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동생 돌려줘!!” 8살 여동생을 납치한 유괴범에게 달려가 동생을 구해낸 13살 소년의 엄청난 ‘행동’이 알려지자 모두가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AP통신과 NBC 방송이 14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주에서 13세 소년이 새총을 들고 용감히 나서 8세 여동생을 납치하려던 범인을 쫓아내는 영웅적인 행동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

이 소년은 지난 10일 오전 알페나의 한 주택에서 놀고 있던 여동생이 검은색 모호크 머리를 한 17세 소년에게 붙잡히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내 동생 돌려줘!!" 8살 여동생을 납치한 유괴범에게 달려가 동생을 구해낸 13살 소년의 엄청난 '행동'이 알려지자 모두가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납치범은 소녀를 붙잡고 입까지 틀어막았지만 범행을 발견한 이 소년이 즉시 새총을 쏴서 범인의 머리와 가슴을 맞혔습니다.

이후 두 번째 새총 공격이 범인의 가슴을 맞추자 범인은 납치를 포기하고 현장에서 도주했습니다.

"내 동생 돌려줘!!" 8살 여동생을 납치한 유괴범에게 달려가 동생을 구해낸 13살 소년의 엄청난 '행동'이 알려지자 모두가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덕분에 여동생은 범인의 손아귀에서 벗어날 수 있었고 범인에게서 도망칠 수 있었습니다.

경찰은 가족들의 신고를 받고 용의자를 수색했고, 몇 시간 만에 인근 주유소에서 용의자를 체포했습니다.

용의자의 머리와 가슴에는 새총에 맞아 생긴 멍이 있어 범인임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경찰은 용의자를 납치 및 아동 유인 미수, 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했으며 현재는 구금중입니다.

"내 동생 돌려줘!!" 8살 여동생을 납치한 유괴범에게 달려가 동생을 구해낸 13살 소년의 엄청난 '행동'이 알려지자 모두가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이 사건은 피해 소녀의 삼촌이 SNS에 올린 글로 알려졌습니다. 삼촌은 “오늘 아침 조카딸이 납치당할 뻔했다. 비명을 듣고 창문에서 새총을 쏜 오빠가 조카딸을 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조카의 행동을 칭찬하며, “오빠는 정말 용감하고 멋진 아이다”고 덧붙였습니다.

경찰은 8세 소녀가 납치를 면할 수 있었던 것은 어디까지나 그의 오빠가 새총을 들고 용감히 나섰던 덕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