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털터리 되겠다더니 정말 빈털터리 된 미국의 억만장자”

1997 년, 세계적 수준의 면세점 CEO의 책이 발표되었을 때 언론이며 사람들은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됩니다.

CEO는 “척 피니 (Chuck Finney)”라고 불 였으며 1988 년 미국 경제 잡지는 그를 묘사했습니다. “부유하고 무자비하며 정통한 억만장자”로서 그러나 그의 책에서 ” 뉴욕 “이라는 이름으로 15 년 동안 지출 컨설팅 회사”는 약 2,900회 입니다.총 4.5 조원이 지출되었습니다.


놀랍게도 모든 돈 은 “기부”에 사용되었습니다.

15년만에 공개된 억만장자의 회계장부

척 피니는 한때 돈을 사랑하는 억만장자로 밝혀졌습니다.

그는 비밀리에 재산의 99 %를 기부했습니다.

뒤늦게 드러난 그의 선행에 많은 사람들은 찬사가 보냈습니다.

그런데 왜 수십억 원을 기부할 때 이름을 밝히지 않았을까요?

그는 어린 시절  어렵게 살아왔지만 그의 어머니는  어려운 이웃을 그냥  넘기지 못하고  항상 따뜻한 손길을 보냈다고 합니다.

차가 없어서 병원에 못 가는  이웃을 자신의 차에 태워 병원으로 데려다 주었다고합니다.

어머니는 항상 이런 말씀을 하셨다고 하는데요.

“자랑하지 마라” “받은 이의 부담을 덜어주고 싶다면 자랑하지 마라”

그의 어머니가 생전 수도 없이 강조했던 문장이었습니다.

그가 시크릿 돈을 준 이유는 어머니가 직접 좋은 일을 했기 때문입니다.

40대에 억 만장자가 되어 돈을 벌었지만 검소한 삶을 살았고 그의 이름으로 소유한 집이나 차가 없었습니다.

끼니는 항상 뉴욕의 허름하고 싸구려 신당에서 먹었고  그의 시계는 억만장자란 타이틀이 무색하게  고작 만 원이 조금 넘는 플라스틱 시계를 차고 있습니다.

그는 항상 비행기도 이코노미만 이용했다고 하는데요  또한  자선 사업에 동참하기를 적극적으로   권유하고 다녔다고 합니다.

2000년대 중반부터 현재까지 100만 달러(약 11억 원)를 기부했다고 하는데요. 모든 교육, 과학, 의료 및 인권의 날. 전 세계, 특히 베트남과 남아프리카 등에 기부했다고 전합니다.

그는 2020 년까지 모든 재산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지금까지 그가 사회에 기부한  금액은 총 8조 213억원을 기부했습니다.


“돈은 매력적이지만 아무도 동시에 두 켤레의 신발을 신을 수는 없습니다.  그는 말했다. “부자의 죽음은 부끄러운 일입니다.” 라는 명언을 남기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