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성마비로 아픈 오빠와 가족 생계 위해”… 22살 꽃다운 나이, 버스 기사가 된 여동생의 사연…

25살 어린 여성이 시내버스를 운전하고 있는 이야기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뇌성마비로 아픈 오빠와 가족 생계 위해”... 22살 꽃다운 나이, 버스 기사가 된 여동생의 사연...

김혜원 씨는 부천에서 시내 버스를 운행하는 기사입니다. 그녀는 22살부터 버스 운전 일을 시작했으며, 가슴 아픈 사연을 겪었습니다.

그 사연은 그녀의 뇌성마비를 앓고 있는 오빠와 관련이 있습니다. 오빠는 3살부터 뇌의 손상으로 인해 운동기능 장애를 겪고 있으며, 그를 위해 부모님은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뇌성마비로 아픈 오빠와 가족 생계 위해”... 22살 꽃다운 나이, 버스 기사가 된 여동생의 사연...

그녀는 어린 시절부터 오빠를 보호하고 사랑했으며, 현재도 그녀의 일정은 오빠를 돌보는 일과 함께합니다.

혜원 씨는 부모님과 함께 버스 운전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열심히 일하고 받은 월급의 대부분을 부모님에게 드리며, 그들의 생계를 위해 노력합니다.

그녀는 버스 운전이 힘든 일이지만 계속하다 보면 재미있어진다고 말하며, 가족을 위해 일하는 것이 행복하다고 얘기합니다.

그녀의 꿈은 오빠에게 편안한 집을 마련해 주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그녀는 더욱 노력하며 일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그녀의 이야기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으며, 많은 이들이 그녀의 노력과 사랑에 감동하고 응원하고 있습니다.

“뇌성마비로 아픈 오빠와 가족 생계 위해”... 22살 꽃다운 나이, 버스 기사가 된 여동생의 사연...

김혜원 씨는 가족의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며 버스 운전사로 일하면서도 가정의 일을 도맡아 하며 힘든 시기를 견뎌내고 있습니다. 그녀의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에게 용기와 위로가 되었고, 그녀의 가족에게도 많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우리 주변에는 많은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고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나눔의 마음을 갖는 것은 우리 모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뇌성마비로 아픈 오빠와 가족 생계 위해”... 22살 꽃다운 나이, 버스 기사가 된 여동생의 사연...

그녀는 버스를 운행하는 일이 성향과 잘 맞아 만족하면서 일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앞으로 의 목표는 경력을 더 쌓아서 고속버스나 공항버스로 이직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25살 어린 나이에  버스를 몰면서  힘든일을 하지만  그녀는 꿈이 있고 가족을 위해서는 힘들지 않다고 밝은 미소로 말했습니다.

이런 사연이 알려지자 많은 네티즌들은 ” 꿈을  품고 누구보다 열심히 사는 당신이 가장 멋지고 아름답습니다”라고 응원을 보냈습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