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본 노숙자에게 첫눈에 반한 여성이 결국 그와 결혼해 두 아이의 엄마가 됩니다.

재스민 그르건 은 어느 날 쇼핑을 갔다가 시장 밖에서 노숙자를 만났습니다. 그녀는 그에게 돈을 원하는지 물었지만 그는 단호하게 거절하면서 “나는 돈을 원하지 않는다.라고 말합니다.

재스민은 가게에 들어가서 쇼핑하는 동안 계속 생각했습니다.

아주 잠깐 마주쳤지만 무언가가 통했던 것일까요? 결국 재스민 은 서둘러 쇼핑을 마치고 나와 그에게 다시 말을 걸었습니다.

그녀는 그에게 다가가 “내가 당신을 위해 무언가를 도울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또 한 번 단호하게 거절을 합니다.

하지만 노숙자는 그녀에게 친절에 대한 대가로 무거운 쇼핑백을 차에 들어 올리는 것을 도와주었다고 하는데요.

그녀는 이대로  그 노숙자를  놓치면  평생 후회할것만 같았다고 하는데요  그녀는 용기를 내어 다시 한번 같이 저녁식사를 할수 있냐고 물었다고 합니다.

다행히 그는  웃으며 허락을 하였고  이렇게  이들은  함께 저녁 식사를 하게 됩니다.

이렇게 처음 만남인 그들은  저녁식사를 같이 하면서  서로에 대한 이야기를 했고  이야기를 나누면 나눌수록  그녀는  노숙자 남자가  더욱 마음에 들었다고 합니다.

그녀는 전혀 노숙자에 대한 편견이나 선입견이 없었고  그를 유쾌하고 긍정적인 매력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자스민은 계속 연락을 하고 싶었기 때문에 그에게 휴대전화를 선물해 줬고, 그렇게 그들은 연락을 계속 이어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항상 자신에게 도움을 줬던 재스민에 감사한 맥컬리는 그녀에게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당신에 대한 생각을 멈출 수 없습니다.”

이에 재스민은 “나에게 감사할 필요는 없습니다. 나도 당신을 제 마음에서 지울 수 없어요.”라고 대답했습니다.

이들은 이렇게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연인으로 발전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맥컬리 머치는 이제 사랑하는 연인 ‘재스민’의 도움으로  지저분하고 더러운 겉모습은  점점  바꿔 나가기 위해 노력했다고 합니다.

‘맥컬리 머치’는 지저분한 수염을 깎았고, 옷을 갖춰 입자 모델 같은 외모를 가진 훈남의 모습으로 변신했습니다

이렇게 커플이 탄생하고  이들은  다른 연인들처럼  평범한 데이트를 즐겼다고 하는데요  

또한 재스민의 도움으로 벽돌공이라는 직업을 얻어 경제적으로도 여유로워졌습니다.

그 후에도 그들은 사랑은 계속되었고 현재는 두 아이의 부모로서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