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저씨! 수술 끝나면 나랑 같이 살자!” 사고로 시력을 잃어 살아갈 희망이 없던 나에게 다가온 7살 소녀, 눈 이식 수술 후 소녀의 부모님이 건넨 ‘편지’에 난 그만 심장이 터지도록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였습니다.

그날도 평소처럼 집 앞 횡단보도를
걷고 있었죠.

그러다 그만..
시속 80km로 달려오는 차를 못보고
부딪혀 중상을 입었습니다.

"아저씨! 수술 끝나면 나랑 같이 살자!" 사고로 시력을 잃어 살아갈 희망이 없던 나에게 다가온 7살 소녀, 눈 이식 수술 후 소녀의 부모님이 건넨 '편지'에 난 그만 심장이 터지도록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결국 저는 응급실에 실려 갔고
위독한 생명을 기적으로 찾았습니다.

그러나 의식이 돌아오는 동시에
저는 깊은 절망에 빠졌습니다.

시력을 잃었던 것입니다.

아무 것도 볼 수 없다는 사실에
너무 절망했고
결국 아무 일도 할수 없는 지경이
되어 버렸습니다.

"아저씨! 수술 끝나면 나랑 같이 살자!" 사고로 시력을 잃어 살아갈 희망이 없던 나에게 다가온 7살 소녀, 눈 이식 수술 후 소녀의 부모님이 건넨 '편지'에 난 그만 심장이 터지도록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기면서
그녀를 만났습니다.

그녀는 7살 밖에 안되는 소녀였습니다.

” 아저씨 아저씨는 여기 왜 왔어?”

” 꼬마야! 아저씨 귀찮으니까 저리 가서 놀아.”

” 아 아저씨 왜 그렇게 눈에 붕대를 감고 있어? 꼭 미이라 같다”

” 야! 너 정말 저리 가서 안 놀래!”

” 네..”

그 아이와 저는 같은 301호를 쓰게되었습니다.

“아저씨 너무 화내지 말구~ 여기 아픈 사람 많아~
아저씨만 아픈 거 아니자나! 그러니까 나랑 친구해요.네? 알았죠?”

“꼬마야 아저씨 혼자 있게 좀 내버려 둘래”

“그래 아저씨 난 은지야 오은지!
여긴 친구가 없어서 심심해요 아저씨 근데 나 귀찮아?”

그러면서 아이는 밖으로 나가 버렸습니다.
.
.

"아저씨! 수술 끝나면 나랑 같이 살자!" 사고로 시력을 잃어 살아갈 희망이 없던 나에게 다가온 7살 소녀, 눈 이식 수술 후 소녀의 부모님이 건넨 '편지'에 난 그만 심장이 터지도록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다음 날

“아저씨 그런데 아저씬 왜 이렇게 한숨만 푹 푹 셔”

“은지라고 했니? 너도 하루아침에 세상이 어두워졌다고 생각해봐.
생각만 해도 무섭지 아저씬 너무 무서워서 이렇게 숨을 크게 쉬는 거란다.”

“근데 울 엄마가 그랬어여 병도 이쁜 맘먹으면 낫는대여.
며칠 전에 그 침대 쓰던 언니가 하늘나라에 갔어
엄마는 그 언니는 착한 아이라서 하늘에 별이 된다고 했어.
별이 되어서 어두운 밤에도 사람들을 무섭지 않게 환하게 준다고”

“그래 넌 무슨 병 때문에 왔는데?”

“음.. 그건 비밀! 그런데 의사 선생님이 곧 나을 거라고 했어.
이젠 1달 뒤면 더 이상 병원 올 필요 없다고”

“그래? 다행이구나”

“아저씨 그러니까 1달 뒤믄 나 보고 싶어도 못보니까
이렇게 한숨만 쉬고 있지 말고 나랑 놀아조. 응? 아저씨”

저도 모르게 미소를 지었나 봅니다.

아이의 한 마디가 나에게 용기를 주었습니다.

마치 밝은 태양이 음지를 비추듯 말이죠.

그 후로 그아이와 단짝친구가 되었습니다.

“자! 은지야 주사 맞을 시간이야~”

“언니 그 주사 30분만 있다가 맞으면 안돼? 나 지금 안맞을래!”

“그럼 아저씨랑 결혼 못하지 주사를 맞아야 빨리 커서 아저씨랑 결혼한다~”

“칫”

그리고는 엉덩이를 내밀었습니다.

어느 새 그 여자아이와 저는
병원에서 소문난 커플이 되었습니다.

