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뱃속에서 이제 막 태어난 아기 손에 꼭 쥐고 있던 물건에 모두가 경악하게 된 이유?

베트남 하이퐁 지역에 한 병원에서  귀여운 아기가 태어납니다. 아기는 태어나면서 손에 충격적인 물건을 꼭 쥐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아기가 엄마 배 속에서부터 줄곧 피임기구와 함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하이퐁국제병원 측은 이날 자궁 내 피임기구와 함께 태어난 아기의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아이가 손에 꼭 쥔 채 빨고 있는 플라스틱의 정체는 황당하게도 바로  피임 장치라고 하는데요.아이 엄마는  임신 전 당시 2세 계획이 없었던 산모가 피임 시술을 받았던 것입니다.

그가 시술한 자궁 내 피임 장치는 작고 신축성 있는 T-모양 플라스틱 장치로 자궁 내에 삽입하는 피임 시술입니다.

특히 경구 피임제와 같은 약물을 통한 피임 방법에 비해 피임률이 높으며 한 번 시술 후 신경 쓸 일이 없기 때문에 장기간 피임을 계획하는 여성들에게 효과적인 시술이라고 하는데요.

그런데 이 세상에 완전한 피임법은 없다는 말이 있듯이 해당 피임법 역시 장치를 착용하는 동안 98% 피임률, 즉 2% 미만의 여성이 임신할 가능성이 있다고합니다.

네티즌은 피임기구를 들고 태어난 아기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지 걱정을 하였는데요 다행이도  현재까지 산모와 아기 모두 별다른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아기는 태어날때 울음소리가 우렁찼으며 몸무게도 정상적인 신생아와 다름없이 아주 건강했다고 말합니다.

당시 산부인과 의사는  아기가 태어날때 손에 무언가를 들고 있어서 당황스러웠다며  이런상황이 매우  이색적이어서 사진을 찍게 되었다고  이렇게  큰 이슈가 될줄 몰랐다고 하는데요.

이어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산모와 아기 상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자궁 내 피임기구는 경구 피임약보다 피임률이 높고 한 번 시술 후 신경 쓸 일이 없어 장기간 피임을 원하는 여성에게 효과적인데요.

피임률은 98% 정도로 실패율이 비교적 낮습니다. 이번에 태어난 아기는 단 2%의 확률을 뚫고 세상에 나온 셈입니다.

전문가들은 자주 볼 수 없는 사례긴 하지만, 기구가 제자리에서 이동한 만큼 전혀 있을 수 없는 일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구리·황체 호르몬을 부가한 기구가 아니었다면 임신 확률이 더 높았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혹시나 모를  산모의 몸의 해롭게 하고  아기를 생명을 충분히 위태롭게 할수 있었던 사건이기 때문에  베트남 전역에서 아기가 무사히 태어난것에 대해  놀라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한편 자궁 내 장치 삽입은 생리통이 심해지거나 생리 양이 많아지는 등의 출혈과 통증이 동반될 수 있으면 삽입과 제거 과정에서도 자궁에 구멍이 생기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처럼 각종 부작용이 동반될 수 있는 만큼 피임 시술을 계획한다면 시술을 받으려는 자의 몸 상태를 잘 확인하는 것은 물론 적절한 의료진의 조치 하에서 시술이 이뤄져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