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저씨! 그 손 치우세요!” 술취한 40대 남성이 9세 여아를 끌고가는 모습을 발견하자, 끈질긴 추궁으로 유괴 막아낸 한 시민의 엄청난 행동

광주광역시 한 어린이공원에서 9세 여아를 꾀어내 집으로 유인한 40대 남성이 경찰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지나가던 이웃 주민 이모 씨(42)는 범인의 수상한 거동을 의심해 500m가량 집요하게 따라간 끝에 아동 유괴를 막아낼 수 있었습니다. 

이모 씨는 한 매체 인터뷰를 통해 “12살 아들과 6살 딸을 키우는 입장에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며 그는 보복범죄를 우려해 실명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아저씨! 그 손 치우세요!" 술취한 40대 남성이 9세 여아를 끌고가는 모습을 발견하자, 끈질긴 추궁으로 유괴 막아낸 한 시민의 엄청난 행동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 모씨는 오치동 오정어린이공원에서 이모 씨는 공원 한 구석에서 수상한 남성을 목격했습니다. 노는 아이들을 보면서 정자에 앉아 소주를 두 병째 비워내고 있던 40대 초반 남성 A씨였습니다

빨간색 모자를 쓴 A씨는  술기운이 올른 상태였습니다. 이 모씨는 A씨를 주시하기 시작했습니다. 그가 근처에 있던 피해 아동 B(9)양에게 말을 걸다가 아이에게 소주병을 내밀며 술을 따르게 하는 모습을 보고 의심은 더 커졌습니다.

B양의 겁먹은 표정을 본 이씨는 곧바로 다가가 “저 아저씨는 누구셔?”라고 물었습니다. 아이는 머뭇거리다 “삼촌이에요”라고 답했습니다. 이씨는 이 말을 믿지 않았습니다.

"아저씨! 그 손 치우세요!" 술취한 40대 남성이 9세 여아를 끌고가는 모습을 발견하자, 끈질긴 추궁으로 유괴 막아낸 한 시민의 엄청난 행동

그러자, 술 취한 A씨는 아이 손을 끌고 공원 밖으로 나섰습니다. 아이를  꾀어내는 데 사용된 인형도 손에 쥔 모습이었습니다. 수상한 느낌에 이씨는 그 뒤를 따라갔습니다.

인기척을 느낀 A씨는 이따금씩 이씨를 돌아봤습니다. 그렇게 500m가량 ‘조용한 추격전’이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잠시후 A씨는 곧 한 빌라 앞에 멈춰 서더니 아이를 건물 안으로 끌고 들어갔습니다.

순간 이씨가 달려들어 A씨를 멈춰 세운 뒤 “왜 여자애를 데리고 집으로 가세요?”라고 물었습니다.  

당황한 A씨는 횡설수설하더니 집에 있던 인형과 종이학이 담긴 유리병을 B양에게 선물해주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B양의 삼촌이라고 주장하며 되레 이씨에게 따져 들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대거리가 10분쯤 이어질 때쯤, 이씨는 A씨에게 “그럼 아이 할머니 이름 대보세요”라고 물었습니다.

"아저씨! 그 손 치우세요!" 술취한 40대 남성이 9세 여아를 끌고가는 모습을 발견하자, 끈질긴 추궁으로 유괴 막아낸 한 시민의 엄청난 행동

그러자 A씨는 당황해하며 이 질문에 답하지 못했습니다. 이 모습을 보고 그의 범의를 확신한 이씨는 “삼촌인데, 아이 집 주소라도 말해봐라”며 다그치고 몰아세웠습니다.

그제야 A씨는 “잘못했다. 한 번만 봐 달라”면서 무릎을 꿇고 빌기 시작했습니다. 이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미성년자 유인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아저씨! 그 손 치우세요!" 술취한 40대 남성이 9세 여아를 끌고가는 모습을 발견하자, 끈질긴 추궁으로 유괴 막아낸 한 시민의 엄청난 행동

이씨는 B양과는 이웃사촌이다. 이씨는 “어떤 용기가 나서 범인을 쫓은 건 아니다. 저도 아이 둘 키우는 부모”라며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

남들도 아마 그렇게 했을 것 같다”라고 했습니다. 경찰은 범인을 잡는 데 공을 세운 이씨에게 감사장과 포상금을 수여할 예정입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