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아저씨가 구해줄게… ” 불길 속에 갇힌 어린 두 남매가 3층에서 뛰어내리자, 두 손으로 받아낸 소방관의 놀라운 행동, 결국….

인천 한 베테랑 소방관 정인근(54·소방경)이 불길을 피해 건물 3층에서 뛰어내린 어린 남매를 맨손으로 받아 구조했습니다. 

지난 20일 오전 10시 54분 인천 서구 한 다세대 빌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습니다.  연기에 휩싸인 빌라에서 살려달라고 소리치는 주민들과 어린 두 남매를 발견했습니다.

당시 1층 주차장에서 시작된 불이 순식간에 차량을 태우고 2, 3층으로 번졌습니다.  건물 안에 있던 주민들은 유일한 출구인 계단이 불길과 검은 연기로 막혀 탈출하지 못한 상황이었습니다. 

"괜찮아, 아저씨가 구해줄게... " 불길 속에 갇힌 어린 두 남매가 3층에서 뛰어내리자, 두 손으로 받아낸 소방관의 놀라운 행동, 결국….

정 소방경과 동료 소방관들은 주민 구조를 위해 건물 주변을 살피던 중 “살려주세요”라고 외치는 소리를 듣고 건물 뒤편으로 가 3층 계단 창문으로 뛰어내리려는 줌니들을 발견했습니다.

정 소방경은 부상을 우려해 “뛰어내리지 말라”고 말한 뒤 동료에게 사다리를 가져오라고 했습니다. 그때 주민들은 “아이들이라도 먼저 구해달라”고 외쳤고 정 소방경은  연기에 휩싸인 빌라 3층에서 살려달라고 소리치는 A(5)양과 B(3)군을 발견했습니다.

"괜찮아, 아저씨가 구해줄게... " 불길 속에 갇힌 어린 두 남매가 3층에서 뛰어내리자, 두 손으로 받아낸 소방관의 놀라운 행동, 결국….

구조 시간이 지체되면 아이들이 연기를 마셔 위험할 수 있다고 판단해 주민에게 아이들을 밑으로 내려보내달라고 말한 뒤 정 소방경은 떨어뜨려지는 아이들을 한 명씩 차례대로 받아내 구조했습니다. 이후 정 소방경은 곧바로 동료들과 건물로 들어가 5층에 대피해 있던 주민 8명도 구조했습니다. 

정 소방관은  지난달 25일 신장암 수술로 몸무게가 56kg으로 줄어든 그가 15kg 여자아이를 받아낸 것입니다. 출동 당시 허리에 복대를 찬 상태였습니다. 이달 말까지 휴가를 냈지만 2주 만에 복귀해 귀중한 생명을 구한 것입니다.

"괜찮아, 아저씨가 구해줄게... " 불길 속에 갇힌 어린 두 남매가 3층에서 뛰어내리자, 두 손으로 받아낸 소방관의 놀라운 행동, 결국….

불타는 화재 현장 속에서 어린 남매를 맨 손으로 받아낸 정인근 소방경은 “고귀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무슨 일이 있어도 받아 내야 된다고 생각했습니다”며 “당시 그 자리에 다른 소방관이 있더라도 맨 손으로 받아냈을 것”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더욱이 아이를 밑으러 내려 준 그 남성이 있기에 아이들을 구할 수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LG 관계자는 “암 수술 후 회복이 채 되지 않았지만 지역 119안전센터장이라는 책임감으로 업무에 복귀해 자신의 몸과 인명 구조를 먼저 생각한 정 소방경의 투철한 사명감을 격려하자는 의미에서 LG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