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모에 임신중인데 너무 배고고파요…” 미혼모 손님이 눈물로 ‘외상’ 요청을 하자 가게 사장님은 음식을 내주었고, 돕고 싶어 찾아간 여성의 ‘모습’에 사장님은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어느 날 들어온 주문, 자신을 ‘임신한 미혼모’라며 외상을 요청하는 배달 고객에게 선뜻 음식을 제공한 사장님의 후일담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었습니다.

해당 내용은 지난 2일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자신을 ‘미혼모라고 하신 손님 음식 보내드린 후기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가게 점주 A씨는 “미혼모인데 돈이 없다고 해서 속는 셈 치고 음식을 보내줬다”다며 참치마요밥과 야채죽을 주문한 배달 고객에게 외상을 해줬다고 밝혔습니다.

"미혼모에 임신중인데 너무 배고고파요..." 미혼모 손님이 눈물로 '외상' 요청을 하자 가게 사장님은 음식을 내주었고, 돕고 싶어 찾아간 여성의 '모습'에 사장님은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해당 글은 주요 매체에 기사화되면서 화제가 되었고 그는 “내가 쓴 글에 그렇게 많은 조회수, 댓글이, 달릴 줄 몰랐다. 나는 그렇게 좋은 사람, 따뜻한 사람이 아니다”라며 “초등학생 딸 둘이 있는 애 아빠 입장에서 든 마음이었다. 그렇게. 선행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겸손함을 나타냈습니다.

애초에 주말에 돈을 보내주겠다고 말했지만, 지난 1일 오전에야 돈을 받을 수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미혼모에 임신중인데 너무 배고고파요..." 미혼모 손님이 눈물로 '외상' 요청을 하자 가게 사장님은 음식을 내주었고, 돕고 싶어 찾아간 여성의 '모습'에 사장님은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A 씨는 고객에게 연락해 “도움을 주고 싶다”는 뜻을 밝혔고 설득 끝에 아내와 함께 고객이 사는 원룸을 방문했습니다.

그런데 생각지도 못한 반전에 가게 사장님은 놀라고 말았습니다. 

자신을 미혼모라고 소개했던 배달 고객은 10대 여성이었고 실제 미혼모가 맞았습니다. 알고보니알고 보니, 고객은 자신과 구면이었고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었습니다.

그가 매장을 직접 관리하던 시절 친구들과 자주 찾아왔던 여중생 B양이 외상 고객이었던 것입니다. 19살이 된 B양은 원룸에서 홀로 지내며 아르바이트와 제과기능사 시험을 변행하고 있었습니다.

B양이 A 씨에게 외상을 요청한 것도 아르바이트 비용이 늦어졌고, 배고픔에 도저히 버틸 수 없어 고민 끝에 내린 결정이었습니다.

"미혼모에 임신중인데 너무 배고고파요..." 미혼모 손님이 눈물로 '외상' 요청을 하자 가게 사장님은 음식을 내주었고, 돕고 싶어 찾아간 여성의 '모습'에 사장님은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A 씨는 B양의 냉장고를 열어보았고 그날 자신의 매장에서 주문한 참치마요밥과 야채죽이 밀폐용기 2개,1개로 나눠 담겨있었습니다.

그 이유를 물어보니 “(아르바이트)돈이 언제 들어올지 몰라 배고플 때 먹으려고 나눠놨다”라고 말해 울음바다가 됐다고 전했습니다.

"미혼모에 임신중인데 너무 배고고파요..." 미혼모 손님이 눈물로 '외상' 요청을 하자 가게 사장님은 음식을 내주었고, 돕고 싶어 찾아간 여성의 '모습'에 사장님은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그렇게 A 씨는 아내와 상의 끝에 B양의 ‘키다리 아저씨’가 되기로 결심했습니다.

그의 아내는 애 둘을 출산함 경험을 발휘해 B양과 병원에 같이 가기로 했고 A씨는 B양을 자신의 가게에 시간제 직원으로 채용했다고 합니다.

A씨는 “배가 불러와서 제법 태가 나도 다른 사람 눈치 안 보고 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어 문자를 받고 믿었던 부분이 사실이라는 점은 좋았는데, 실제로 이 친구를 만나 사정을 듣고 보니 왜 기분이 좋았을까 싶었다”며 “차라리 거짓이었던게 더 좋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잊히질 않는다”며 글을 끝냈습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