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님을 왜 우리가 모셔야 돼?” 아들 집에서 눈치밥먹던 시아버지가 미안하다며 몰래 ‘이런 행동’을 하자 며느리는 그만 눈물을 펑펑 흘리고 말았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33살 주부입니다. 32살 때 시집와서 남편이랑 분가해서 살았고요. 남편이 어머님 돌아가시고 혼자 계신 아버님 모시자고 이야기를 하더라고요.

어느 누가 좋다고 할 수 있겠어요. 그 일로 남편이랑 많이 싸웠는데.. 위에 형님도 있으신데 왜 우리가 모셔야 하는지.. 아주버님은 대기업 다니셔서 형편이 정말 좋아요.

“아버님을 왜 우리가 모셔야 돼?” 아들 집에서 눈치밥먹던 시아버지가 미안하다며 몰래 ‘이런 행동’을 하자 며느리는 그만 눈물을 펑펑 흘리고 말았습니다.

그 일로 남편이랑 싸우고 볶고 거의 매일을 싸웠어요. 하루는 남편이 술 먹고 울면서

“엄마 돌아가시고 아버지 혼자 저렇게 계속 사시는데 이렇게 한 번만 부탁할게…
다른 거는 뭐든 하자는 대로 다 할 테니까 제발 이번만은… 부탁 좀 들어주면 안 될까?” 
라고 말했습니다.

어릴 적 남편은 엄청 개구쟁이였대요. 매일 사고 치고 다니고 해서 아버님께서 매번 뒷수습하고 다니셨다고 하더라구요.

“아버님을 왜 우리가 모셔야 돼?” 아들 집에서 눈치밥먹던 시아버지가 미안하다며 몰래 ‘이런 행동’을 하자 며느리는 그만 눈물을 펑펑 흘리고 말았습니다.

또 한 번은 골목에서 놀고 있는데 지나가던 트럭에 받힐 뻔 한 걸 아버님이 보시고 곧바로 구하시다가 그만 부딪히셨는데  그것 때문에 지금도 오른쪽 어깨를 잘 못 쓰신대요

아버님이 제 남편을 늦게 낳으셔서 지금 아버님 연세가 68세입니다. 환갑 넘으셨을 때도 노가다 하시면서 가족들 먹여 살리려고 고생만 하셨다고 합니다. 남편은 군대 제대하고 26살 될 때까지도 놀고 먹었더랍니다.

노가다를 오래 하다 보면 시멘트 독이라고 하나요? 하여튼 그거 때문에 손도 쩍쩍 갈라지고 겨울만 되면 많이 아파하신다고 하더라고요.

평생 모아 오신 재산으로 마련하신 조그마한 집 한 채도 아주버님이랑 남편 결혼 할 때 집 장만 해 주신다고 팔으셨고 지금은  전세방 얻어 사신다고 하구요.

“아버님을 왜 우리가 모셔야 돼?” 아들 집에서 눈치밥먹던 시아버지가 미안하다며 몰래 ‘이런 행동’을 하자 며느리는 그만 눈물을 펑펑 흘리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어머님까지 돌아가시고 아버님 혼자 계신 거 보니 남편은 마음 아파서 눈물이 자주 난다고 하더라구요.

저희요… 전 살림하고 남편 혼자서 버는데 한 달 150만 원 정도 벌어와요. 근데 아버님이 오시면 아무래도 반찬도 신경 써야 하고 여러 가지로 힘들 거 같더라구요..

그때 저도 임신해서 3개월이었는데 형님은  “우리가 아버님을 어떻게 보셔? 절대 안 돼!”라며 절대 못 모신다고 못 박으셨고

아주버님도 “그래.. 우리도 이제 애들 고등학교도 들어가야 하고 형편이 마냥 좋지만은 않아.. 너흰 아직 애도 없으니까 너네가 모시면 안 되겠니?”라며 말하시더라구요.

어떡합니까.. 저렇게 까지 남편이 말하는데… 그래서 넉달 전부터 모시기로 했습니다. 처음엔 아버님은 오지 않으시려고 자꾸 거절하시더라구요..

