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실한 배우였던 그가…파란만장했던 삶을 살았던 이유?” 세상 떠난 배우 김성민 5명에게 장기기증으로 새 생명 선물

1995년 연극배우로 연기에 첫발을 디뎠던 김성민은 원래 프로 골프 선수를 꿈꿨었다. 대학에서 사회체육학과를 전공한 그는 부상으로 인생 항로를 바꾸게 됐다.

2002년 MBC 일일극 ‘인어아가씨’로 안방극장에 데뷔하면서 그는 인생의 큰 전환점을 맞는다. 임성한 작가가 대본을 쓴 이 드라마는 당시 5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한 히트 작품. 첫 작품에서 남자 주인공을 맡은 김성민은 동료 장서희와 함께 스타덤에 올랐다. 그해 연말 MBC 연기 대상에서 신인상까지 받기도 했다.

이듬해 MBC ‘왕꽃선녀님’에도 남자 주인공으로 캐스팅된 김성민은 인기를 계속 이어갔다. 2006년에는 MBC ‘환상의 커플’에서 아내에게 꼼짝 못 하는 소심한 남편으로 등장해, 이미지 변신에도 성공하며 착실한 배우 이미지를 쌓아갔다.


김성민은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2009년 3월 KBS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에서 이경규, 김국진 등과 호흡을 맞추었던 그는 ‘김봉창’, ‘울보’ 등 별명을 얻으며 시청자들에게 널리 사랑받았다. 그해 연말 KBS 연예 대상에서 최고 엔터테이너상을 받기도 했다.


똑같은 해 MBC 드라마 <밥 줘>에서도 주연에 캐스팅되었습니다. 이런 활동에 힘입어 그해 연말 KBS 연예 대상에서 최고 엔터테이너상도 받았다. 이때 감격의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줬다.

인기 절정에 오르던 김성민은 서서히 추락하기 시작한다.

2010년 12월 4일, 김성민은 마약 사건에 연루된다. 필로폰 밀반입, 소지 및 상습 투약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된 후 구속되었습니다. 필로폰을 직접 밀반입해서 개그맨 등과 같이 유흥가 여성들과 뽕을 맞은 것으로 드러났다.

마약 투약 사건으로 구속되면서 김성민은 배우 인생에 큰 위기를 맞게 된다. 당시 그는 “저에게 실망하고 저로 인해 상처받을 모든 분과 우리 가족들과 제가 사랑한 사람들 모두에게 죄송하다”라는 글을 트위터에 남겼다.

김성민은 법정에서 마약에 손대기 시작한 것은 2007년부터라고 하며 당시 주식실패와 사기 등을 통해 어려움을 겪은 데다, 어머니까지 뇌경색으로 투병하자 정신적인 스트레스로 불면증에 시달렸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우울증과 조울증이 찾아왔고, 결국 마약에 빠져들었다고 한다.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이 선고됐으나,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된다.


본인의 반성문과 동료 연예인들의 탄원서가 재판부를 움직인 것이다. 이 사건으로 KBS와 MBC의 출연 금지 명단에 올라 사실상 지상파에서 퇴출 수순을 밟았다.

2012년 종합편성채널 JTBC 드라마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를 통해 방송에 복귀하며 재기를 노렸다. 2013년 똑같은 방송국에서 <더 이상은 못 참아>로 또 한 번의 드라마에 출연했어요.

2013년에는 4살 연상 치과의사 이모 씨와 결혼해 가정을 꾸리는 등 다시 안정적인 삶을 이어가던 그였다.

하지만 2015년 3월, 집행유예 기간 중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되면서 팬들에게 큰 실망을 안겼다.

김성민은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2016년 1월 9일 만기 출소했어요. 그는 연예계 복귀 의지를 강력하게 피력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큰 좌절감을 느꼈다.

이후에 한동안 방황을 지속되었고 그해 6월 24일 김성민은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술에 취해 2~3분간 아내와 심하게 다퉜다. 그리고 욕실에서 자살을 기도했어요. 발견 직후 서울 성모병원으로 후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그렇게 이틀이 지나 6월 26일 오전 2시쯤 의료진은 뇌사 판정을 내렸다. 김성민의 가족은 평소 그의 뜻에 따라 의료진에 장기기증 의사를 밝혔고, 각막, 신장, 간을 기증해서 5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떠났습니다. 그의 나이 44세였다.

연기자로, 예능인으로 많은 이를 웃고 울게 했던 김성민의 자살 소식은 팬들에게는 큰 충격이 아닐 수 없었다. 동료 연예인들도 비통에 빠졌다.


김성민의 시신은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된 후 경기도 안성에 있는 유토피아 추모관에 유해가 안치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