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정신 차리세요!” 길가에 쓰러진 할머니를 부축해 집까지 같이 간 여중생은 독고 노인인 할머니에게 자신의 용돈을 털어 ‘이것’을 건네자 할머니는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홍성여자 중학교 1학년 4반 김민지 학생은 어느 날 저녁, 집에 가는 길에 쓰러져 있는 할머니를 발견하게 됩니다.

학생은 쓰러진 할머니에게 망설임 없이 달려가 할머니의 상태를 확인하고 부축해서 댁에까지 함께 동행을 하게 됩니다.

"할머니 정신 차리세요!" 길가에 쓰러진 할머니를 부축해 집까지 같이 간 여중생은 독고 노인인 할머니에게 자신의 용돈을 털어 '이것'을 건네자 할머니는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민지 양은  그것만으로  끝나지 않았습니다. 할머니는 독거노인으로  혼자 어렵게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인근 마트에서  갖고 있던 용돈으로 할머니가 드실 만한  음식을  샀다고 하는데요.

할머니가 무엇을 좋아하실지 몰라  두부, 차, 뻥튀기를 구입해 할머니 댁으로 찾아갔습니다. 어린 할 생이 돈이 얼마 없을 테지만 자기 용돈으로 할머니 간식을  사서  할머니에게 찾아가게 된 것입니다.

"할머니 정신 차리세요!" 길가에 쓰러진 할머니를 부축해 집까지 같이 간 여중생은 독고 노인인 할머니에게 자신의 용돈을 털어 '이것'을 건네자 할머니는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할머니 집  문이 잠겨 있었고 난감해 하던 상황이었습니다.  한참을 고민하던 학생은  그때 대문에 부착되어 있던 연락처로 전화를 걸었습니다. 전화를 받은 사람은 제주도에 살고 있는 할머니의 딸이었는데요.

학생은 차근차근 할머니가 길에 쓰러져 있었고  할머니가 걱정되어  오늘 할머니가 좋아하실만한 간식을 사서 드리러 왔는데  집 문이 잠겨 있어서 전화를 하게 되었다고  차근차근 설명을 하였다고 합니다.

이렇게  아무도 모르게 따뜻한 마음씨로 할머니에게 선행을 베푼  학생의  행동은  조용히 지나갈 뻔했지만  전화를 받은  할머니의 따님이  감 학생의  선행에 감동하여 김 민지 학생이 다니는 학교로 전화해 감사의 말을 전하게 되어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할머니 정신 차리세요!" 길가에 쓰러진 할머니를 부축해 집까지 같이 간 여중생은 독고 노인인 할머니에게 자신의 용돈을 털어 '이것'을 건네자 할머니는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렇게 민지 양의 선행이 알려지게 되었고 학교장은 교장실로  민지 양을 불러 칭찬을 하고 홍성교육지원청 교육장 표창을 수상하였습니다.

김민지 학생은 이런 일이 있고 나서도 겸손하고 착한 성격을 유지했고. 그녀는 학교에서도 성실하게 공부하고 친구들과 잘 지내며 교사들의 신뢰를 받고 있습니다.

민지 양은 특히 영어와 수학에 뛰어났고, 그녀는 자신의 꿈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고 싶었다.” 라며 민지 양은 할머니를 구한 일이 자신의 꿈에 한걸음 더 가까워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