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년간 상자 속에서 명상한 스님이 발견되자 모두가 경악할 수 밖에 없었던 충격적인 이유

러시아 올란우데의 한 라마교 승려가 75년 전에 죽었던 승려의 시신에서 마치 살아있는 사람처럼 보존되어 놀라움을 안겨주고 있는데요. 과연 어떻게 된 일인지 알아보겠습니다.

온갖 종교를 가리지 않고 수도승들은 모두  뼈를 깎고 피를 토하는 극한의 수행을 해야 하는 엄청난 고행을 한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이러한 수행 끝에 비로소 해탈의 경지에 이를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죠. 

이러한 그들 수련은 그들에선 신성시되던 고행이지만 사실 평범한 사람들 눈으로는 상상도 못 할 일들이 많습니다. 그중에서도 수도승들이 하던 고행의 끝판왕은 바로 땅에 묻히는 고행인데요.

75년간 상자 속에서 명상한 스님이 발견되자 모두가 경악할 수 밖에 없었던 충격적인 이유

특히 불교 쪽에서는 살아있는 부처가 되기 위해서 반디스 해야 하는 수련이었다고 합니다. 물론 이러한 수련을 해왔던 수도승들은 대부분 평범하게 죽음을 맞았지만 이 고행 끝에 진짜로 살아 돌아오는 데 성공하는 수도승들도 있다고 합니다.

불교는 동양뿐만 아니라 서양에서도 아주 오랫동안 번성해오고 있었습니다. 심지어 러시아에서는 과거 15세기부터 불교 신자들이 존재했습니다.

75년간 상자 속에서 명상한 스님이 발견되자 모두가 경악할 수 밖에 없었던 충격적인 이유

이 신자들 중 특히 ‘다시도르죠 이티길로프’라는 사람이 유명했는데요. 그는 살아있는 동안 여러 가지 업적을 세워서 많은 사람들에게 존경을 받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사람이 진짜로 유명해진 건 살아있을 때보다 죽은 다음이었습니다. 그 이유는 한번 죽었다가 살아 돌아오는 데 성공했기 때문입니다.

이티길로프는 나이가 들고 마침내 죽음을 맞이할 때가 되었을 때 그는 화려한 장례식 대신 삼나무 상자에서 죽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자기한테는 그저 나무 상자 하나랑 부처를 상징하는 연꽃잎 하나만 있으면 된다고 했다는데요. 그의 의도는 불사가 허구가 아님을 입증하려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이티길로프는 유언을 남기는데요.  “나는 세상을 떠나는 것이 아니라 영원한 명상을 하러 떠나는 것이니 사후 75년 뒤 꼭 상자를 열어보라”라는 말을 남겼습니다.

이티길로프는 늘 생황해왔던 절의 한  방으로 들어가 연꽃을 손에 쥐고 눈을 감았습니다. 며칠 후 조용히 숨을 거두게 되었으며 제자들은 그의 유언대로 시신을 삼나무 상자에 담았죠.

그렇게 75년이 지나고 이티킬로프의 제자들은 유언에 따라 무덤을 열어봤더니  놀라운 광경이 눈앞에 등장했습니다. 시간이 수십 년이 지났으니 몸이 다 썩고 뼈가 남아야 정상인데 생각보다 멀쩡한 모습으로 상자에서 나와버린 것입니다.

75년간 상자 속에서 명상한 스님이 발견되자 모두가 경악할 수 밖에 없었던 충격적인 이유

이에 충격 받은 사람들은 그의 상태를 조사해보았고 분석 결과, 아티길로프는 사망 후 겨우 36시간이 지난 상태였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만약 36시간만 더 빠르게 열었다면, 어쩌면 살아있는 그를 만날 수도 모를 일이었다느 것이죠.

입회한 사람의 증언에 따르면, 시체 썩는 냄새도 전혀 없었고 심지어 얼굴과 코의 모양이 그대로 남아 있으며 피부의 탄력까지 살아 있었습니다.

75년간 상자 속에서 명상한 스님이 발견되자 모두가 경악할 수 밖에 없었던 충격적인 이유

이티길로프의 상태는 과학적으로도 이상한 형상으로 누구도 이 현상을 설명하지 못했습니다. 이에 충격을 받은 세상 사람들은 그의 사체를 조사해보기로 했습니다. 

이 시신의 내부를 좀 더 자세하게 알아보기 위해 시체의 피부, 머리카락, 손 등을 채취해서 연구를 해보았는데 놀랍게도 시신의 내부장기와 조직들이 산사람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처럼 보존되어 있었습니다.

무려 그의 세포는 아직까지 분열을 계속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또한 체중이 늘어나 있으며 체온도 약 18~34도 정도를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이 현상을 설명할 수 있는 과학자는 전무하다고 하죠.

도대체 어떻게 된 것인지 현재까지도 알려지지 않았지만 제자들은 그가 정말 부처가 된 거라고 생각해 사체를 절에다 모셔두었다고 합니다.

시신이 안치된  사원은 많은 불교신자들이 방문하는 유명한 순례지가 되었는데요. 소문에 따르면 때때로 눈을 뜨기도 한다고 합니다.

2016년에는 방범 카메라를 통해 방안을 천천히 움직이고 있다는 이티길로프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75년간 상자 속에서 명상한 스님이 발견되자 모두가 경악할 수 밖에 없었던 충격적인 이유
75년간 상자 속에서 명상한 스님이 발견되자 모두가 경악할 수 밖에 없었던 충격적인 이유

이 현상은 전 세계 전문가들과 불교 지도자들도 고개를 갸웃거리게 만들었던 현상이었는데요.

그는 분명 수십 년 전에 죽었는데 도대체 어떻게 된 것일까요? 정말 물리 영역을 뛰어넘는 불사가 실제로 존재하고 있다는 증거일까요?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