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목구멍이 시원해보긴 처음…” 대파로 찜질만 했을뿐인데 잔뜩 낀 누런 가래가 미친듯이 나옵니다.

가을을 맞으면서 급격히 내려간 기온으로 아이들도 어른들도 감기에 걸린 사람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목감기가 심해지면 목이 붓고 편도선도 부어서 침조차 삼키기 어려워집니다.

이렇듯 신체의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건조한 집안 공기로 인해 인후두 부위에 염증이 발생해 붓는 경우가 많은데요, 지금 같은 환절기나 겨울철에 대파를 활용해 찔질해주면 목감기 예방에 매우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오늘은 MBN ‘천기누설’에 한의사가 직접 소개한 대파 찜질방 법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목감기/가래 배출 대파 찔질방법

대파는 예로부터 한의학에서 오래전에 사용해온 재료입니다. 특히 파의 흰 부분은 아랫배(단전)의 기운을 강화시켜줘 몸을 따뜻하게 하며, 나쁘고 차가운 기운인 한사를 몸 밖으로 내보는 효능이 있습니다.

우선, 대파의 흰 부분을 잘게 썰어 프라이팬에 30초간 숨이 죽을 정도로 볶아줍니다. 이때 소금을 넣어주셔야 대파의 따뜻한 기운이 오래도록 유지할 수 있습니다.

움푹 들어간 부위가 ‘천돌’인데요. 목감기에 걸렸을 때 바로 이 ‘천돌’이 간질간질한 느낌이 나게 됩니다. 그래서 이렇게 찜질을 해주시면 되는데요.

손수건에 볶은 대파를 올리고 감싸준 뒤 목 부분에 대고 찜질을 해주시면 됩니다. 목에만 해주셔도 몸 전체의 체온이 올라가게 되는데요.

그런데 흔히 우리가 체온을 울리기 위해 사용하는 방법으로 몸 전체, 전신을 따듯하게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대파 찔질만으로 온도를 비교해본 결과 대파 찜질 전 36.9도에서 5분 찜질 후 놀랍게도 36.5도로 상승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체온이 1도 상승하면 몸의 면역기능이 30% 향상되는데 대파 찜질을 단 5분만 해줘도 체온이 0.6도가 상승되는 만큼  인체에 들어온 바이러스를 몸 밖으로 내보내는 효과도 매우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대파는 그냥 요리에 넣는 부재료라고 생각했는데 목감기에도 효능이 좋다고 하는데요. 들끓는 가래가 고민이시라면 꼭 활용해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