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도와주세요.”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40 남성을 한 군인이 발견하고 심폐소생술로 인명구조…표창 거절하고 ‘몰래’ 선행

안녕하세요, 여러분. 오늘은 육군사관학교에서 일어난 훌륭한 선행에 대해 이야기해 보려고 합니다. 육군사관학교 체육학처에 소속된 최영환 대위님이라는 분이 있습니다.

최 대위님은 육사 70기 출신으로, 현재 서울대 체육교육과 대학원에서 위탁교육을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난달 15일, 최 대위님은 체육관에서 운동을 하고 있던 중에 놀라운 일을 하셨습니다.

"제발 도와주세요."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40 남성을 한 군인이 발견하고 심폐소생술로 인명구조…표창 거절하고 ‘몰래’ 선행

체육관에서 운동을 하고 있던 최 대위님은 갑자기 주변에서 한 남성이 쓰러지는 것을 보았습니다. 남성은 의식을 잃고 숨도 쉬지 않았습니다.

최 대위님은 바로 남성의 곁으로 달려가 심폐소생술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동료 연구원들도 119에 신고하고 자동심장충격기를 가져와서 응급조치를 도왔습니다. 최 대위님은 10분 동안 심폐소생술을 계속했습니다. 그 결과 남성의 의식이 돌아왔습니다. 그때 119 구조대가 도착해서 남성을 병원으로 옮겼습니다.

최 대위님의 신속하고 정확한 응급조치 덕분에 남성은 후유증 없이 건강을 되찾았습니다. 관할 소방서는 최 대위님의 훌륭한 성과를 인정하고 서울시 표창을 건의했습니다. 하지만 최 대위님은 군인으로서 당연한 일을 했다며 표창을 거절했습니다. 또한 주변에도 자신의 선행을 알리지 않았습니다.

최 대위님의 선행은 서울대 체육교육과가 육사 측에 사실을 전달하면서 군에 알려졌습니다. 육사는 최 대위님의 성실하고 겸손한 모습에 칭찬과 감사를 표했습니다. 

최 대위님은 “위급한 상황에서도 배운 것을 잊지 않고 실천했을 뿐”이라며 “교육 후 육사로 복귀해 스포츠의학 분야에서 터득한 지식을 바탕으로 국가와 국민에 헌신하는 정예 장교를 양성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제발 도와주세요."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40 남성을 한 군인이 발견하고 심폐소생술로 인명구조…표창 거절하고 ‘몰래’ 선행

여러분, 이렇게 용감하고 훌륭한 장교가 우리 육군에 있다는 것이 얼마나 자랑스러운 일인지 아시겠죠? 최 대위님의 선행에 박수를 보내며, 위급한 상황에서도 우리의 안전을 지켜주는 군인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입니다.

최 대위님의 선행은 우리에게 군인의 본분과 책임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합니다. 최 대위님께서는 육군사관학교에서 스포츠의학을 전공하셨습니다.

최 대위님은 위탁교육을 통해 스포츠의학 분야에서 더욱 성장하고 있습니다. 최 대위님은 스포츠의학을 통해 군인들의 체력과 건강을 관리하고 개선하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또한 스포츠의학을 통해 군인들이 부상이나 질병에 걸리지 않도록 예방하고, 만약 그런 상황이 발생하면 신속하고 정확하게 응급조치할 수 있는 방법을 배우고 있습니다. 최 대위님은 이러한 지식과 기술을 실제로 적용하면서, 위탁교육 중에도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영웅이 되셨습니다.

"제발 도와주세요."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40 남성을 한 군인이 발견하고 심폐소생술로 인명구조…표창 거절하고 ‘몰래’ 선행

여러분, 최 대위님의 이야기를 들으시면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저는 최 대위님께서는 우리나라의 자랑스러운 장교이시며, 우리 모두가 본받아야 할 모범이라고 생각합니다.

최 대위님께서는 자신의 전공분야에서 끊임없이 배우고 연구하면서, 국가와 국민에게 헌신하는 정신을 보여주셨습니다.

또한 최 대위님께서는 위급한 상황에서도 당당하게 나서서 심폐소생술로 남성의 생명을 구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선행을 주변에 알리지 않으시고, 표창도 사양하시는 겸손한 모습도 보여주셨습니다.

X

Leave a Comment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