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기 전에 한 번은 꼭! 기부하고 싶었습니다.” 기초수급자로 어렵게 사는 할머니는 평생 모은 전 재산 2400만 원을 남몰래 기부한 사실이 알려지며..사람들은 눈시울을 적셨습니다.

서울 동대문구에 거주하고 있는 80대 기초생활수급자 할머니가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2400만 원을 장학금으로 기부한 소식이 화제가 되었습니다. 할머니는 자신의 선행을 조용히 밝히지 않고 기부하고 싶어 했습니다.

할머니는 일생 동안 정부의 생계지원을 받아 기초생활수급 생활을 하였지만, 자신의 어린 시절 가난으로 공부를 못한 남동생의 유산과 형제들이 모은 돈으로 기부금을 내놓았습니다.

할머니는 자신이 어릴 때 가난으로 공부를 못한 것이 아쉽다며, 어려운 학생들이 꿈을 잃지 않고 노력할 수 있도록 희망이 되고자 했습니다.

"죽기 전에 한 번은 꼭! 기부하고 싶었습니다." 기초수급자로 어렵게 사는 할머니는 평생 모은 전 재산 2400만 원을 남몰래 기부한 사실이 알려지며..사람들은 눈시울을 적셨습니다.

할머니의 큰 기부금에도 불구하고 주민센터 직원들은 다시 한번 생각해 보라고 하였지만, 할머니는 더 이상 욕심을 부리지 않고 어려운 곳에 장학금을 사용하길 바란다며 직원들에게 부탁했습니다.

이에 달서구는 할머니의 뜻을 존중하여 “달서인 장학재단”에 장학 기금으로 전달하기로 하였습니다.

할머니의 이번 기부금으로 인해 어려운 학생들은 더 많은 기회를 갖게 되어 열심히 공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할머니의 따뜻한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와 격려가 되는 좋은 소식이 되었습니다.

"죽기 전에 한 번은 꼭! 기부하고 싶었습니다." 기초수급자로 어렵게 사는 할머니는 평생 모은 전 재산 2400만 원을 남몰래 기부한 사실이 알려지며..사람들은 눈시울을 적셨습니다.

할머니의 이번 기부는 많은 이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으며, 기부 문화를 확산시키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할머니의 선행은 모두에게 큰 용기와 격려를 주었으며, 자신의 작은 기부가 누군가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켜 주었습니다..

할머니의 이야기는 우리 사회에서 자신의 일생 동안 받았던 지원에 보답하고자 하는 마음을 보여주는 좋은 예시입니다. 

이러한 보람찬 일들이 더 많아지기를 바라며, 할머니의 소중한 선행에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