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잃어버린 돈은 제 돈이 아닙니다..” 길에서 잃어버린 1,300만원 찾아줬더니 오히려 5,000만원을 되돌려 준 돈주인의 놀라운 행동

과거 이슈가 됐던 한 사업가의 통 큰 결정도 다시금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동, 사업가 이상동 씨는 월말에 결제하기 위해 찾아둔 현금 1300만 원을 길거리에서 잃어버렸습니다.

곧바로 경찰에 신고하고, 잃어버린 현금을 찾아다녔지만 헛수고였죠. 경찰이 주변 CCTV 영상을 샅샅이 뒤졌는데도 뚜렷한 단서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한번 잃어버린 돈은 제 돈이 아닙니다.." 길에서 잃어버린 1,300만원 찾아줬더니 오히려 5,000만원을 되돌려 준 돈주인의 놀라운 행동

찾지 못할 것 같다는  생각에 이 씨는 절망하고 말았는데요. 그런데 다음 날 아침,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경찰서에 이상동 씨가 잃어버린 현금 1300만 원이 고스란히 전달됐습니다.

"한번 잃어버린 돈은 제 돈이 아닙니다.." 길에서 잃어버린 1,300만원 찾아줬더니 오히려 5,000만원을 되돌려 준 돈주인의 놀라운 행동

이씨는 마음을 진정시킨 후, 어떻게 되찾게 된 것인지 물었고 경찰은 인근에서 자영업을 하는 식당 사장님이 현금을 가져다주었다고 대답했습니다. 

이 씨의 가방을 주운 것은 파출소 인근에서 작은 식당을 하는 30대 박종일 씨가 어머니가 운영하는 식당일을 돕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길거리 의자옆에 쇼핑백이 1시간 넘게 놓여 있는 것을 보고 주운 것인데요.

쇼핑백 무게가 상당히 무거워 안의 내용응 확인하자 가득 담겨있던 현금의 양을 보고 깜짝 놀란 박 씨는 서둘러 인근 파출소에 습득한 쇼핑백을 맡기게 된 것이죠. 

현금을 되찾은 이상동 씨는  잃어버린 현금을 되찾아 크게 감동했습니다.이 씨는 박 씨에게 돈을 찾아준 사례금 200만 원을 전달 후, 잠시 고민에 빠지게 되었는데요.

"한번 잃어버린 돈은 제 돈이 아닙니다.." 길에서 잃어버린 1,300만원 찾아줬더니 오히려 5,000만원을 되돌려 준 돈주인의 놀라운 행동

그리고는 큰 결심을 하게 되었습니다. 어차피 잃어버린 돈이라고 생각했으니 이 돈을 사회에 기부해야겠다는 뜻을 밝힌 것인데요.

되찾은 돈 1300만 원에 사비 3700만 원을 더해서, 총 5000만 원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를 했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습니다.

"한번 잃어버린 돈은 제 돈이 아닙니다.." 길에서 잃어버린 1,300만원 찾아줬더니 오히려 5,000만원을 되돌려 준 돈주인의 놀라운 행동

돈을 찾아준 박종일 씨도 사례금 200만 원을 받자마자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그렇게 온정의 손길이 오가면서 5200만 원의 기부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해당 사연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소개되며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어떤 때에는 일상적인 소실도 큰 힘을 가진 선량한 사람들의 도움으로 찾을 수 있음을 알리며, 작은 선한 행동이 사회 전체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상기켜 주는 것 같습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