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시민영웅 남성을 찾습니다” 길거리에 쓰러진 60대 남성, 지나가던 청년이 한 놀라운 행동 그러나..

문현석 경장은 제주해양경찰서 한림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40세의 해경이다. 그는 지난 23일 오후 5시쯤 야간 근무를 준비하며 출근하던 도중에 우연히 공터에서 사고를 당한 시민을 구조했다.

공터에서는 60대 남성 A 씨가 사륜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던 중에 수상 추락 방지를 위한 안전 펜스에 부딪혀 넘어져 있었다. A 씨는 펜스에 몸을 찔러 출혈하고 있었으며 의식이 없었다.

“제주 시민영웅 남성을 찾습니다” 길거리에 쓰러진 60대 남성, 지나가던 청년이 한 놀라운 행동 그러나..

문 경장은 즉시 119에 신고하고 A 씨의 상태를 확인했다. 그는 A 씨의 호흡과 맥박이 느리다는 것을 알아차리고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 문 경장은 심폐소생술을 하면서 A  씨에게 의식을 되찾으라고 계속 말을 걸었다.

약 10분 후에 구급 대원들이 도착했고, A 씨는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병원에서는 A 씨가 심정지 상태였다고 밝혔다. 만약 문 경장이 심폐소생술을 하지 않았다면 A 씨는 살아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경장은 자신의 행동이 영웅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그냥 우연히 발견하고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그는 “A 씨가 어서 회복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소중한 시민의 생명을 살린 문 경장은 “반복적인 파출소 교육훈련과 구조대 합동훈련 등으로 항상 인명구조 임무에 임해 왔다”며 “(훈련 덕분에) 몸이 저절로 반응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국민을 위해 봉사하고 헌신하는 해양 경찰관이 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제주 시민영웅 남성을 찾습니다” 길거리에 쓰러진 60대 남성, 지나가던 청년이 한 놀라운 행동 그러나..

문 경장은 A 씨가 허벅지에 펜스가 찔려 출혈하고 있으며 의식이 없는 것을 확인했다. 구조활동을 하던 문 경장은 주변에 있던 시민 2명에게 119 신고를 부탁하는 동시에 파출소 동료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약 1분 동안 정확한 심폐소생술을 실행한 문 경장 덕분에 A 씨는 호흡·맥박을 되찾았다.  문 경장은 심폐소생술을 하면서 A 씨에게 의식을 되찾으라고 계속 말을 걸었다.

약 10분 후에 구급 대원들이 도착했고, A 씨는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병원에서는 A 씨가 심정지 상태였다고 밝혔다.

만약 문 경장이 심폐소생술을 하지 않았다면 A 씨는 살아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제야 안심할 수 있었던 그는 구급대원들이 오자  문 경장은 홀연히  자신의 일터로 다시 향했다. 

머니 S는 24일 얼굴도 모르는 60대 노인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며 문 경장은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그의 마음은 읽을 수 없지만 한 가지만은 분명합니다. 위기 상황에서 침착하게 환자를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청년은  이 시대의 진정한 영웅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기사내용 출처( 뉴스’ 머니 S,)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