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만원 아낀다고 아파트 경비원 해고 시키려는 주민들..” 며칠 후, 한 아이의 놀라운 ‘행동’에 경비원은 눈물을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안양시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 해고를 놓고 주민들의 갈등이 일어났습니다. 그런데 한 하이가 남긴 메시지가 주민들의 마음을 돌렸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순수한 메시지였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경기 안양 A 아파트에는 총 18명의 경비원이 근무하고 있었습니다. 경비원들은 엘리베이터 문을 열어주고, 택배를 받아주고, 미소로 인사해주는 등 주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노력했습니다. 

안양시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 해고를 놓고 주민들의 갈등이 일어났습니다. 그런데 한 하이가 남긴 메시지가 주민들의 마음을 돌렸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순수한 메시지였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러나 일부 주민들은 경비원의 수가 너무 많다고 생각했습니다. 주민들은 각 동 세대 관리비를 줄이기 위해 경비원을 3분의 1로 감축하자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경비원을 6명만 남기고 나머지는 해고하자는 제안이었죠.

"월 만원 아낀다고 아파트 경비원 해고 시키려는 주민들.." 며칠 후, 한 아이의 놀라운 '행동'에 경비원은 눈물을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이 아파트에서 6명을 해고하고 하루 7시간 근무하는 청소 관리원 4명 (월급 200만원)을 고용하게 되면 한 달 관리비 650만원을 아낄 수 있었는데요. 관리비를 가구당 8200원정도 아낄 수 있었던 것입니다.

이 제안은 곧바로 서면 동의서로 만들어졌습니다. 각 동 엘리베이터마다 동의서가 붙여졌고, 주민들은 찬성과 반대를 표시할 수 있었습니다. 

"월 만원 아낀다고 아파트 경비원 해고 시키려는 주민들.." 며칠 후, 한 아이의 놀라운 '행동'에 경비원은 눈물을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40세대가 사는 한 동에서는 투표 시작 2일 만에 18명 중 12명이 찬성했다. 

경비원 해고가 가까워지는 듯했다. 엘레베이터를 오가며 일하는 경비원들은 자신들이 쫓겨나길 바라는 주민들의 투표 현황을 지켜보고도 아무런 항의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그저, 본인이 해고 대상이 되지 않기만을 바랄 수 밖에 없었죠. 그런데 그다음 날 반전이 일어났습니다. 이 계획에 반대하는 한 어린이의 빼뚤빼뚤한 손글씨가 동의서에 적혀 있었습니다.

"월 만원 아낀다고 아파트 경비원 해고 시키려는 주민들.." 며칠 후, 한 아이의 놀라운 '행동'에 경비원은 눈물을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경비 아저씨!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힘내세요”

아이는 서면 동의서가 무엇인지, 어떤 내용인지 전혀 몰랐지만 다만,  그는 ‘경비원’이라는 글씨만 보고 반가운 마음에 응원메세지를 남긴 것이었죠.

그 문구를 본 다른 어린이들도 “경비 아저씨, 힘내세요. 파이팅!”이라는 응원문구를 옆쪽에 남겼습니다. 그러자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월 만원 아낀다고 아파트 경비원 해고 시키려는 주민들.." 며칠 후, 한 아이의 놀라운 '행동'에 경비원은 눈물을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놀랍게도 경비원 인원 감축에 반대하는 첫 주민이 나오게 된 것입니다. 뒤이어 처음에는 찬성에 동그라미를 그렸다가  반대쪽으로 돌아선 주민도 나왔습니다.

어린이의 진심이 통했을까, 일부 주민들은 어린이의 순수한 마음에 반성하며 부끄러워했습니다. 어린이들은  경비원을 두고 ‘비용’을 생각했지만, 어린이는 감사하고 사랑하는 존재로 여겼습니다.

또 다른  주민은 이에 대해  “사람을 비용으로 생각하는 어른들과 달리 경비원들을 인격적으로 존중하는 아이들에게 감동했다”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어느 때는 어른보다 순수한 아이들이 나을 때도 있는 것 같습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