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걸린 엄마가 갓난아이”를 두고 사망하자. 3일 동안 아기를 살려낸 강아지

한  빌라에서  어린 아기와 강아지를 두고 엄마는 죽었습니다.

엄마는 미혼모로 홀로 아이와 강아지를 키우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미혼모 엄마는 유서도 남기지 않고 그냥 사망하였는데 경찰에서 말하길 독극물을 먹고 자살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납니다.

엄마가 죽고 없는 빌라에서 강아지가 아이를 3일 동안 보살핀 것입니다.

"우울증 걸린 엄마가 갓난아이"를 두고 사망하자. 3일 동안 아기를 살려낸 강아지

미혼모 엄마는 숨진 지 3일이 지난 뒤에 발견되었고, 갓난아기를 살리기 위해 화장실 물을 자꾸 적셔 아이에게 목을 적셔주었다고 합니다.

엄마는 우울증을 앓았고 혼자 아이를 키울 자신이 없어 늘 죽고 싶다 죽고 싶다고 하였는데 어느 날 그녀는 정말 죽고 말았습니다.

그녀가 가장 사랑했던 것은 그녀의 딸아이와 토지라는 강아지였습니다.

그러나 그녀에게는 목숨보다도 더 소중한 아기와 강아지를 버리고 세상을 떠날 만큼 삶이 험난했던 것 같습니다.

그녀가 죽은 지 3일이 되던 날 옆집에서 개가 며칠째 너무 밤새 울어서 문을 따고 들어갔더니 ..

"우울증 걸린 엄마가 갓난아이"를 두고 사망하자. 3일 동안 아기를 살려낸 강아지


엄마는 싸늘한 시신이고 아이는 연신 개가 주는 물을 빨아먹고 있었답니다.


지금 현재 아기와 개는 오천여 명의 사람들이 자신이 수양부모가 되어 둘 다 잘 키워내고 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