“늙은이가 가봐야 짐만 되고 눈치 보여.. 난 안 가련다!”

“아버지 그게 무슨 소리예요.. 제발 좀 같이 가세요!”

결국 넉달 전에 모시기로 하고 자꾸 거절하는 아버님을 남편이 우겨서 모셔 왔습니다. 모셔온 첫날부터 여러모로 정말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습니다.

“아버님을 왜 우리가 모셔야 돼?” 아들 집에서 눈치밥먹던 시아버지가 미안하다며 몰래 ‘이런 행동’을 하자 며느리는 그만 눈물을 펑펑 흘리고 말았습니다.

우리 아버님 매번 반찬 신경 써서 정성껏 차려 드리면 그걸 드시면서도 엄청 미안해하셨습니다. 가끔씩 고기반찬인 ㅏ맛있는 거 해드리면 안 잡수시고 두셨다가 남편 오면 먹이더라구요…

어쩔 땐 저 먹으라고 일부로 드시지도 않고… 그리고 식사하시면 곧바로 들고 가셔서 설가지도 하십니다.   하루는 방보고 집에 왔는데 

“어…? 아버님 지금 뭐 하세요??”

“어유… 그냥 할 일도 없고 해서 청소 좀 하려고”

“아니.. 왜 아버님이 걸레질을 하세요. 얼른 이리 주세요 빨리~”

“아휴.. 괜찮대도 내가 이게 편해서 그래”

“아버님 정말 왜 그러세요.. 빨리 주세요.”

아버님께 하지 마시라고 몇 번을 말씀드리고 뺏어도 보았지만 그게 편하시다며 결국 끝까지 다 청소하시더라구요.

제가 왜 모르겠어요. 이 못난 며느리 눈치 보이시니 그렇게 행동하시는 거 압니다. 저도 그래서 더 마음이 아픕니다.

“아버님을 왜 우리가 모셔야 돼?” 아들 집에서 눈치밥먹던 시아버지가 미안하다며 몰래 ‘이런 행동’을 하자 며느리는 그만 눈물을 펑펑 흘리고 말았습니다.

남편이 몰래 아버님 용돈을 드려도 그거 안 쓰고 모아 두었다가 제 용돈 하라고 주십니다. 어제는 정말 슬퍼서 펑펑  울었어요.

마치 제가 아버님께 죄인이라도 된듯해서 눈물이 왈칵 나오는데 참을 수가 없겠더라구요..

한 달 전쯤부터 아버님께서 아침에 나가시면 저녁때쯤 들어 오시더라구요. 어디 놀러라도 가시는 거 같아서 용돈을 드려도 받으시지도 않고 웃으면서 “다녀올게”하시며 매일 나가셨습니다.

그런데 어제 아래층 주인아주머니께 말씀하사는대….

“오다가 이 집 할아버지 봤는데 유모차에 박스 실어서 가던데?” 저는 이 말을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아버님을 왜 우리가 모셔야 돼?” 아들 집에서 눈치밥먹던 시아버지가 미안하다며 몰래 ‘이런 행동’을 하자 며느리는 그만 눈물을 펑펑 흘리고 말았습니다.

네… 그래요.. 아버님 아들집에서 살면서 돈 한 푼 못 버시는 게 마음에 걸리셨는지 불편한 몸 이끌고 하루하루 그렇게 박스 주우시면서 돈 버셨더라구요..

저는 그 이야기 듣고 밖으로 뛰쳐나갔습니다. 아버님 찾으려고 이리저리 돌아다녀도 안 보이시더라구요. 너무 죄송해서 펑펑 울었습니다.

남편한테 전화해서 상황을 설명하니 남편도 아무 말이 없더라구요. 저녁 5시 조금 넘어서 남편이 평소보다 일찍 들어왔어요.

“아버님을 왜 우리가 모셔야 돼?” 아들 집에서 눈치밥먹던 시아버지가 미안하다며 몰래 ‘이런 행동’을 하자 며느리는 그만 눈물을 펑펑 흘리고 말았습니다.

남편도 마음이 정말 안 좋은지 아버님 찾으러 나간다고 하곤 바로 나갔어요. 제가 바보였어요.

