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돈 들고 온 할아버지를 ” 8년째 모른 척 국수 대접하는 사장님이 전한 이 말에 모두가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가슴 뭉클한 이야기는 거친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위안을 줍니다.

홀로 힘들게 사는 할아버지가 배고프지 않게 무한한 선행을 베풀어 주신 국수 가게 부부의 이야기가 전해지자 많은 누리꾼들은 “돈쭐 내주러 가야겠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한 할아버지는  오늘도  국수집에서  할머니에게  돈을 주고 국수를 사려고 합니다.

사실 할아버지는 가짜 돈을 색연필로 그려서  허술하게 만든 가짜 돈을  가지고 와서 국수를 삽니다.

"가짜 돈 들고 온 할아버지를 " 8년째 모른 척 국수 대접하는 사장님이 전한 이 말에 모두가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중국 윈저우   10년 동안  국수 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부부는 친아들을 사고로  세상을 떠나보내고 어려운 형편의 할아버지의 딱한 사정을 알게 되고  무료로 국수를 드리고 있다고 하는데요.

공짜로 먹는 국수가 미안했던  할아버지는  고마움에 표시로 가짜 돈을 그렸다고 합니다.

이들은 인연은 8년 전으로 거슬로 올라가는요 .국수집 부부가  가게를 운영하기 전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8년 전   할아버지는  목숨과도 바꿀 수 없는 귀한 아들을 잃고 세상에 혼자 남게 됩니다. 경제적인 능력이 없는 그는 어려운 형편에  식사를 해결할 능력조차 없었다고 하는데요.

이들 부부는  할아버지의 안타까운 사연을 알게 되었고  할아버지에게  무료로 국수를 드시게 했습니다.

"가짜 돈 들고 온 할아버지를 " 8년째 모른 척 국수 대접하는 사장님이 전한 이 말에 모두가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할아버지는  이들 부부에게 너무 고맙지만 돈이 없어  돈을 낼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보니..너무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할아버지는 비록 가짜 돈이지만  정성스럽게 돈을 색연필로 그려서  국수를  사 먹을수 있었습니다.

"가짜 돈 들고 온 할아버지를 " 8년째 모른 척 국수 대접하는 사장님이 전한 이 말에 모두가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물론  돈 아무런 가치를 증명할 수 없지만  국수집 부부는 할아버지가  배고픈 모습을 볼 수 없다며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께 어려운 사람을 도우며 살아야 한다고 배웠다고 전합니다.

세상에는 정말 천사 같은 사람들이 많습니다. 자신보다 더 어려운 처지에 놓인 사람들을 돕기 위해 항상 노력하는 사람들이 존재하고 있는 한  아직도 살만한 것 같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