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보호소에서 안락사 위기”에 처했던 유기견이,새 주인으로 부터’이제 우리 집으로 가자’라는 말에 참았던 눈물을 보인 사연…

유기 동물 보호소에서 안락사 위기에 처했던 유기견 한 마리가 새로운 주인을 만나 입양되는 과정을 담은 사진 한 장이 SNS에 올라와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오랜 기간 동안 좁은 철창 안에서 지내면서도 항상 밝은 모습을 잃지 않았던 녀식이라고 하는데요.

하지만 마지막  순간만큼은 조금 다른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동안 정들었던 곳을 떠나야 한다는 걸 아는 건지 아니면 새 주인에게 입양되어서 기뻐서  눈물을 흘리는지는 알 수 없지만.. 주인을 맞이하고 강아지가 흘리는 눈물을 보는 사람들은 가슴이 먹먹해집니다.

"동물 보호소에서 안락사 위기"에 처했던 유기견이,새 주인으로 부터'이제 우리 집으로 가자'라는 말에 참았던 눈물을 보인 사연...

공개된 사연에  따르면  유기견 보호 센터에서 봉사를 간 한 여성은 유독 자신을 따르는 강아지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강아지는 여성이 봉사활동하는 내내 졸졸 따라다니며 애교를 부렸다고 하는데요.

그녀는  녀석이 밝은 모습을 하고 있지만 어딘지 모르게 슬픈 사연이 표정에  담겨있어 보여  안쓰럽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봉사가 끝날 무렵  강아지가 하루 종일  그녀를 따라다녀서인지 아니면 필연이었는지  어느새  정이 들어버린 그녀는 

강아지를 두고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았고  한참 동안 고민을 하게 되었습니다.

녀석이 그녀를 쳐다보면서  “제발 저 좀 데려가주세요”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고 했습니다.

여성은 고심 끝에 결단을 내리게 되었고   녀석에게 ” 이제 우리 집으로 가자.”라고 말했습니다.

그 순간 유기견 눈에서 믿을 수 없는 눈물이 흘러내렸다고 합니다.

이렇게 이제 가족이 생긴 유기견은  행복한 나날만 남았습니다. 아마도 기쁨에 눈물이었겠죠?

"동물 보호소에서 안락사 위기"에 처했던 유기견이,새 주인으로 부터'이제 우리 집으로 가자'라는 말에 참았던 눈물을 보인 사연...

이후 눈물 흘린 유기견 강아지의 사연이 SNS에  퍼지자  네티즌들은..

” 얼마나 기뻤으면..”

” 그동안 얼마나 힘들었으면 이제 행복하게 살아라.”

”  가슴이 먹먹해집니다.”

”  새 주인과 함께 행복하렴.”

”  이제 울지 말고 행복하고 건강하게 살아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고 합니다.

”  가족은 그 자체로도 정말 행복하게 만들어주죠.”

동물은 아무 죄가 없습니다. 해마다 버려지는 유기견들은 자신이 버려졌다는 사실도 모르고 버려집니다.

그리고 버려진 그 자리에서 평생 자신의 가족을 기다린다고 합니다.

새로운 주인 품에 안겨  떠나는 유기견의  모습을 보는 보호소 관계자와 자원봉사자들은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이제 부디 앞으로는  행복하기만을 바라면서….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