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고에 갇혀서 얼어 죽을뻔한 여성을 구한 뜻밖의 인물… 그의 한마디에 여자는 눈물을 흘리고 맙니다.

어느 날 항상 그러듯이 별다른 일 없이 출근길에 올랐습니다.

오늘 자기 자신에게 일어날 엄청난 일을 감히 전혀 짐작할 수 없었을 테니까요.

저는 회사 업무상 냉동식품 관련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냉동고에 자주 드나들어야 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항상 그러듯이 오늘도 별다른 일없이 냉동식품창고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평생 잊을 수 없는 사고가 발생하고 맙니다
열여있던 냉동고 문이 닫혀버리는 사건이 발생하고 말았습니다.

깜짝 놀란 저는 목이 터지도록 소리치며 도움을 청했지만, 문밖에서는 아무런 반응도 없었습니다.

무서운 정적이 흐르는 가운데, 저는 ‘내가 여기에서 얼어 죽는 건가?’ 생각하며 절망감에 울기 시작했습니다

5시간이나 지났지만 여전히 아무런 기척도 없었습니다.

몸은 이미 감각이 없을 정도로 얼어 있었습니다.

죽음에 공포는 점점 커져만 갔고 정신은 희미해졌습니다.

그때, 냉동 창고 문틈으로 빛이 들어오면서 누군가 문을 열었습니다! 자세히 보니 뜻밖에도 경비원 아저씨가 서 있었습니다!

그렇게 기적적으로 구조되고 난 후, 저는 경비원 아저씨에게 어떻게 자기가 거기에 있는 줄 알았냐고 물어봤습니다.

경비원 아저씨가 냉동 창고 문을 연 건 정말 뜻밖의 일이었으니까요.

경비원 아저씨는, 자기가 공장에 온 지 35년이 됐지만 저 말고는 누구도 인사하는 사람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저는 습관처럼 항상 늘 아침에 출근하면서 “안녕하세요!” 하고, 또 퇴근해서 집에 돌아갈 때는 “수고하세요!”라며 인사를 건넸습니다.

경비 아저씨는 항상 인사를 건네는 제가 보이지 않아서 이상하게 느꼈다고 했습니다.

분명 아침에는 반갑게 인사를 건네던 여직원이 퇴근 시간이 됐는데도 저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경비원 아저씨는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어 공장 안을 여기저기 찾아다니다가 냉동창고까지 확인해 봤던 것입니다.

경비 아저씨는 말합니다. 그저 건물이나 지키는 노인네로 생각할 뿐 다른 직원들은 나를 같은 직원으로 대우하지 않았습니다. 오직 당신만이 항상 웃어주며 내게 인사를 했습니다.

나는 비록 작은 친절이지만 당신에게 사람대접받는다는 생각을 하며 오고 가는 출퇴근길에 당신이 건넨 인사에 힘이 났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날마다 건넨 그 짧은 인사 한마디가 소중한 생명을 구했던 것입니다.

냉동창고에 갇힌 소중한 생명을 구해준 것은 바로 습관처럼 행동하는 친절 때문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