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없으니 119 부르지말아주세요…” 길에 주저앉아 쓰러진 독거노인에게 20만원을 건넨 한 여성의 눈물나는 행동

길을 가다 갑자기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주저앉은 기초생활 수급 독거노인을 도운 안경사의 사연이 전해져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19일, 가족 없이 홀로 사는 독거노인 반태훈 씨는 상가 입구에 들어서려다가 심장이 쿵쾅거리고 머리가 팽팽 돌아서 그대로 주저앉았습니다.

한참 뒤 일어나 걸음을 옮겨봤으나 당시 반씨는 심장이 쿵쾅거리고 머리가 팽팽 돌아 걸을 수가 없었습니다.

"돈 없으니 119 부르지말아주세요…" 길에 주저앉아 쓰러진 독거노인에게 20만원을 건넨 한 여성의 눈물나는 행동

그렇게 해당 장소에서 한참을 앉아있었지만,반씨는 아무에게도 도움을 받지않고 시간만 흐르고 있었습니다.

반씨는 기초생활수급자로, 119를 부르면 병원비를 낼 수 없다는 걱정에 도움을 구하지 못하고 있었죠.

"돈 없으니 119 부르지말아주세요…" 길에 주저앉아 쓰러진 독거노인에게 20만원을 건넨 한 여성의 눈물나는 행동

이때, 근처 안경점 사장 김모 씨가 반씨의 위기를 발견하고 다가와 119를 불러주겠다고 말씀했습니다.

하지만 반씨는 “내가 기초생활수급자다. 돈이 없다. 119를 부르지 말아달라”고 거절했습니다.

이후 김씨는 가게로 돌아가더니 5만원 지폐 네 장, 총 20만원을 가지고 와서 반씨에게 건네며 “돈이 문제입니까. 사람 목숨이 중요한 거죠. 이 돈 안 갚아도 돼요”라고 말했습니다.

"돈 없으니 119 부르지말아주세요…" 길에 주저앉아 쓰러진 독거노인에게 20만원을 건넨 한 여성의 눈물나는 행동

반씨는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리며 “생면부지인 내 손에 20만원을 쥐여 주더라”며“이렇게 각박한 세상에… 자꾸 눈물이 나더라”라고 울먹이며 말했습니다.

김씨의 따뜻한 도움 덕분에 반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퇴원할 수 있었습니다. 반씨는 김씨의 안경점을 찾아가 감사의 마음을 전하였습니다.

"돈 없으니 119 부르지말아주세요…" 길에 주저앉아 쓰러진 독거노인에게 20만원을 건넨 한 여성의 눈물나는 행동

김씨는 감사의 말을 들으시고도 겸손하게 “할 일을 했을 뿐이다. 너무 하찮은 일이다. 그 분(반씨)이 내가 될 수도 있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김 씨의 안경원은 서울 충정로 역사 안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져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김씨의 훈훈한 사연은 많은 네티즌들의 찬사와 감동을 이끌어냈습니다. 네티즌들은 “안경점 찾아가서 구매를 하고 칭찬해야겠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X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