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인 자신을 버린 남편에게 배신감을 느낀 아내는 어느날 버스기사의 ‘한마디’에 그만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수잔 앤더슨이라는 미국인 은 눈 수술을 받은 후 어느 날 시력을 잃었습니다.

아내의 남편은 매일 아내가 출근하는 길을 같이 동행하면서 아내를 도왔다고 합니다.


하지만 얼마 후남편은 아내에게 당신을 더 이상 도와줄 수 없으니 혼자서 이제부터 출근을 해야 한다고 내정하게 말합니다.

아내는 남편의 냉정한 말에 상처를 입고   혼자 출근을 하기 시작합니다.

수없이 넘어지고  붙디치고  했지만  혼자서 반드시 출근을 해 보이겠다고 다짐하면서 아내는 출퇴근을 하게 됩니다.
어느 날 그녀가 버스에 탔을 때, 운전사는 아무렇지도 않게 그녀에게 말을 합니다.

“대단하군요, 부인.
당신은 좋은 남편이 있습니다.
당신은 남편은 참 한결같은 사람이군요.
매일 부인을 살뜰히 보살펴 주고 있네요.

남편은 항상 아내 곁에서 있었던 것입니다.남편은 매일 아내가 버스를 타면 같이 타 뒷자리에 앉으며 아내의 출퇴근길을 말없이 등 뒤에서 지켜보고 있었다고 합니다.

아내가 혼자서도  잘 걸어다닐수 있도록  아내에게 일부러 냉정하게 한것입니다. 멀쩡하게 잘살아오다 갑자기 눈을 멀게된 아내를 위한 남편의 선택이었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결국은 모두 혼자입니다. 반드시 혼자서 해야할일이 있다는것을 아내에게 알려주고 싶었던게 아닐까요?

인생에서 우리는 때때로 비틀 거리고, 슬픈눈물을흘리며, 상처를 받고혼자이지만 우리 뒤에 있는 누군가가 항상 거기에 있습니다.

내 곁에 나를 사랑하는 누군가가 없는 것 같으나 내 뒤에는 그 누군가가 반드시 있습니다.

나는 그 사랑을 떠나도 그 사랑은 나를 떠나지 않습니다.

사랑이 없는 것이 아니라 사랑을 보지 못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