진작 알았어야 하는데… 며칠 전부터 아버님께서 저 먹으라고 봉지에 들려주시던 과일과 과자들이 아버님께서 그렇게 일해서 사 오신 것인지도 모르고…

못난 며느리 눈치 안 보셔도 되는데 그게 불편하셨던지 아들집 오셔서도 편하게 못 지내시고, 눈치만 보시다가 불편한 몸 이끌고 그렇게 일하고 있으셨다니…

친정에 우리 아빠도 고생만 하시다가 돌아가셨는데.. 돌아가신 아버님 생각도 나고 해서 한참을 펑펑 울었습니다. 

남편 나가고 한 시간 좀 넘어서 남편이 아버님이랑 들어 오더라구요..아버님 오시면서도 제 눈치 보시면서 뒤에 끌고 오던 유모차를 숨기시는 모습이 왜 그리 마음이 아플까요… 오히려 죄송해야 할 건 저인데요..

“아버님.. 정말 죄송해요…”

“아가.. 매일 나 때문에 내가 미안하다..”

아버님께서 매일 나 때문에 내가 미안하다면서 제 얼굴을 보면서 말씀하시는데 눈물이 멈추지 않았습니다.

“아버님을 왜 우리가 모셔야 돼?” 아들 집에서 눈치밥먹던 시아버지가 미안하다며 몰래 ‘이런 행동’을 하자 며느리는 그만 눈물을 펑펑 흘리고 말았습니다.

아버님 손을 처음 만져 보았습니다. 심하게 갈라지신 손등과 굳은살 박힌 손에 마음이 너무 아팠어요… 저는 아버님을 방안에 모시고 가서도 죄송하다며 그렇게 펑펑 울었습니다.

아버님 식사 챙겨 드리려고 부엌에 와서도 눈물이 왜 그리 그치지 않던지요… 셋이서 오붓하게 저녁을 먹었습니다. 밥 먹는데도 아버님 손을 보면서 자꾸 가슴이 아팠습니다..

오늘은 남편이 쉬는 날이라 아버님을 모시고 시내에 나가서 날이 쌀쌀하니 아버님 잠바 하나랑 신발 한 켤레를 샀습니다,

“아휴.. 난 괜찮대도 집에 잠바 있어~”

“아버님 자꾸 그러시면 제가 아버님 눈치 보여서 힘들어요!!”

이렇게 말씀렸더니 고맙다고 하시며 받으시더라구요.그리고 아버님 심심하실 까봐 케이블 tv도 신청했구요. 아버님께서 스포츠를 좋아하시는데 오늘 야구 방송이랑 낚시 방송 보시면서 너무 즐거워 하시더라구요.

조용히 다가가서 아버님 어깨를 주물러 드렸는데  제가 꽉 잡아도 부서질 것만 같은 그런 아버님의 어깨… 보기 보다 정말 왜소 하시더라구요. …

지금까지 고생만 하시고 자식 뒷 바라지 하시느라 평생 헌신하면서 살아오셨던 아버님의 그런 자취들이 느껴지면서 마음이 또 아팠습니다.

“아버님을 왜 우리가 모셔야 돼?” 아들 집에서 눈치밥먹던 시아버지가 미안하다며 몰래 ‘이런 행동’을 하자 며느리는 그만 눈물을 펑펑 흘리고 말았습니다.

남편한테 말했어요. 저  평생 아버님을 정말 친아버지처럼 생각하고 모신다고요.. 비록 지금은 아버님께서 불편해 하시지만 언젠가는 친딸처럼 생각하시면서 대해 주실 때까지 정말 잘 할거라구요…

아버님의 힘드신 희생이 없었으면 지금의 남편도 없었고 그랬다면 지금의 저와 뱃속의 사랑스러운 손자도 없을 거예요…

저 아버님 싫어하지 않고 정말 사랑해요 아버님.. 그러니 항상 건강하시고 오래오래 사셔야 돼요. 그리고 두번 다시 그렇게 일 안 하셔도 되요.

저 허리띠 졸라 메고 알뜰하게 살게요. 사랑해요 아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