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석이가 저를 살렸습니다…” 80억대 사기로 연예계를 떠날뻔한 신동엽을 오열하게 한 유재석의 한마디

자타공인 대한민국 최고의 mc 신동엽은 1991년 sbs 특채 개그맨으로 데뷔했으며 데뷔와 동시에 ‘안녕하십니까?’ 라는 유행어를 히트시키면서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는데요.

이어 mbc 남자셋 여자셋 ,  kbs 해피투게더 등 다양한 예능에서 활약하며 대한민국 국민 mc중 한 명으로 자리잡아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았습니다

"재석이가 저를 살렸습니다…" 80억대 사기로 연예계를 떠날뻔한 신동엽을 오열하게 한 유재석의 한마디

지금은 유재석,강호동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최정상급 mc로 본인의 영역을 확고하게 지키고 있습니다.

신동엽의 장점은 다른 mc들과 달리 아슬아슬한 선을 넘나드는 19금 개그로 유명한데요.  아무나 따라하기 어려운 저급하지 않는 입담으로 재미를 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신동엽도 슬럼프로 힘든 시기를 겪은 적이 있습니다.  신동엽은 2005년 예능 전문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공동대표를 맞습니다

"재석이가 저를 살렸습니다…" 80억대 사기로 연예계를 떠날뻔한 신동엽을 오열하게 한 유재석의 한마디

당시 김용만,유재석,노홍철.이혁재 등 연예계 스타들을 대거 영입하여  매니지먼트 사업과 예능 제작까지 맡으며 성공한 ceo로 업계에서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불행은 여기서 발생하였습니다. 그의 동업자가 신동엽 몰래 회사 주식을 다른 회사로 넘긴 것을 시작으로 그의 회사가 인수합병 되는 상황에 이르게 됩니다

"재석이가 저를 살렸습니다…" 80억대 사기로 연예계를 떠날뻔한 신동엽을 오열하게 한 유재석의 한마디

또한 경영권 분쟁과 소송까지 휩싸이면서 결국 신동엽 스스로 회사 경영권 참여를 포기하게 됩니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라, 이로인해 그를 믿고 따라온 소속사 연예인이었던 유재석에게 방송 출연료 6억 원을 주지 못하게 됩니다

그당시  6억원이면 큰 돈 이었는데요. 하지만 신동엽은 돈을 떠나 자신의 믿고 따라준 동료에게 크게 미안한 마음을 가졌고 연예계를 은퇴하려고 마음먹고 있었다고 합니다.

또한, 항간에 유재석이 10년가까이 기획사에 들어가지 않고 독자적으로 활동했다고 보는 사람도 있었는데요. 이로 인해 두 사람의 사이가 소원해졌다는 소문이 계속 연예계 사이에 돌았습니다

그런데 많은 추측과 소문들이 떠드는 도중 두 사람은 연말 시상식에서 마주치게 되는 상황이 발생합니다. 2009년 sbs 연예대상의 신동엽이 mc로 유재석은 대상 후보로 인터뷰를 진행합니다.

상황을 알고 있던 출연자들과 시청자들 모두 두 사람의 반응을 주목했습니다. 신동엽은 방송이기에 최대한 마음을 다스리며 유재석에게 대상을 받고 싶냐고 대본대로 질문을 건네 얻는데 여기서 유재석의 반응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재석이가 저를 살렸습니다…" 80억대 사기로 연예계를 떠날뻔한 신동엽을 오열하게 한 유재석의 한마디

유재석은 “그보다 일단 사장님 오랜만이네요. 이런 곳 에서 다 뵙네요.”라고 능청스럽게 답변을 하였습니다. 신동엽은 “아 얼굴 빨개졌다.” 라며 당황한듯 웃습니다.

이어 신동엽은 “여러가지로 미안하다”라며고 속마음을 얘기하자 유재석이 마이크를 낚아채고 “사장님은 누가 받으셨으면 좋겠어요?”라고 말을 하여 주변에선 웃음이 터지며 박수를 쳤고 신동엽은 말을 잊지 못하였습니다.

"재석이가 저를 살렸습니다…" 80억대 사기로 연예계를 떠날뻔한 신동엽을 오열하게 한 유재석의 한마디

언뜻보면 신동엽의 어려운 상황을 유재석이 재치있게 받아친 것 같지만 몇몇 네티즌들의 의견은 달랐는데요. 

당시 신동엽은 회사 대표가 아니였지만 유재석이 신동엽에게 ‘사장님’ 이라고 부른 것은 비록 신동엽이 배신을 당해 경영권을 뺏기고 물러났지만 신동엽의 기를 살려주려고 한 것은 아니냐는 추측들이 있었습니다.

항상 미안함을 가지고 있던 신동엽에게 재치있는 말로 먼저 손을 내밀어 무언의 응원과 격려를 건낸 유재석 을 보고 네티즌은  “역시 유재석, 두사람의 우정 보기 좋다”,”두 사람 센스 최고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재석이가 저를 살렸습니다…" 80억대 사기로 연예계를 떠날뻔한 신동엽을 오열하게 한 유재석의 한마디

후에 신동엽은 방송에서 유재석의 대해서 “내가 힘들고 분노로 가득했을 때 유재석씨와 김용만씨가 나를 잡아줬다”, “정말 고맙고 은인 같은 존재”이다 고마움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신동엽은 이런 일을 계기로 과거의 부진을 언제 그랬냐는 듯이 훌훌 털어버리고 연예계 활동에만 전념하게 되었는데요. 그의 이름으로 있던 수십억원의 빚을 모두 청산되었다고 합니다.

가장 힘든 시기에 서로를 응원하며 힘이 되어준 두 사람 두 사람은 현재까지도 각자의 자리에서 활약하며 각별한 우정을 이어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