"아저씨! 수술 끝나면 나랑 같이 살자!" 사고로 시력을 잃어 살아갈 희망이 없던 나에게 다가온 7살 소녀, 눈 이식 수술 후 소녀의 부모님이 건넨 '편지'에 난 그만 심장이 터지도록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아이는 나의 눈이 되어 저녁마다 산책을 했고
7살 꼬마아이가 쓴다고 믿기에는 놀라운 어휘로
주위 사람, 풍경 얘기 등을 들려 주웠습니다.

“근데 은지는 꿈이 뭐야?”

“음.. 나 아저씨랑 결혼하는 거!”

“참나 은지 넌 아저씨가 그렇게 좋아?”

“응”

“아저씨가 그렇게 잘생겼어?”

“음~~ 근데 아저씨 진짜 못생겼다!
꼭 포켓몬스터 괴물 같애!!”

그렇게 심심하지 않은 시간을
보내고 있을 즈음..

헤어짐은 빨리 찾아 왔습니다.

2주후 저는 병원에서 퇴원 했습니다.

아이는 울면서
“아저씨 나 퇴원 할 때 되면 꼭 와야돼 알겠지? 응? 약속!”

“그래 약속~”

"아저씨! 수술 끝나면 나랑 같이 살자!" 사고로 시력을 잃어 살아갈 희망이 없던 나에게 다가온 7살 소녀, 눈 이식 수술 후 소녀의 부모님이 건넨 '편지'에 난 그만 심장이 터지도록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우는 은지를 볼 수는 없었지만
가녀린 새끼손가락에 고리를 걸고 약속을 했습니다.

그리고 몇주가 지났습니다.

어느 날 전화가 울려댔습니다.

“여보세요?”

“선생님??”

“예 말씀하세요”

“축하합니다. 안구 기증이 들어 왔어요.”

“진.. 진짜요? 감사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아저씨! 수술 끝나면 나랑 같이 살자!" 사고로 시력을 잃어 살아갈 희망이 없던 나에게 다가온 7살 소녀, 눈 이식 수술 후 소녀의 부모님이 건넨 '편지'에 난 그만 심장이 터지도록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정말 하늘로 날아갈 것 같았습니다.

일주일 후 이식수술을 받고..
3일후에는 드디어 꿈에도 그리던
세상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저는 너무도 감사한 나머지
병원 측에 감사편지를 썼습니다.

그리고 나서..
기증자도 만나게 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하지만 병원에서는
기증자를 만나기 어려울것 같다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너무 아쉬워 하고있을 즈음..
저는 은지와 있던 병실을 찾았습니다.

하지만 은지는 더이상 그곳에 머물지 않았습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담당 간호사에게 물었는데..

.
.
.
.

소식을 전해듣고..
저는 그대로 주저앉아 눈물을 쏟으며
미친듯이 오열하였습니다.

"아저씨! 수술 끝나면 나랑 같이 살자!" 사고로 시력을 잃어 살아갈 희망이 없던 나에게 다가온 7살 소녀, 눈 이식 수술 후 소녀의 부모님이 건넨 '편지'에 난 그만 심장이 터지도록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그아이는 혈액암 말기환자였는데..
제가 퇴원하고 일주일뒤에
큰 수술을 했는데..
결국 하늘나라로 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수술받기전..
혹시라도 잘못되면 자기 눈을
저에게 꼭 주고싶다고
했다는군요..

이럴수가 있는건가요..?

저는 그아이를 한 번도
본 적이 없었기에
그녀가 건강하다고 믿었는데…
정말 미칠 것 같았습니다.

세상이 너무 원망스럽고
아이가 너무 보고싶었습니다.

제가 꼭 찾아올것을 믿고
아이는 저에게 편지를 남겼다고 합니다.

"아저씨! 수술 끝나면 나랑 같이 살자!" 사고로 시력을 잃어 살아갈 희망이 없던 나에게 다가온 7살 소녀, 눈 이식 수술 후 소녀의 부모님이 건넨 '편지'에 난 그만 심장이 터지도록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또박 또박 적은 7살짜리 편지에는 이렇게 써있었습니다.

“아저씨! 나 은지야
음~ 이제 곧 수술실에 들어간다.
옛날에 옆 침대 언니도 하늘로 갔는데..
은지도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어.
그래서 하는 말인데!
내가 혹시 하늘나라 가면 아저씨 눈 할께!
그래서 영원히 아저씨랑 같이 살꺼야!
만약 수술 잘 끝나면 아저씨랑 결혼 할래
아저씨도 꼭 나랑 결혼해줘야돼! 알았지?
아저씨 보고싶어”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