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독 빼려고 기부했는데,상받으니 민망…” 지금까지 수십억 원 기부해온 배우 조인성이 굿피플예술인상 수상받자, 상금도 전액 기부

지난 24일 오후 서울 고덕동 스테이지28에서 열린 제13회 아름다운 예술인상 시상식에서 배우 조인성이 굿피플예술인상을 수상했습니다. 그는 그간 기부와 선행을 이어온 이유에 대해 털어놨습니다.

아름다운예술인상은 2011년 신영균문화재단이 창립되던 해 제정된 것으로 매년 연말에 영화, 연극, 공로, 선행, 독립영화 부문에서 활동이 돋보이는 예술인을 선정, 총 1억 원(각 2000만 원)의 시상금과 상패를 수여하고 있습니다.

"돈 독 빼려고 기부했는데,상받으니 민망..." 지금까지 수십억 원 기부해온 배우 조인성이 굿피플예술인상 수상받자, 상금도 전액 기부

굿피플예술인상은 선행 연예인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앞서 제1회 김혜자 배우를 비롯해 작년 가수 하춘화가 수상한 바 있습니다.

조인성은 2020년도부터 소아희귀질환 치료비 후원을 위한 활동에 꾸준히 참여하고 있으며, 2018년도에는 탄자니아의 빈곤지역 싱기다에 아이들을 위한 학교를 완공하고, 열악한 환경에 있는 아이들에게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이슈가 된 바 있습니다. 또한 매년 겨울에는 연탄 봉사를 이어나가며 몸소 나눔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조인성은 이러한 공로를 인정 받으며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되었는데요. 이날 마이크를 잡은 조인성은 “민망하고 염치없다는 생각이 든다. 봉사와 기부를 하게 된 계기는 이기적인 마음에서 출발했기 때문에 이런 상을 받아도 되나 부끄러운 마음이 든다”고 말하면서 겸손한 태도를 드러냈습니다.

"돈 독 빼려고 기부했는데,상받으니 민망..." 지금까지 수십억 원 기부해온 배우 조인성이 굿피플예술인상 수상받자, 상금도 전액 기부

이어 “그런데 또 그 독이 잘 쓰이면 약이 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 약이 병원과 필요한 분들에게 좋은 약이 되어서 저에게 큰 상이 돌아온 건 아닌가 싶다”는 조인성은 “오늘 받은 이 상금은 독이 없을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써도 되나’ 하는 욕망이 올라오기도 하는데, 필요한 분들에게 기부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다시 상금을 기부에 사용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한편 이날 수상자로는 영화예술인상에 이정재, 극예술인상에 이순재, 공로예술인상에 임권택 감독, 굿피플예술인상에 조인성, 독립영화예술인상에 김서형이 선정됐습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