연히 찍은 사진에서 누더기 남성의 정체를 알고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거리의 노숙자를 보고 습관적으로 카메라를 들고 사진을 찍었는데, 무언가 친숙한 느낌이 그녀를 강타합니다. 보면 볼수록, 보고 싶었던 그 얼굴과 똑같은 이 사람, 바로 그녀의 아버지였던 것이죠.

그토록 보고 싶었던 아버지가 이렇게 초라한 행색을 하고 거리에 앉아있다니요. 억장이 무너질 노릇이었지만 그녀는 그에게 조심스레 말을 걸었고, 남성은 그녀에게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고 그녀의 시선을 피하기까지 했다고 합니다.

노숙자들의 사진을 찍던 여성은 우연히 찍은 사진에서 누더기 남성의 정체를 알고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다이애나는 아버지를 마지막으로 본 지 20년이 넘었지만 노숙자가 된 그를 한눈에 알아보았다고 합니다

다이애나는 아버지를 찾기 위해 호놀룰루 길거리를 뒤지기 시작했고, 2013년 호놀룰루 번화가 교차로에서 멀뚱멀뚱 서 있는 아버지를 발견했다. 그러나 그는 자신에게 다가오는 딸 다이애나를 전혀 알아보지 못했는데요.

​알고 보니 다이애나의 아버지는 노숙자 생활 전부터 조현병을 앓고 있었다. 그는 치료도 받지 않고 집을 나갔고, 약도 먹지 않고 그대로 노숙자 생활을 하며 병을 방치한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다이애나는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아버지의 회복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했지만 그는 마음을 닫은 채 모든 것을 거절하고 아무 반응을 하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노숙자들의 사진을 찍던 여성은 우연히 찍은 사진에서 누더기 남성의 정체를 알고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그러던 중 다이애나는 2014년 10월 아버지가 심장마비로 병원에 실려 갔다는 전화를 받았고. 다행히 행인의 신고로 아버지는 병원으로 옮겨져 무사히 치료를 받았고, 이후 또 한 번 기적이 일어납니다.

​다이애나의 아버지는 병원 입원 후 치료받으며 나날이 상태가 호전됐고, 예전 기억까지 차츰 되찾아 끝내 그는 딸 다이애나를 알아보게 됩니다.

이어 다이애나와 건강해진 그의 아버지가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돼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하는데요

노숙자들의 사진을 찍던 여성은 우연히 찍은 사진에서 누더기 남성의 정체를 알고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결국 자신이 아버지 곁에 있어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그녀. 지금은 아버지와 함께 건강하고 화목한 생활을 유지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노숙자들의 사진을 찍던 여성은 우연히 찍은 사진에서 누더기 남성의 정체를 알고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자신을 버렸지만, 끊임없이 아버지를 그리워했고 또 그 아버지를 알아보고 자신은 아버지를 버리지 않은 효녀 다이애나, 그녀의 아름다운 행동에 박수를 보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