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살려야겠다는 생각뿐이었어요…” 심장마비로 쓰러진 남자를 발견한 여고생들의 예상못한 행동에 사람들은 믿을 수 없다는 듯 놀라고 말았습니다

저는 인천 학익동에 살고 있습니다.  그날따라 몹시 추웠습니다.  날씨가 너무 추워서 집에 홀로 계신 어머니가 걱정이 되었습니다. 

서둘러 퇴근을 한 후 집으로 바삐 걸어가고 있는데  버스정류장 근처에서 심장마비로 쓰러진 남성이  고등학생으로 보이는 여학생들에게   목격되어  둘러싸여 있었습니다.

주변 목격자에 의하면 남성이 갑자기  가슴을 웅켜지며 쓰려졌다고 하는데요.

다행히 이 근처를 지나가던  김혜민·안예빈 양(18) 등 작전여고 2학년생 4명이  남성을 목격하고 곧바로 그에게 달려갔다고 하는데요.

다급히 남성의 마스크를 벗겼는데 입술색이 파랗게 변해 있었고  호흡을 제대로 못 하는 상태였다고 합니다.

김 양은 남성을 눕히고 침착하게 심폐소생술을 실행하였다고 하는데요. 이들은 학교 보건 동아리 소속으로 당일 학교 축제에서 우연히도 다른 학생들에게 CPR을 가르친 뒤 집으로 향하던 중이었다고  합니다.

우연히라는 인연이 필연이 되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던 순간이었습니다.  

하필 그날  여학생들이  축제에서 우연히도 다른 학생들에게 CPR을  진행했던 일이 있었고 , 그 길을 걸어갔다는 우연히 겹쳐서  남성은 목숨을 구하게 된것입니다.

이렇게   죽어가고 있던 남성은  여학생들이  빠르게  심폐소생술을 진행하였기에   소중한 목숨을 구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고작 고등학교 2학년의 어린 학생들입니다. 길거리에서 심장 마비로 쓰러진 60대 남성을 발견했을 당시 얼마나  고민이 되었을까요?

다행히 60대 남성은  살아났지만  만일 혹시라도 잘못되었을 경우 엄청난 트라우마로 남았을 겁니다. 간호사가 꿈인 학생들에게는  엄청난 용기가 필요했을 상황이었습니다.

이 학생들에 진정한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사실상  여학생들은 비틀거리는 남성을 보고는 처음엔 취객인 줄 알았으나, 남성의 얼굴을 도로에 정면으로 부딪쳤고 발작 증상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고는 주저 없이 그에게  달려가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김 양이 CPR을 하는 동안 다른 학생들과 보행자들은 남성의 몸을 핫팩으로 따뜻하게 데웠고, 팔다리를 주무르며 119에 신고했습니다.

이렇게   김 양이 응급처치를 잘해준 덕에  60대 남성은  119에 신속히 실려갈 수 있었고  골드 타임 4분안에  심폐 소생을 진행하였기 때문에   살아날 수 있었던  것입니다.

60대 남성는 평소 심부전을 앓아온 상태로, 이번 사고 역시 이에 따른 심장마비가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의사 선생님 말씀으로는 여학생들의 CPR 덕분에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았다고 한다. 여학생들  심폐소생술을 하지 않았다면 남성은  돌아가셨을 것”이라고 합니다.

간호사를 꿈꾸는 김 양은 “심정지라고 예상했다고 합니다. 애들이 뒤에서 할 수 있다고 한번 해보자고 북돋워 줘서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몇 분이 도와주셔서 힘을 얻고 같이 심폐소생술을 했다”고 말합니다.

이날 시,교육청은 김혜민 ,안예빈 양(18) 등 작전여고 2학년생 4명에게 ‘의롭고 용감한 학생’ 표창을 수여했는데요.

교육청 관계자는 “보건 동아리 소속 학생들이 당황하지 않고 쓰러진 시민을 구했다. 다른 학생들에게 모범이 되는 선행이라 표창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한남성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어려운  용기를 내어준 여학생들에게   진정한  박수를 보내며  저 또한  이들의 용기 있는 행동에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