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똥? 아직도 해장된다고 믿나요?” 술 마신 다음날 미친듯이 설사하는 술똥의 비밀

애주가들이 소주와 맥주를 혼합하여 술자리에서 폭탄주를 마시곤 합니다. 간단히 마시는 경우가 아닌 과음을 해서 술 마신 다음날 하루 종일 설사로 인해 화장실을 들락거리는 경험 해보신적 있으신가요?

술을 마시고 나면 꼭 설사를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매번 다른 안주를 먹었는데도 항상 설사를 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그 이유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술 마시면 설사하는 원인

술의 주성분인 알코올이 체내에서 어떠한 대사 과정을 거치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술을 마시면 구강 점막과 식도를 거친 다음에 위로 이동을 합니다.

이동하는 과정에서도 알코올을 소량 흡수하고 위에서 20%~30% 정도의 알콜을 흡수합니다. 나머지 알코올은 소장으로 이동하고 소장에서 ~70%~80% 정도의 알코올을 흡수하게 됩니다.

흡수한 알콜은 간에서 알코올 탈수 수소 효소에 의해 아세트알데하이드로 분해되는데 과음하게 되면 마이트로손 에탄올 산화 체계가 일시적으로 활성화가 되어 알코올을 아세트 알데하이드와 초산으로 분해를 시켜 버립니다.

아세트 알데하이드는 독성물질로 체내에 축적되면 어지럼증이나 구토 두통등을 유발하게 됩니다.

또한 술을마시게 되면 “알코올이 장점막 융모를 자극하기 때문입니다”장점막 융모는 장내 음식물의 수분, 영양소 등을 흡수하는데 이 기능이 떨어지면서 변이 묽어진다”라고 합니다.

알코올이 장을 자극하면서 장 근육 운동이 빨라지고, 이로 인해 수분이 장으로 충분히 흡수되기 전 변이 배출되는 것도 원인”이라고 하는데요

알코올이 소화액 ‘담즙’ 분비를 방해해 음식물 소화가 잘 이뤄지지 않는 것도 영향을 미친다고 하니 평소 장이 예민한 과민성 장증후군 이 있는 분들은 술 마신 후 설사를 겪는 일이 당연한 결과입니다.

설사를 예방하는 방법

도수 높은 술이나 맥주 같은 발효주는 설사 증상을 더 잘 유발해 자제해야하며. “도수 높은 술은 장점막 융모를 더 많이 자극하고 맥주, 와인, 막걸리 등 발효주는 ‘당’ 함량이 높아 설사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일부 당은 대장에 남아 수분을 머금는 성질이 있기 때문입니다. 또, 술을 공복에 마시지 말고 술 마시는 중 안주·물을 자주 섭취해 체내 알코올을 최대한 희석하는 것이 이후 설사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기름진 안주는 장에 잘 흡수되지 않아 증상을 악화할 수 있어 피해야 합니다.

변비가 있는 사람은 술을 마시면 일시적인 배변 효과를 볼 수는 있지만, 반복되면 변비가 악화될 수 있으므로. 알코올이 소변량을 늘려 체내 수분량이 줄면 변이 딱딱해져 변비가 심해지기 때문입니다.

결과적으로 반복된 음주는 신체 소화기관의 영구적인 손상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잦은 음주로 인해서 발생될 수 있는 질환으로는 대장암과 위암, 간암 등이 대표적인데요.

현대인들의 반복된 음주 습관으로 인해, 발생 질환 정도가 빈번해지고 있다고 합니다. 이유가 어찌 됐든, 각 기관의 기능이 점점 망가지기에 가장 먼저 나타나는 증상이 설사라고 합니다.

설사를 예방하는 안주

오히려 잘못 섭취한 안주는 소화를 더디게 하여 장의 활동력을 떨어뜨리게 됩니다. 많은 이들이 착각하는 음주 습관 중 안주에 대한 오해가 가장 많다고 하는데요.

단지 위장 보호 등의 목적으로 적절히 안주를 먹는 것 자체가 도움이 된다는 생각인데요. 그 반대로 소화에 좋지 못한 안주의 경우 장 활동을 더디게 하여 설사를 유발한다고 합니다.

되도록 수분이 많고 소화가 잘되는 안주를 섭취하세요.다양한 과일을 안주로 드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안주 외에도 지방 성분이 많지 않은 안주 등이 소화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좋아하는 치킨의 경우, 매우 기름지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소화가 잘 되지 않아 설사를 유발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