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떠난 반려견과 똑닮은 인형을 선물받은 견주들의 반응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 TV’에서 세상을 떠난 반려견들을 그리워하는 견주들을 만나 특별한 선물을 전했습니다.

반려동물의 수명은 인간보다 짧기 때문에 반려인들은 언젠가 이별의 아픔을 경험하게 됩니다. 사랑하는 반려견이 하늘로 떠나게 되면 우울감, 죄책감, 수면장애 등의 증상들을 겪으면서 일상생활에 어려워지는 ‘펫로스 증후군’을 겪는 이들이 많습니다.

세상을 떠난 반려견과 똑닮은 인형을 선물받은 견주들의 반응

이런 아픔을 덜고자 반려견 행동 전문가 강형욱은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가슴 아픈 사연을 겪은 견주들을 위해 감동적인 선물을 준비했습니다.

가슴으로 낳은 자식과도 같은 반려견들이 무지개다리를 건너는 것을 지켜봐야 했던 견주들에게 작게나마 위로되는 이벤트였는데요.

세상을 떠난 반려견과 똑닮은 인형을 선물받은 견주들의 반응

강형욱 훈련사는 “강아지 모형과 뜻하지 않은 선물로 받은 보호자들의 영상을 본 적 있다”며 “인형을 안고 ‘잘 있었냐’이런 얘기를 하는 것을 보니 마음이 뭉클하더라”라고 말했는데요.

그는 “‘누군가 나에게도 저렇게 해줬으면 좋겠다’했는데 내가 하고 싶은 것을 다른 사람에게 해주면 좋으니까”라며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했습니다.

세상을 떠난 반려견과 똑닮은 인형을 선물받은 견주들의 반응

강형욱 또한 반려견 다올이를 먼저 떠나보냈기에 견주들의 마음을 잘 알기에 강형욱이 준비한 선물에 반려견을 떠나보낸 견주들의 마음이 조금이나마 위로되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영상에서는 세상을 떠난 반려견을 추억하고 싶어 찾아온 가족 4팀이 출연했습니다. 이날  떠난 지 1년이 된 나라 , 11개월 전 무지개를 건넌 깜지, 주인의 곁을 떠난지 3년이 된 까미, 세상을 떠난 지 7개월 된 풍이가 소개되었습니다. 

세상을 떠난 반려견과 똑닮은 인형을 선물받은 견주들의 반응
세상을 떠난 반려견과 똑닮은 인형을 선물받은 견주들의 반응

보호자들은 반려견을 회상하면서 “그냥 아파트 돌면서 같이 다녔던 곳을 다시 한번 돌고 싶다”. “가장 많이 사랑해주고 싶다”, “같이 여행 가고 싶다”.”지금은 같이 자고 싶다”

보호자들은 반려견과 다시 한번 만난다면 특별한 것이 아닌 아주 일상적인 생활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세상을 떠난 반려견과 똑닮은 인형을 선물받은 견주들의 반응

강형욱 훈련사는 이들을 위한 반려견과 똑 닮은 인형 선물을 공개했습니다. 인형을 본 보호자는 눈물을 터트리고 말았는데요.

세상을 떠난 반려견과 똑닮은 인형을 선물받은 견주들의 반응
세상을 떠난 반려견과 똑닮은 인형을 선물받은 견주들의 반응

마치 자신의 품에서 떠났던 반려견들이 그 모습 그대로 돌아온 것만 같은 인형들.

보호자들은 인형을 품에서 놓지 않고 정말 자신의 강아지인 것처럼 반려견을 추억하며 쓰다듬으며 애틋함이 느껴졌습니다.

세상을 떠난 반려견과 똑닮은 인형을 선물받은 견주들의 반응
세상을 떠난 반려견과 똑닮은 인형을 선물받은 견주들의 반응

이를 지켜보던 강형욱도 잠시 생각에 잠기더니 눈물을 펑펑 흘리고 맙니다. 그는 “우리 다올이 도 그랬는데…”. “내가 일부로 기억을 안 하고 있었나 보다”라고 말해 먹먹함을 안겼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