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기증으로 5명을 살리고 떠난 ‘6살 소녀’가 세상 떠나기전 엄마에게 남긴말…

이제 겨우 6살 어린 나이에 여러 사람에게 새 생명을 주고 떠난 소녀가 있습니다 .

중국 푸저우에 살던 ‘린 누오옌’은 예쁜 외모와 밝은 성격으로 가족은 물론 주변 사람들로부터도 많은 사랑을 받으며 자랐습니다.

장기기증으로 5명을 살리고 떠난 ‘6살 소녀’가 세상 떠나기전 엄마에게 남긴말...

장기기증으로 6세 소녀가 많은 사람들을 구하고 세상을 떠난 가슴 아픔이야기 입니다. 소년는 뇌종양을 앓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2년 전 환한 미소와 끼로 가족에게 기쁨을 주던 누오옌에게 갑자기 불행이 찾아왔는데요.

아이가 어느 날 갑자기 두통을 호소했고 부모는 아이를 데리고 병원에 갑니다.

진단 결과 충격적이게도 아이가 뇌종양 진단을 받게 됩니다. 부모는 갑작스러운 불행이 믿기 어려웠지만 아이에 대한 희망을 놓지 않았습니다.

장기기증으로 5명을 살리고 떠난 ‘6살 소녀’가 세상 떠나기전 엄마에게 남긴말...

하지만 아이는 상태는 점점 나빠지기 시작했다고 하는데요 너무 나도 어린 나이에 병상에서 힘든 치료를 해야만 하는 아이를 지켜보는 부모는 낙담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아이는 인공호흡기를 달고 고생하고 있을 때였습니다.

엄마, 나는 천사가 되고 싶어요. “제가 천사가 되면 엄마, 아빠, 언니가 하늘에 보일테니까요”라고 말했는데요.

그런 아이를 보며 소녀의 부모는 웃으며 딸을 쓰다듬어주는 것 밖에 할 수 있는게 없었습니다.

장기기증으로 5명을 살리고 떠난 ‘6살 소녀’가 세상 떠나기전 엄마에게 남긴말...

아이는 천사가 되고 싶다고 말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지난달 28일 누오옌은 호흡을 멈추고 뇌사 상태에 빠졌습니다.

부모님은 아이에게 천사가 되고 싶다는 간절한 소망을 이뤄주기 위해 아파하고 있는 어린아이들을 위하여 장기를 기증하기로 결정을 합니다.

아이의 부모도 결코 쉬운 결정은 아니었습니다.

아이의 어머니와 아버지는 장기를 적출하기 전 어린 딸의 몸을 만지고 눈물을 흘리며 이별을 하였습니다.

장기기증으로 5명을 살리고 떠난 ‘6살 소녀’가 세상 떠나기전 엄마에게 남긴말...

얼마 지나지 않아 아이는 죽어가는 다른 아이들에게 새로운 생명을 주기 위해 수술실로 향했습니다.

수술실 의료진은 짧은 인생 끝에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지만 많은 이를 구하고 천사가 된 누오옌에게 묵념했습니다.

누오옌의 간, 신장, 각막은 각각 5명에게 기증됐는데요.

아이의 부모는 누오옌의 몸의 일부분을 가지고 살아가는 어린아이들이 어딘가 건강한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다고 아니 딸이 어딘가에서 살아 있다고 느끼며 딸을 그리워했습니다.

장기기증으로 5명을 살리고 떠난 ‘6살 소녀’가 세상 떠나기전 엄마에게 남긴말...

아이는 비록 우리의 곁에는 살아 존재하지 않지만 천사가 되어 부모님에 곁에 남아있을 겁니다.

소중한 여러 명의 생명을 살린 고귀한 아이의 희생에 고개를 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